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가 한국전쟁이 일어난지 6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천안호 침몰 사태로 남북한 간에 긴장감이 그 어느때보다 고조되고 있는 시점에 한국전쟁을 소재로 만든 영화 '포화속으로'가 일본해 표기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미국 시사회에 참가한 유학생이 영화 속에 등장하는 한국 지도에서 '동해'(the East Sea)가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돼 있는 것을 발견했는데, 이것이 국내에 알려지면서 영화 '포화속으로' 국내 개봉도 하기 전에 네티즌들에게 뭇매를 맞는 상황이 벌어진 것입니다.

'포화속으로'는 권상우, 차승원, 김승우 등이 출연해 학도병의 전투를 그린 영화입니다. 6월 호국보훈의 달에 맞게 취지도 좋고, 한국전쟁 60주년이라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해왔는데 독도표기 논란으로 한 방에 훅 가게 생겼습니다. 일본해 표기를 발견한 유학생은 시사회가 끝난 후 감독에게 '인트로 부분에서 지도에 관한 표기가 일본해로 쓰여져 있는데, 문제가 될 만한 소지가 있지 않은가'라고 지적했으나 이재환감독은 '13살 때 처음으로 일본해 표기 논란을 알게 됐는데, 그 부분은 그렇게 크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는데 이 말이 독도에 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네티즌들을 크게 자극하고 말았습니다.


13살 때 처음 일본해 표기논란을 알게된 감독이 어떻게 한국전쟁에 관한 영화를 만들 수 있는지 의심스럽습니다. '포화속으로'는 학도병에 관한 역사적 사실을 근거해 만든 영화인데 일본해 표기 논란에 비춰 본다면 역사의식이 바로 잡히지 않은 감독이 만든 영화라고 외면받을 가능성이 농후해 보입니다.

독도는 영토 이상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일본해 표기 때문에 우리 국민들이 받은 마음의 상처는 아직도 아물지 않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가뜩이나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마당에 일본해 표기를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들이고 있는 이재환감독의 발언은 아직 개봉되지 않은 영화 '포화속으로'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영화 내용이 한국전쟁이라 안그래도 관제 냄새가 나 흥행성에 비춰 본다면 크게 히트할 가능성은 없어 보이는데, 일본해 표기 논란으로 잘못하면 파리 날리게 생겼습니다.


'포화속으로'를 제작한 이재환감독은 가수 김장훈에게 부끄러워 해야 합니다. 김장훈은 지난 2008년부터 세계인들에게 독도 알리기에 나섰습니다. 그는 2008년 7월에 뉴욕타임즈에 'Do you know?'라는 제목으로 전면광고를 냈는데, 민간 외교사절 차원에서 개인 비용으로 미국 뉴욕타임즈 등 3대 신문에 독도알리가 광고를 한 것입니다. 김장훈의 독도 알리기 광고는 '동해(EAST Sea)'를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하는 것이 잘못된 것이라는 것을 세계인들에게 알리는 것입니다.

일본은 지난 2008년 7월 각료회의까지 열어 방위백서에 독도를 자국의 고유영토라고 표기한 것을 승인하는 등 끊임없이 독도에 대한 욕심을 포기하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이 방위백서에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나선 것은 2005년 이후 5년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장훈은 독도가 우리 땅임을 세계에 알리는 일을 정부가 나서야 해야할 일이지만 대신해주고 있는 것입니다.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역사적 자료들이 속속 발견되고 논란의 여지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일본은 독도에 대한 욕심을 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영화는 그 시대의 사상과 문화와 정서를 담고 있습니다. '포화속으로'를 만든 이재환감독은 미국에서 생활한 때문인지 한국인의 정서를 제대로 읽지 못했습니다. 영화는 한국전쟁으로 거창한 역사적 사실에 근거했지만 당장 일본해 표기에 관해서는 우리 국민들이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는지를 몰랐습니다. 13살 때 처음 일본해 표기에 관해 알았고, 그것이 그리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 감독이 만든 영화를 우리 국민들이 얼마나 봐줄지 참 궁금합니다. 영화제작사들이 영화 개봉전에 홍보에 열을 올려도 흥행에 성공할까 말까 하는데, '포화속으로'는 일본해 표기 문제로 자충수를 둔 격입니다.

권상우는 지난 24일 '포화속으로'가 '태극기 휘날리며'보다 비쥬얼적으로 앞서고, '실미도'보다 스토리면에서 탄탄한 영화로 '아바타'를 이겨보고 싶다는 바람을 피력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영화가 잘못되면 '욕은 제가 다 먹기로 했다'고 했습니다. 일본해 표기논란이 불거졌기 때문에 개봉(17일)이후 관객들의 반응이 어떨지 궁금합니다. 제작진은 빨리 사과를 하는 것이 논란을 최소화하는 길일 것입니다.


