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드라마 대전이 시작된 가운데 김소연을 원톱으로 한 '검사 프린세스'에 아나운서 출신 배우 최송현이 출연하고 있습니다. '검프'는 김소연이 메인이지만 사실 박시후, 한정수, 최송현까지 네 명이 주인공입니다. 최송연이 연기자로 데뷔 한 후 첫 주연으로 출연한 것이죠. 잘 나가가던 KBS 아나운서에서 어느 날 갑자기 배우가 되겠다고 한 그녀를 사람들은 이상한 시선으로 바라봤습니다. 그리고 어릴 적 꿈이었던 연기자의 길을 위해 아나운서직을 과감히 내던진 최송현의 용기는 묻혀버리고 말았습니다.

최송현은 2006년 공채로 KBS에 입사한 후 2년만에 '리틀 노현정'이란 소리를 들을 정도로 '아나테이너'이자 KBS 간판 여성 아나운서로 올라섰지만 그 선망의 자리를 박차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배우로서 첫 영화 '인사동 스캔들'에서 보인 파격적인 팜므파탈 모습에 대중들은 놀랐습니다. 그 후 필리핀에서 찍은 이른바 '섹시 화보' 때문에 최송현은 '그저 그렇고 그런 연기자'로 인식되기 시작했습니다.


KBS 아나운서 시절의 화려한 명성과 인기를 감안할 때 배우 최송현은 적어도 조연급으로 출연할 것 같았지만, 그녀는 연기 내공이 짧아 어떤 엑스트라급 역할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2008년 '식객' 마지막회에서 카메오로 출연했고, 캐이블 방송 '미세스타운-남편이 죽었다'에도 출연하는 등 밑바닥부터 연기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최송현은 단역, 캐이블을 가리지 않고 어떤 연기든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최송현은 늘 대중들로부터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최송현의 연기력 논란은 '그대웃어요', '부자의 탄생' 등 그녀가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약방의 감초처럼 따라다녔습니다. 그녀가 아무리 열심히 해도 '아나운서에서 연기자로 전업했기 때문에 연기력이 있으면 얼마나 있겠어' 하는 선입견이 작용한 것입니다. 연기자로 전업한 뒤 이제 2년이 지났고, 어느 정도 내공이 생겼지만 '검사 프린세스' 방송이 나간 후 그녀의 연기력 논란은 또 시작됐습니다. 아직 연기력이 한참 부족하다는 겁니다.


최송현은 좌충우돌 천방지축인 마혜리검사에게 선배로서 따끔한 충고를 하는 장면부터 나옵니다. 마혜리가 신임 검사답지 않게 명품으로 온 몸을 치장하고 첫 출근날부터 치마길이가 너무 짧아 진정선은 선배로서 조용히 타이릅니다. 그런데 마혜리는 그 다음 날 단 1cm만 낮춘 치마를 다시 입고와 선배 진정선을 열 받게 했습니다. 최송현의 상대역인 김소연 캐릭터는 톡톡튀는 신세대 검사역인데 반해 최송현은 모범 검사 모습입니다. 시청자들의 눈에는 연기력과 관계없이 김소연의 마혜리가 강렬하게 남을 수 밖에 없는 캐릭터입니다. 가뜩이나 연기력 논란을 빚고 있는 최송현이 17년차 김소연과 연기하는 것도 부담스러운데, 캐릭터 마저 모범 검사로 눈에 잘 들어오지 않으니 최송현 연기가 눈에 띌리 없습니다.

어제 2회에서도 마혜리(김소연)의 천방지축 좌충우돌은 계속됐습니다. 선배검사 윤세준(한정수)이 맡은 연예인 사건 조서에 흥미를 갖고 화장실까지 갖고가서 읽다가 그만 놓고 나왔습니다. 이 조서를 폭행시비로 조사를 받으러왔던 피의자가 가져가는 것을 진동선(최송현)이 보고 다행히 찾았습니다. 이렇게 사고뭉치 마혜리 때문에 진정선은 머리가 지끈지끈할 정도입니다. 부장검사는 더 이상 마혜리에게 기대할 것이 없다고 판단해 그녀를 독립시켰습니다. 일을 주지 않고 왕따를 시킨 겁니다. 그러나 왕따 당한 줄도 모르고 마혜리는 사무실을 자기집처럼 꾸며놓는 등 기상천외한 행동을 멈추지 않습니다.


진정선은 선배검사 윤세준을 좋아하고 있는데, 윤세준은 3년전 아내를 암으로 잃고 7세된 딸이 있습니다. 이 딸은 진정선의 어머니가 돌봐주고 있는데, 진정선이나 어머니 모두 윤세준을 마음에 들어하고 있지만 윤세준은 그냥 믿음직한 후배로만 생각하고 있습니다. 집에서는 하루 빨리 시집가라고 성화지만 진정선의 마음속엔 오직 윤세준 밖에 없습니다. 그러는 사이 어느새 나이만 먹고 말았습니다.


보는 사람에 따라서는 김소연의 연기를 오히려 오버스럽다고 볼 수 있고, 최송현의 연기가 자연스럽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만약 최송현이 마혜리역을 맡고, 김소연이 점잖은 선배 검사 진정선을 연기했다면 최송현의 연기는 '오버스럽다'고 또 비난할지 모릅니다. 최송현의 연기를 본 일부 시청자들은 극중 초임검사 김소연을 혼내줄 때 눈만 동그랗게 뜨고 표정이 살아있지 않다고 하는데, 검사로서 후배검사를 혼내줄 때 성난 얼굴을 하고 큰 소리를 내야만 하는 건 아닙니다. 사람들은 최송현 하면 '아나운서 출신 배우, 그래서 연기 잘 못하는 배우'라는 인식이 강합니다. 그래서 어느 드라마, 어떤 연기를 해도 최송현의 연기는 제대로 평가받기도 전에 깎아 내리며 지나칠 정도로 비판적인 잣대를 들이대고 있습니다.


물론 최송현의 연기력은 아직 많이 부족합니다. 기본기를 다지지 않은 상태에서 배우로 전업했기 때문에 금방 연기력이 나오긴 어렵습니다. 그러나 아나운서 출신으로서 어떤 배역도 마다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그녀의 연기 열정과 용기는 평가받기에 충분합니다. 여자 연기자 중에서도 손발이 오그라들만큼 연기를 못하는 배우도 많습니다. 최송현은 아나운서 이력 때문에 '연기력 논란'의 굴레를 당분간은 짊어지고 가야할 듯 합니다. 그러나 그 굴레에도 불구하고 나날이 연기력이 발전하는 그녀에게 따뜻한 시선과 격려도 필요하지 않을까요? 칭찬은 고래가 아니라 최송현의 연기력 논란을 없앨 수 있습니다.

연기력의 기준이 어떤 것인지 몰라도 '검프'에서 최송현은 이전보다 많이 달라진 연기를 보이고 있습니다. 최송현으로서도 공중파 첫 주연급 드라마기 때문에 나름대로 준비를 많이했을 겁니다. '검프'에서 그녀가 맡은 역할이 초임검사 마혜리(김소연)의 선배 검사기 때문에 김소연과 함께 연기하는 장면이 많이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연기 경력 17년차인 김소연과 최송현의 연기를 비교하는 것 자체가 무리인데, 김소연과 최송현의 연기를 놓고 '최송현의 연기는 아직 멀었다'고 평가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습니다. 이는 김소연의 연기를 빗대어 최송현의 연기를 지나치게 폄하하는게 아닐까요?

 추천은 무료, 한방 쿡 부탁드립니다!! 카푸리 글이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카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