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양대 축 유재석과 강호동을 두고 '누가 더 나은가?' 하고 비교하는 것은 '닭이 먼저냐, 계란이 먼저냐?'를 두고 논란을 벌이는 것처럼 의미도 없거니와 연예계 금기(?)로 여겨져 왔다. 개인에 따라 강호동을 좋아하기도 하고 유재석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 두 사람을 모두 좋아하고, 또 두 사람만의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딱히 누가 더 낫다고 판단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또한 어느 한 사람을 두고 비교 우위의 기사나 블로그 글이 나올 때면 상대측 팬들에 의해 악풀 화살을 맞기 쉽상이다.

그런데 이런 금기를 깨고 강호동이 유재석에 비해 예능MC로서 장수할 것이란 예언(?)을 한 사람이 있다. 바로 지난해 KBS연예대상을 거머쥔 이경규다. 이경규하면 예능계 대부라 불릴 정도로 우리 예능사의 큰 획을 그은 코미디언이다. 그런데 왜 유재석과 강호동 중 강호동의 손을 들어줬을까?


이경규는 오늘(11일) 방송될  '승승장구'에서 강호동과 유재석 중 예능MC로서 더 오래갈 사람으로 강호동을 지목했다고 한다. 그가 강호동을 지목한 이유는 이렇다. 강호동은 욕을 많이 먹는 스타일이고 유재석은 착한 스타일인데, 강호동은 이미 욕을 먹을만큼 먹어서 괜찮다고 했다. 즉, 시청자들에게 맷집이 생겼다는 뜻이다. 그런데 유재석은 워낙 착하고 바른 스타일이라 조금만 실수하더라도 용서받기 힘들다는 게 이경규의 논리다. 이런 논리로 강호동이 유재석보다 낫다고 평가할 수 있을까?

강호동은 이경규의 권유로 연예계에 발을 들여놓은 후 승승장구해 왔다. 그래서 그런지 연말 연예대상에서 상을 탈 때면 이경규를 자주 언급했다. 이경규 입장에서야 유재석보다 당연히 강호동이 잘 나갔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인지상정이다. 그런데 이런 바람을 공개적으로 표명하는 것은 연예계 대부답지 못한 처사다. 툭 까놓고 얘기해서 강호동과 유재석 중 누가 더 MC로서 장수할 것인지는 사실 예측하기 힘들다. 이경규가 아무리 예능계 예언을 잘해왔다고 해도 유재석보다 강호동이 낫다고 발언한 것을 보면서 '우리가 남이가~?'하는 지역적 유행어가 생각난다. 연예계 대부라면 대부답게 행동하고 말해야 한다. 그의 말 하나 하나가 큰 파장을 불러올 수 있는 위치기 때문이다.


이경규 발언은 표면적으로는 강호동이 유재석보다 낫다고 했지만 이를 뒤집어 본다면 유재석이 강호동보다 더 장수할 것이란 의미도 있다. 이왕이면 자기가 발굴해서 키워준 강호동이 장수하길 바라겠지만 유재석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부지불식간에 강호동에게 힘을 실어준 발언이 아닐까 생각된다. 아무리 견고한 창과 방패라 해도 부딪히면 창이나 방패 중 승부가 갈리게 마련이다. 이경규의 마음속에는 늘 유재석보다 강호동이 있었고, 그것이 표출된 것이라고 본다. 최근 몇 년간 유재석, 강호동 양대MC 체제가 유지돼 왔지만 이제 그 우열이 나타날 때가 왔다. 영원한 창과 방패는 없기 때문이다.

이경규는 30년간 우리 연예계에서 온갖 풍파를 다 겪은 사람이다. 속된 말로 예능계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혜안을 가지고 있다고 보는데, 강호동을 유재석보다 낫다고 평가한 것은 혜안이 아니라 노안이 아닐까 생각된다. 설령 유재석이 하향세고 강호동이 상향세라 해도 선배 입장에서 '누가 더 낫다?'고 단정적으로 얘기하는 것은 위험하다. 예능계 대부면 대부답게 행동해야 하는데, 후배들을 포용할 수 있는 가슴이 없다. 김구라의 독설은 무서워 하면서 왜 대중들의 악플은 무서워하지 않을까? '1박2일'에서 잘 나가는 이수근을 '규라인에 영입하고 싶다'고 했는데, 예능계 파벌을 조성하는 '라인' 얘기도 씁쓸하다.