추천은 무료, 한방 쿡 부탁드립니다!! 카푸리 글이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러게요.. 빨리 사과하지 않는다면,
    괜시리 영화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던 관계자 및 배우들이
    애매한 피해를 입게 될텐데요..

    아무리 생각해도 어쩌자고 이런 선택을 했는지 이해가 안되는군요..

  2. 간만에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지나가던사람 2010.06.01 08:4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썩어빠진 민족관을 가진 감독이 만든 영화에
    돈을 소비하는 것은 죄악입니다.
    이런 영화는 과감히 보이콧합시다.

  4. 감독이 2010.06.01 09:4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미치지 않고서야 아무리 외국생활이 오래라지만
    갑자기 보고 싶지 않아졌어요

  5. 저런 마인드를 가지고 있는 감독이 만든 영화는 안봐도 뻔함

  6. 해외동포란것들 중에 저런생각 가진놈들이 대다수일텐데 법만들어서 선거권주자는 놈들도 있다는게 코메디죠.독도애기나오면 저딴식으로 대답 할것 같은데요.저사람들이 먼 국내사정을 잘안다고 선거권까지 준다고 법썩인지 말입니다.아주 이번 기회에 해외동포란것들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든 계기가 되었네요.그리고 어떻게 국내문제가먼지도 모르는 사람이 6.25전쟁을 가지고 영화를 만들게 하죠?투자자 제작자.이것들도 같이 도매급으로 넘겨야본다고 생각합니다.저것들도 독도는 남에얘기라 시사회 전까지 인지도못하고 있었던것 아닐까요?이영화 극장에서 보는거 심각하게 생각해봐야합니다.외국인 감독이 그런다면 이해나 간다지만 12년동안 김치 먹었던 인간이 꼴랑 미국식 교육 받고자랐다고 지뿌리도 까처먹고 미국인처럼 나대니 말입니다.일제시대때 일본놈보다 앞잡이 노릇하던 조선넘이 더미운 그런이유겟죠.그리고 전쟁영화?이미 국내사람들눈에 밴드오브 브라더스/캐시픽 이영화들이 자리잡고있는데 꼴랑 2시간으로 이두 드라마보다 더드라마틱한 화면이 나올까요?전쟁 심리극이면 그건 전쟁영화도 아닙니다.

  7. 이재환 2010.06.01 11:1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영화 일본에다나 팔아먹어라
    우린안본다

  8. 감독아 넌 영화시사회인사 나오지 말아라 계란세례받는다,,친일쪽이거나 무개념아닌가,,참아무리 모른다그래도 기본이 갖춰있지않은 상태에서 육이오 영화를 만들다니 그것도 일반영화도 아니고,,,족발이같이 생겨가지고나참 별사이코같은놈 다보겠네,,에이 퉤,,,

  9. 빨갱이잡자 2010.06.01 15: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반공영화 나왔다 이거지?

    너네 잡는 영화가 껄끄럽겠구나.

    독도팔아먹은 어업협정은 김대중 노무현이가 한건데

    지도에 일본해라고 쓰인것만 봐도 지랄하는 놈이니

    어업협정해서 독도팔아먹은 놈한테도 한마디 해야지?

    • 영화보기 2010.06.01 16:05  수정/삭제 댓글주소

      야 이 개자식아..
      없는 얘기 만들어하지 말고
      근거를 대라...

      니들 꼴통들이 주로 하는게 남한테 뒤집어 씌우는건데
      너같은 꼴통색히보면 찢어죽이고 싶다

  10. 이재환 -> 이재한

  11. 영화보기 2010.06.01 16:0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오센기사를 보니 감독이 영어로 표현한 것이 정확하게 나와 있습니다.
    감독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더군요...

    통역과정에서 오해가 생겨 지리적문제로 흘러가자
    사회자가 영화얘기로 가자고 했답니다.

  12. 해외동포의 문제점이... 2010.06.01 16:1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내부사정을 너무 모르는구나라는 생각이 듭니다..가수박씨나 그외의 교포23세들
    본인들은 왜 자기가 욕을먹고 잘못을 했는지 잘모르던데...실제로 우리나라에
    사는사람들은 그 문제로 가장 속상해하고 있죠...특히 타인의 눈을 의식하는것이
    심한게 우리나라죠...
    교포들을 함부로 생각하는 우리국민들도 없어야겠지만...특히 한국23세라고
    말하는교포들도 한국서 대중문화계에 진출할려면 그 나라의 특성이나 문제를 공부
    해야될것같습니다...외국나가는 우리들은 어느정도공부한다고 생각하는데..외국서
    들어오는 친구들은 한국가면 다 한국인으로 받아줄꺼라 생각하는것같은데..그거
    큰오산입니다...

