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MC 유재석에게 '위기'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정상은 언젠가 내려오기 마련이지만 천하의 유재석에게 아직은 '위기'라는 말이 낯설기만 하다. 연예인들이 가장 출연하고 싶은 프로가 유재석이 진행하는 토크쇼다. 유재석과 함께 했다는 것만으로도 대중들에게 얼굴과 이름을 알리는데 큰 효과를 보기 때문이다. 그런데 '런닝맨'과 '해피투게더3'에서 조금씩 위기감이 보이고 있다.

'런닝맨'은 유재석 이름을 걸고 출발할 때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첫 방송 이효리편 이후 계속 하향세를 타며 한 자릿수 시청률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더구나 예능 프로 중 '런닝맨'이 연예인들 사이에서 기피 프로로 낙인찍혔다고 한다. 국민MC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인데 이게 왠말인가? 그 이유는 바로 밤새 힘들게 촬영해도 홍보효과가 별로 없기 때문이라고 한다. 한 마디로 고생만 했지 남는 장사가 아니라는 얘기다.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인데, 출연을 기피하다니 이거야 말로 위기 아닌가?


휴일 저녁 '런닝맨'은 동시간대 박명수의 '뜨거운 형제들'과 이경규의 '남자의 자격'과 경쟁하고 있다. 이경규, 박명수 어느 하나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니다. 유재석은 메인MC로 진행하랴, 게임하랴 밤새 온 몸이 땀이 뒤 범벅이 된 채 고생한다. 새벽녘 유재석 얼굴을 보면 피곤함이 역력하다. 게스트 뿐만 아니라 유재석 역시 그 어떤 프로보다 가장 힘들게 촬영하지만 반응이 영 신통치 않다. '무한도전' 레슬링 특집을 촬영하면서 많은 고생을 했는데, '런닝맨'은 매주 레슬링 특집을 하는 것만큼 힘들다.

'런닌맹'은 고정MC들 외에 매주 내노라하는 게스트들을 초청하고 있다. 이효리와 닉쿤, 조권, 빅토리아, 세븐 등에 이어 이번주는 김수로까지 초대했다. 유재석의 마당발로 게스트들이 아무리 화려해도 시청률에는 별 영향이 없다. 유재석으로는 한자릿수 시청률이 쑥쓰럽겠지만 그렇다고 앞으로 시청률이 올라갈 기미도 보이지 않는다. '런닝맨'이 유재석에겐 점점 부담스런 프로가 되고 있다.


'해피투게더3'는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 중에서 그의 진가를 가장 잘 발휘할 수 있는 프로다. 매주 게스트 3~4명이 나와 박명수, 박미선, 신봉선 등 고정MC들과 익살과 재담으로 동시간대 가장 시청률이 높은 프로다. 게스트들이 주로 영화, 드라마, 신곡 홍보를 위해 출연하지만, 유재석이 게스트들에 대한 배려를 아주 잘해주기 때문에 '런닝맨'과 달리 모든 연예인들이 출연하고 싶어하는 프로다. 게스트들이 3~4시간 녹화 후 홍보효과를 톡톡히 누리기 딱 좋은 프로기 때문이다.

그런데 '해투3'마저 '위기'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이번주는 커플게임으로 '가족오락관'이 됐냐는 비난부터 게스트 세븐의 방송 태도 논란 등 많은 비판을 받았다.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중 '해투3'가 이렇게 비난을 받은 적은 거의 없다. 이번 커플게임 논란은 유재석 문제라기 보다는 제작진의 안이한 제작행태에서 빚어진 것이지만 메인MC 유재석 또한 이미지 타격이 없을 수 없다.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 4개 가운데 2개 프로그램에서 삐그덕 하는 소리가 들리고 있기 때문에 '위기'라는 말이 나온 것이다.


유재석의 위기는 프로그램만의 문제가 아니다. 유재석은 밀린 출연료 문제 등으로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다. 이번 일로 유재석은 소속사와 결별을 한 후 배용준, 소지섭처럼 1인 기업형태로 독자 행보를 할 것이란 말까지 나오고 있다. 소속사가 안정이 돼야 편안하게 방송을 할텐데, 방송외적인 문제까지 겹쳐 유재석은 안팎으로 위기가 닥친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런데 유재석에 닥친 위기는 따지고 보면 본인의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 '런닝맨'은 예능 포맷 자체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기에는 역부족이다. 밤새 뛰고 달리며 게임만 하기 때문에 정신이 사납다. 편안하게 잔잔한 웃음을 원하는 휴일 시청자들에겐 '남격'이나 '뜨형'에 채널 돌리기 쉽상이다. 천하의 유재석이라도 프로 자체가 역부족이란 얘기다. 또한 '해투3'의 커플게임 비난도 제작진의 안이한 구성이 문제가 된 것이고, 소속사 문제도 3개월동안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아 비롯된 문제다.


방송에서 영원한 1위 프로는 없다. '런닝맨'이 시청률 부진에 허덕이지만, 아직 방송 초기다. 포맷과 컨셉을 바꾸어 새로운 시도를 하다보면 시청률은 오를 수 있다. 지금은 유재석 혼자 북 치고 장구 치는 형국이다. 지석진 등 다른 MC들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기 때문인데, 이번주 게스트로 나오는 김수로 등 예능감이 있는 맴버로 교체를 하면 시청률은 다시 치고 올라갈 수 있다. '무한도전'도 방송 초기에는 애국가 시청률로 폐지 거론까지 됐으니 이제는 '국민예능' 소리까지 듣고 있지 않은가?

'비온 뒤 땅이 더 굳어진다'는 말처럼 유재석이 최근 불거진 위기를 기회로 삼을 수도 있다. 모든 것은 유재석 하기 나름이지만 주변 여건들이 그리 만만치는 않다. 그래도 '메뚜기춤'을 추며 오랜 무명 세월을 이겨내며 데뷔 20년을 맞은 유재석의 저력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제 국민MC 유재석의 힘을 보여줄 때다. 엇그제 '놀러와
'에서 데뷔 20주년을 조촐하게 자축했는데, 데뷔 30주년은 변함없이 사랑을 받는 국민MC의 모습으로 아주 화려하게 맞이하길 기대한다.

☞ 추천은 무료, 한방 쿡 부탁드립니다!! 카푸리 글이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