잘 나가는 이수근을 자기 라인에 두기보다 요즘 설자리가 없는 코미디언 후배들을 챙겨주는 게 먼저가 아닐까? 이미 스타의 반열에 오른 이수근을 '규라인'에 들이고 싶다는 것은 연예계 파벌 인맥을 확대하는 것 외에 무슨 의미가 있을까? 좀 심하게 말한다면 패거리를 만들자는 게 아닌가? 그렇게 연예계 패거리를 거느리고 세를 과시하고 싶다면 정치를 하는게 낫지 않을까?

이경규의 말(예언)이 맞는지 틀렸는지는 시간이 지나봐야 한다. 다만 강호동은 워낙 자주 욕을 먹다보니 이제 이골이 나서 그냥 저냥 넘어가고, 유재석은 착한 이미지라 한번 무너지면 겉잡을 수 없다는 말에는 공감이 가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무시 무시한 예언을 공개 석상에서 얘기할 때는 자기 벌언이 어떤 파장을 불러올지를 한 번쯤 생각을 해봐야 한다. 잘못하면 '가재는 게편'이른 소리를 듣기 때문이다.


오늘 '승승장구'에서 나올 이경규의 발언으로 오히려 강호동이 피해를 보지 않을까 우려된다. 강호동을 발굴하고 키워준 이경규 입장에서 강호동에 대한 애정표현으로 한 말일 수 있지만 '강호동이 유재석보다 MC로서 더 장수한다'는 말은 오랫동안 금기시 돼왔던 유재석, 강호동에 대한 우열 비교기 때문에 강호동에게 비난의 화살이 몰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경규가 간과한 게 하나 있다. 착한 이미지의 유재석만 한 방에 훅가는 게 아니라 강호동도 잘못하면 한 번에 훅 갈 수 있다는 사실이다. 이경규가 '승승장구' 게스트로 나와 웃자고 한 얘기일 수 있으나 웃을 수만은 없는 폭탄발언이지 않을까?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기사하나 로부터 컨텐츠 하나를 만들어내는 컨텐츠 창작능력이 놀랍네요
    그 능력에는 감탄하고 갑니다.
    헌데 무척 위험한 독선적 시선과, 기사 하나로 부터 모든 인간 내면 심리를 단정적으로 꿰어버리는 듯한 혜안을 갖고있는 문장들은 글쓰이님 말대로 혜안 이기전에 노안이 아닌가 합니다. 긴 컨텐츠를 창작하시느라 수고 많으셨는데 양질의 컨텐츠라고 손가락을 눌러주고 싶진 않습니다. 생각들을 억지로 짜냈다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는 것은 자꾸만 반복되는 같은 의미의 문장 때문이겠죠. 아니면 음주 후 취중 작성 하셨던지요

  3. 이렇게 웃긴 글은 처음보네요~

  4. 님 글 솜씨 대단.. 2011.01.12 14:4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찌 글을 이렇게 잘 쓰시는지..
    이 프로 안 보고 글만 읽는다면...ㅋㅋㅋㅋ.. 대박..

  5. 말잘듣는 하룻밤 노예를

    집이나 모델로 직접 보내드립니다.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깨끗히 입사

    하루밤 사랑~ 100프로~ 전국 각지 모두 가능~!

    ♥ vogi7979.컴 (오입천사)♥

    상상 그 이상입니다

    오시면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최저의 가격에 최선을 다해 모시겠습니다

    ♥ vogi7979.컴 (오입천사)♥

  6. 두분다 스타일이 다른데
    비교할 대상은 아닌듯

  7. 1박2일 보면 자주나오는 자막이죠... 웃자고 시작한일 죽자고 덤빈다고...
    그냥 웃어넘기면 되는 프로의 그런 게스트의 그런 발언일뿐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8. 지나가다. 2011.01.13 10: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방송은 보셨나요???? 요즘 블로거들이 욕을 먹는 이유를 알겠네요.. ㅉㅉㅉ

  9. 이건아닌듯 2011.01.13 15:3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게 누가낮고 못났다는겁니까? 비교한거도 아니고 차이점을 말한거뿐인데.. 나도 강호동별로안좋아하지만 이 의견은 별로네요

  10. 이건아닌듯 2011.01.13 15:3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게 누가낮고 못났다는겁니까? 비교한거도 아니고 차이점을 말한거뿐인데.. 나도 강호동별로안좋아하지만 이 의견은 별로네요

  11. 말잘듣는 하룻밤 노예를

    집이나 모델로 직접 보내드립니다.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깨끗히 입사

    하루밤 사랑~ 100프로~ 전국 각지 모두 가능~!