  13. 영화를 보지는 못해서 어떤비판을 해야할지는 모르겠지만..

    이쯤되면 불매운동이라도 해야하는거 아닌가여..?

  14. 비쥬얼ㅋㅋㅋ 2010.06.01 20:2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태극기휘날리며보다 비쥬얼로 앞선다니ㅋㅋ감히 장동건원빈을ㅋㅋ

  15. 감독님 당신을 친일파로 임명합니다...

  16. ㅇㅅㅇ 2010.06.01 22:5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006011247391003

    ...해명 기사 올라왔네요.. 링크 달테니 참조해주세요.

    ...
    그러나 도입부의 해당 고지도는 감독의 손을 거치지 못한 부분이었다. 영화 관계자는 27일 오후 “고지도는 CG 업체에서 선정한 것이었다. 공식 상영회 일정과 6월 3일 언론시사회 일정 등을 맞추기 위해 다른 편집 작업으로 한창 바빴던 이재한 감독이 이 장면을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며 “이에 이재한 감독은 일본해 표기 지도가 영화 도입부에 등장하는 지 모르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연히 국내 시사 및 국내 개봉작에는 수정된 장면이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영화 속에 해당 지도가 등장하는지 여부를 알지 못했던 이재한 감독은 학생의 지적을 일반적인 범주에서 파악해버렸다. 당시 한국어 질문에 미국인 사회자가 영어 통역을 하려하자 이재한 감독은 “There was no question”이라 답하고 역시 일반적 범주에서의 일본해 문제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당시 이재한 감독은 “13살 때 처음 역사 책에서 일본해 표기를 본 것 같다. 그때 나는 미국에서 학창시절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나 한국에서 가져온 교과서에는 동해라고 표기돼있었다. 몇 년 동안 동해와 일본해를 놓고 궁금해하기도 했다. 지금 어떤 역사적 견해를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있었던 사실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고 영어로 답했다.

    (원문 : What do I think about marking of the Sea of Japan? I first discovered it back when I was 13. in the history text book. Jonior high, I think. I was in the US at that time, I think I remember going back to text book I brought from Korea. It was written as EAST SEA, so for many years I was wondering is thins EAST SEE of SEA OF JAPAN? and the origin, I'm not giving out my point of view, I'm just saying this is what happned)

    결국 오해의 소지가 된 “일본해 문제가 별일 아니다”식의 발언은 없었던 것이다.
    ...

    • 시사회 끝나고 한 질문에 2010.06.02 05:37  수정/삭제 댓글주소

      저렇게 대답했다면 일본해 표기에 대해 크게 생각하지 않는 거 맞네..상영전에 미처 몰랐다?? 믿기지 않지만 그렇다치고...지도 저자리에 앉아서 영화 봤을텐데 그런 코멘트가 나오면 뒤늦게라도 문제의식을 가져야 되는 거 아닌가? 수정을 하겠다고 말하는 게 정상적인 답변아닌가? 그나마 외국물 먹은게 다행인 줄 알아라. 울나라 감독이 저따위 대답을 했다면 공항에서 쳐맞을 듯...

  17. 개봉당일 분명 빠순이들 손에 손잡고 탑오빠 보러 몰려간다에 한표

    • 난 무슨일 터지면 2010.06.02 00:20  수정/삭제 댓글주소

      근본적으로 돌아보고 해결해야할 일은 관심없이 애매한 남들 싸잡아서 욕하는걸로 잠시 자기 분노좀 풀다가 흐지부지하는 이런 인간이 더 싫어. 당신의 열패주의와 불특정 다수에 대한 분노는 혼자 일기장에다가나 쓰도록해. 제대로된 논리로 의견개진할 능력도 안되는 것 같은데

  18. 보기도전에난리좀치지마라
    정작 이렇게 설레발쳐놓고 영화 재밌다고 사람들몰리면 늬네들 머가 되겠니
    그리고 문제의 장면이 진짜 자세히 일부러 찾아보려고 보지않는한 그냥 휙 지나가는 그런 장면일수도있다
    제발 억지로 꼬투리 잡아서 까개지좀마라
    감독이 일부러 일본해 표기된 지도를 썼겠니

  19. 이거 아실런지 모르겠는데...
    사실 일본 감정 다 배제하고 독도 관련 배제하고
    일본해 표기가 맞습니다.
    일본이 없다면 그 해가 없기 때문에 일본해라고 외국에서 하는겁니다.
    그래서 Gulf of Mexico 라고 하는 거지요.
    물론 일본해라 정식 표기돼면 독도는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전 독도는 우리나라라고 주장합니다!

  20. 그냥 이영화는 지랄같은 영화죠
    보는인간들이 불쌍함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