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범이 '일밤'에 복귀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일밤'과 임재범 양측이 '아직 확정된 건 아니지만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하는 것으로 봐서는 출연은 사실인데, 여론 간보기를 하는 것 같기도 하다. 언론은 벌써부터 '왕의 귀환'이라며 떠들썩 하다. '음악여행'은 '집드림' 후속은 아니며, 후속 프로그램으로 준비해온 프로라고 하는데, '집드림' 폐지 비난 여론을 의식한 말이 아닌가 싶다. '일밤'은 '나가수'외에 '음악여행'까지 하니 음악 전문프로가 될 전망이다. 뭐 식상한 예능에 지친 시청자들이 귀를 정화하기 위해 음악예능 하나쯤 있다고 해서 나쁠 건 없지만 문제는 임재범이 MBC 예능 살리기의 총대를 맨다는 거다. 그런데 그 총대를 잘못 멨다가는 임재범이 되바가지를 쓸 수 있다는 위험이 있다.

일요일 저녁 예능은 지금 '1박2일' 독주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나가수'가 인기를 좀 끌었다고 해서 '1박2일'과 정면으로 맞짱을 떴지만 결과는 참패였다. 어디 MBC뿐인가. 피겨선수 김연아를 내세운 '키스앤크라이'도 강호동, 이승기에 당하지 못하고 맥을 못추고 있다. MBC가 임재범을 끌어들인 것은 '나가수' 당시의 인기를 생각한 듯 한데, '음악여행'을 '1박2일'과 정면으로 맞붙게 할 지는 아직 미지수다. '1박2일'을 피한다 해도 SBS에서 유재석의 '런닝맨'이 기다리고 있다. 이래 저래 임재범은 강호동이나 유재석과의 대결을 피할 수 없게됐다. 임재범이 유재석과 강호동의 벽을 넘어야 한다.


사실 MBC 예능국은 '1박2일'을 잡는 게 지상 과제가 된 지 오래다. 김영희PD가 '나가수'를 기획한 것도 '1박2일'에 상처를 주기 위해서라고 공공연하게 밝혔다. 김PD가 '김건모 재도전' 파문으로 하차를 한 후 임재범이라는 신비주의 스타가 등장해 '나가수' 열풍을 만들었지만 그 이후 신정수PD가 이런 저런 구설수로 그 열풍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점은 아쉽다. 게다가 임재범마저 맹장수술로 자진 하차하다보니 '1박2일'을 잡기는 커녕 시청률이 2배 차이로 벌어지고 말았다. MBC로선 당황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꺼낸 히든 카드가 임재범인가? 속된 말로 MBC가 '1박2일'을 잡겠다고 '임재범앓이'를 이용하겠다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만약 임재범의 '음악여행'이 '1박2일'이나 '런닝맨'과 맞서 시청률이 제대로 나오지 않는다면 그 책임은 고스란히 임재범이 뒤집어 쓸 것이다. MBC는 임재범을 데려오면 시청률이 무조건 따라온다고 착각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버라이어티의 원조 '일밤'이 최근 4년간 '1박2일'과 '패떴' 등에 밀리는 건 예능 아이디어가 고갈됐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아무리 유명스타가 나온다고 해도 프로그램 구성과 기획, 컨셉이 좋지 않으면 시청자들은 바로 채널 돌리기 마련이다.


'나가수'로 대박을 터뜨린 임재범은 요즘 CF에서도 자주 등장한다. 초야에 묻혀 은둔생활을 하다가 갑자기 대중들의 스포트라이를 받다보니 본인도 어리둥절 할텐데, 너무 급작스럽게 방송 노출 빈도를 높이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지금까지 '나가수'에서 보여준 이미지는 임재범의 좋은 모습만 보였는데, 노출 빈도를 높이다보면 신비감도 떨어지고 좋지 않은 모습도 보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이미지 손상이 걱정되기도 한다. 임재범에겐 '음악여행'이 잘되면 본전이고 안되면 한꺼번에 다 잃을 수도 있다. 임재범 입장에서야 출연하고 싶지 않더라고 100억 사나이로 불리게 된 게 '나가수' 덕분이기 때문에 거절할 명분도 찾기 쉽지 않다. 의리에 살고 의리에 죽는다는 임재범은 MBC 제안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

자, 그렇다면 신설 '음악여행'의 성공가능성을 보자. 일요일 저녁 메인시간에 음악만 나오는 '일밤'을 시청자들이 어느 정도 선택해줄 지가 관건이다. 아이돌 위주의 음악 방송에 식상한 시청자들은 '나가수'를 통해 라이브 음악적 갈증을 풀었다. 그런데 '나가수' 말고 또 음악 코너가 생긴다면 상황은 달라진다. '일밤' 제작진이 '나가수'를 먼저 편성할 지, 아니면 '음악여행'을 먼저 편성할 지 모르지만 두번째 코너는 채널 돌아갈 확률이 많다. 아무리 좋은 음악이라 해도 2시간 30분 이상 계속 음악을 듣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또 앞서 언급했듯이 동시간대 강호동과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가 있는 것도 변수다.


'일밤' 제작진은 '나가수'를 버리기도 아깝고 임재범의 '음악여행'을 버리기도 아깝다. 아무리 임재범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고 해도 무슨 배짱으로 임재범을 강호동, 유재석과 맞짱 뜨게 하는지 모르겠다. 그만큼 '일밤'이 어렵다는 거지만 임재범을 사지로 몰아넣는 것 같다. 주말 8시 뉴스데스크에서 그를 소개하면서 신드롬을 소개하기도 했는데, 그 신드롬을 이제 '일밤' 살리기에 쓰려하고 있다. MBC가 임재범을 생각한다면 차리라 평일 심야 시간에 편안하게 볼 수 있는 프로로 만드는 게 훨씬 좋다고 본다.

지금 '일밤'은 누가봐도 위기다. '나가수'가 좋은 기획으로 인기를 끌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제작진의 실수로 이런 기회를 날려버렸다. 문제는 '나가수'외에 졸속으로 만든 '집드림'이다. '일밤'은 김영희PD가 복귀한 이후 많은 코너를 만들었다가 시청률이 안나온다고 해서 금방 없애버리길 반복했다. 한마디로 예능 코너 시험 프로같다. 이번에 새로 신설되는 '음악여행'도 성공 보장은 없다. 다만 임재범이기 때문에 기대를 하는 것이다. 문제는 그 기대가 희망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앞서 언급한대로 휴일 저녁 황금시간대에 주구장창 노래만 계속 볼 시청자들은 많지 않다. 그래서 임재범이 나오는 걸 우려하는 사람들이 많다. MBC가 '일밤'을 살리겠다며 임재범을 불렀는데, 이러다 임재범마저 망가뜨릴까 겁난다.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 즐거운 저녁 되세요.^^

  3. 의리를 지키고 싶다면 임재범은 나가수에 다시 한번 출연해주는 것으로 끝냈으면 좋겠고 임재범의 음악여행은 평일 밤에 따로 신설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