김보화는 요즘 젊은 세대에게는 낯선 코미디언입니다. 그러나 그녀는 80년대를 주름잡던 코미디계의 여왕이었습니다. 왈가닥루시를 연상케하는 그녀의 개그 수다에 온 국민이 웃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386세대에겐 유행어 제조기로 기억될만큼 그녀는 많은 유행어를 남겼습니다. ‘소사 소사 맙소사!’, ‘어느 세월에~’, ‘일단~은!’ 등 그녀의 유행어는 당시 방송 뿐만 아니라 장안의 화제였습니다.

그녀가 어제 방송된 <야심만만2>를 통해 오랜만에 팬들앞에 나타났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개그우먼 김지선, 조혜련, 김미화등과 함께 출연해 여자 코미디언으로 사는 데 따른 어려움을 털어놓았습니다. 전성기때 모습 그대로 김보화의 입담은 하나도 죽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요즘 아저씨개그 부활을 선언하며 제 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최양락, 이경규, 김정렬과 MBC입사 동기입니다.


대부분의 연예인들이 그렇듯이 김보화 역시 데뷔후 5년간 무명생활로 많은 고생을 했습니다. 데뷔 초기 그녀는 3초 대사 한마디를 위해 수백번을 외우고 또 외웠습니다. 그러나 그 짧은 대사 한마디로 사람들의 머리속에 김보화를 기억시키기란 어쩌면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그나마 1~2초의 대사 한마디도 맡지 못할 때가 많았습니다. 그녀는 이때처럼 절망할 때가 없었습니다.

5년간의 무명생활을 하다 선배 코미디언 이하원씨를 만난 것은 하늘이 준 기회였습니다. 이하원은 비록 짧은 3초간의 대사지만 어떻게 하면 시청자들의 뇌리에 깊게 남고 맛깔스런 대사로 어필할 수 있을까에 대해 연구를 해보라고 권유한 것입니다. 단 한마디 대사를 수도 없이 외우고 또 외우는 반복속에서 그녀에게  번쩍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그것이 바로 ‘일단^^은’이라는 유행어였습니다. 빠른 코미디 대사속에서 한 박자 쉬어가는 듯한 이 말은 당시 코미디 시청자들에게 먹힌 것입니다.

선배 이하원을 만나지 않았다면 김보화는 영원한 무명에 머물렀을지 모릅니다. 단 한마디로 지나가는 행인의 대사앞에 ‘일단^^은’이라는 양념을 맛깔스럽게 넣었는데 이게 대박이었습니다. ‘일단~~은’이라는 유행어는 원래 애드립으로 넣었지만 반복적으로 실험한 끝에 김보화의 1호 유행어가 되었습니다.

가수들이 히트곡이 있듯이 80~90년대 코미디언이나 개그맨들은 유행어를 히트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유행어가 없는 개그맨들은 대중들에게 각인이 되지 않기 때문에 뜨기가 힘들었습니다. 김보화는 '일단은~~' 이후 당시 유행어 제조기라 불릴만큼 많은 히트 유행어를 남겼습니다. 유행어가 많은 만큼 그녀의 인기는 하늘 높은 줄 몰랐습니다. <청춘만만세>, <웃으면 복이와요>, <일요일밤의 대행진> 등에 출연하면서 김보화는 우리 나라를 대표하는 코미디언으로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습니다.


김보화의 개그 특기는 천의 목소리입니다. 아다모의 샹송 '눈이 내리네' 패러디송, 촐싹되는 듯 하면서도 목소리 톤의 변화를 주며 하는 '뭘 그리 놀라나' 등을 통해 자기만의 코미디 캐릭터를 만들어나갔습니다. 당시 코미디는 지금처럼 토크가 아니라 정통 희극이 주류였습니다. 그러나 어느날 갑자기 나타난 김보화의 개인기는 신선한 웃음을 주었고, 그녀가 내뱉는 한마디 한마디는 특이한 유행어가 되었습니다.

아무리 재미없는 코미디 대사도 그녀의 목소리를 통해 나오면 웃음을 주는 대사가 되었습니다. 한창 인기가 있을 때는 미국의 전설적인 왈가닥 루시를 닮았다며 한국의 왈가닥루시로 불렸습니다. 90년대 중반부터 그녀는 TV 패널과 라디오 진행자로 활동했는데, 라디오 프로 '김보화의 트로트가요앨범'과 '김보화의 세월따라 노래따라'는 구수한 입담으로 중년팬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최근에는 전문 강사로 깜짝 변신해 구수한 사투리 입담으로 예전 못지않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김보화가 다시 돌아온 것이 반가운 이유는 그녀의 새로운 유행어에 대한 기대감때문입니다. 그녀는 요즘 최양락이 '저씨개그'로 화려한 부활을 하듯, '줌마개그'로 다시 한번 재기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렸을적에 김보화 유행어가 기억이 나네요.
    당당히 아줌마 예능인에 합류하길 기원합니다. ^^

  2. 요즘 중년층 연예인들이 많이 복귀해서 보기 좋군요.

  3. 이~하하하하하~원 입니다. 이하원씨도 많이 그립네요.

  4. 이거 재밌었다고하던데....다운받아봐야겠군요~

  5. 저기... 부인에게 사과는 하셨는지...?

  6. 개그맨들끼린 원래 선배가 교육시킵니다서로 팁도 알려주고 합니다.그럼 탤런트 이모양이 강심장나와서 떨려하니까 선배가 칼들고 하라고 해서 잘하게된이야기듣고 그 선배아니면 탤런트못햇을거라고 해야하나.. 박경림이 김국진에게 교습받은거 .ㅎㅎ
    그런이들없으면 이 사람들이 잘 안됏나요.그렇게도 개그감각을 잘아는 이하원씨는 왜 지금 잊혀졌나요.이하원아니엇으면 김보화가 없었을거란 말은 김보화가 인형이거나 재능없는데 조언들어서 된거로 들립니다 .조언들어도 연습안하는 이도 있으며
    연습해도 안 나오는 이도 있으며
    연습해서 잘 나와도 기회가 왔을때 버벅거려서 편집됐을수도 잇죠..
    특히 예능은 선천적끼가 가장 중요..

  7. 김보화 정말 대박 2010.02.22 22: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었죠..
    일단은 이란 말은 사실 저는 별로 좋아하진않았는데

    나이들어서 왠지 생각나더라구요.
    무슨 일할때도 일단은..이러면서 생각하고..ㅎㅎ
    뇌에 완전 입력됐다고나할까.
    개그맨들은 정말 말조심해야..ㅎㅎ
    유행이 잘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