    ♥ vogi7979.컴 (오입천사)♥

    상상 그 이상입니다

    오시면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최저의 가격에 최선을 다해 모시겠습니다

    ♥ vogi7979.컴 (오입천사)♥

  12. 눈부신날 2011.01.13 19:4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유재석보다 강호동이 낫다'고 말한 게 아니라
    '유재석보다 강호동이 장수할 것이다'라고 말한 거예요^^
    유재석이 워낙 착한 이미지라
    대중의 기대에 조금만 벗어나도
    일어서기 힘들 거란 얘기였지요.
    반면 강호동에 대한 대중들의 '도덕적 기대치'는 그리 높지 않아
    사소한 실수나 잘못은 대중들이 그냥 넘길 가능성이 높으니까
    장수할 거란 얘기였구요.
    무한도전 광팬인 저지만..
    이경규씨의 이 논리가 어느 정도 맞다고 생각합니다.

  13. 글 하나썼다가
    많이 까이시네 ㅋㅋㅋㅋ

  14. 글쓴이 사고방식이 병신임 2011.01.14 09: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존나 지가 무슨 유재석 에미도 아니고

  15. 욕실에서 두1명의 노1예와~
    .
    집이나 모델로 직접 보내드립니다.
    .
    3시간-3만a원 긴밤-5만원 횟수는 무제한!
    .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깨끗히 입1사
    .
    하루밤 사랑~ 100프로~ 전국 각지 모두 가능~!
    .
    시간제한없고 언제든지 만나실 오파들
    .
    baga8282.com 에 오셔요 상상 그 이상입니다
    .
    오시면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최저의 가격에
    .
    최선을 다해 모시겠습니다 baga8282.com

  16. 거 참.... 2011.01.14 21: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너무 오버하시는듯;;;ㄷㄷㄷ
    님 말마따나 웃자고 한 이야기였고,두 사람에 대한 애정에서 나온 말인데...
    너무 과대포장하셔서 생각하시는듯;;;

    폭탄발언이라니?!?!ㅋㅋㅋㅋ;;

    제 생각엔 님 본방 안보신듯-
    어디 기사 나오신거만 읽고 이러시면 안되죠;;

  17. 삼돌이 2011.01.19 02:2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쩝.. 침소봉대인가..

    내가 써도 이보단 나을듯.

    오늘부로 북마크에서 삭제합니다.

  18. 참 재밌는 분이네요 ㅋㅋㅋ 2011.01.26 15: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참 재밌네요 ㅋㅋㅋ 이런곳에 처음댓글 남겨봅니다 ㅋㅋㅋ
    제목이 거창하길래 뭔가 예리한 분석이 있을줄 알았는데 ㅋㅋ

    그냥 이경규가 맘에 안들어서 까는내용 뿐이네요 ㅋㅋ

    제가 댓글을 남기게된 제일 결정적인 부분!!!
    연예계 파벌조성에.... 그런거 좋아하면 정치계 입문하라는 식의 문장
    글쓴분의 생각이 하도 기발해서 웃음만 나옵니다 ㅋㅋ
    여러방송을 보다보면 이경규씨는 재미를 위해 라인 라인 하는것을 알 수 있습니다
    되려 이경규씨보다 주변에서 규라인이라고 하는 하나의 상징을 만들어
    이경규씨를 개그계 대부로 캐릭터화 하고 있다는것을 알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경규씨가 규라인 인맥을 이용해 어떤 방송에 압박을 가한것도 아니고
    규라인이라고 지칭되는 개그맨들만 키워준것도 아니고,
    방송의 재미를 위해 규라인 규라인 이러는것을
    괜히 심각하게 받아들여 확대해석하는 글쓴이의 생각이 참으로 기발하고 재밌네요

    간만에 웃어 봅니다^^

  19. ㅋ아 머라는겨 돈나말많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