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드라마 <파스타>가 점점 뒷심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요즘 이선균과 공효진의 사랑 바이러스에 감염된 시청자들이 갈수록 늘고 있는데, <파스타> 인기를 이끌고 있는 주역은 역시 이선균과 공효진입니다. 두 사람이 주인공처럼 여겨지는데, 실제 주연은 이하늬, 알렉스까지 네 사람입니다. 그런데 극이 전개되면서 어느새 이선균과 공효진 드라마로 가고 있습니다. 이하늬와 알렉스는 조연으로 전락한 겁니다. 여기서 공효진과 이하늬를 비교해보면 이하늬가 어느 하나 떨어지지 않는데, 왜 공효진 만큼 조명을 받지 못할까요? 이것은 이하늬가 드라마 조연 캐릭터의 한계를 그대로 안고가기 때문입니다.

사실 공효진을 보면 예쁘거나 S라인 돋보이는 배우가 아닙니다. 데뷔 11년차 여배우인데, <파스타>에서 공효진 특유의 애교 넘치는 연기가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파스타>에서 서유경역은 무뚝뚝하고 애교도 없는데, 이상하게 최현욱셰프가 끌리는 역할입니다.
<미쓰 홍당무>에 나오는 노처녀 역할처럼 만만하고 도무지 매력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데, 작가 특유의 섬세한 대사와 달달해지는 '셰~프!' 대사로 <파스타> 인기의 중심에 섰습니다. 서유경의 애교에 뭇 남성들이 쓰러질 정도니까요...ㅋㅋ


이하늬는 공효진에 비해 여배우로 이력이 화려하기 그지 없습니다. 2006년 미스코리아 진 경력으로 2007년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서 4위에 입상할 정도로 미모와 몸매를 공인받은 배우입니다. 그런데 그녀가 <파스타>에서 맡은 캐릭터는 밉상녀 오세영입니다. 이태리 요리학교 시절 최현욱과 만나 사랑을 나누다가 요리대회에서 라이벌인 최현욱의 요리를 일부러 망가뜨려 일도, 사랑도 모두 잃어버리게된 나쁜 여자입니다. 시청자 입장에서는 이하늬가 맡은 배역 오세영을 좋아할리 없습니다.

이선균이 공효진에게 매력을 느껴 두 사람이 주방에서 사랑을 나누기 시작하자, 이선균이 일하는 라스페라 주방으로 들어와 붕셰커플(이선균-공효진)의 사랑에 장애물이 되기 시작합니다. 이태리에서 자신이 한 잘못을 늬우치며 이선균에게 다시 접근하지만 그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합니다. 그래도 끝까지 이선균에 대한 사랑을 포기하지 않아 시청자들에게 눈총(?)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이태리 요리학교 유학시절 한국인 최초로 그랑프리상을 수상했지만, 그 상은 라이벌 최현욱을 부정으로 꺾고 받은 것이기에 그녀에겐 늘 아킬레스건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아킬레스건이 곪아 터지기 시작했습니다.


지난주 이선균과 이하늬의 스승(셰프의 셰프, 정동환)이 이태리에서 뉴셰프 심사아 귀국해서 이선균과 이하늬의 재대결을 보려했지만 이선균의 거부로 이하늬는 공효진과 인삼파스타를 놓고 대결을 벌였습니다.
스승(정동환)이 파스타 두 접시를 요구해 최셰프를 대신해 서유경이 인삼파스타를 만든 것입니다. 스승의 평가결과 놀랍게도 유경의 요리가 세영의 인삼파스타보다 나았습니다. 서유경은 실패한 최현욱의 레시피를 참고로 서유경만의 인삼파스타를 만들어낸 것입니다. 이태리에서 유학까지 갔다오고, 요리 방송출 연에 CF까지 인기와 부를 모두 거머쥔 오세영은 초보요리사 유경에게도 패하고 말자, 자존심이 꺾일대로 꺾였습니다. 그래서 라스페라 주방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이하늬의 불행은 도미너처럼 계속됐습니다. 이태리 유학시절 부정으로 그랑프리 대회 1위를 차지한 것이 소문이 나 뉴세프 요리 심사위원 위촉이 취소된 것입니다. 서유경이 최현욱에게 ‘일하는 토끼가 사랑도 한다’고 했죠? 한꺼번에 일과 사랑을 다 차지하고자 욕심을 부렸던 오세영은 두 가지 모두 놓치고, 서유경은 그 두 가지를 모두 차지한 토끼, 아니 붕어가 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붕셰커플의 사랑을 보면서 오세영은 뒤에서 인과응보의 피눈물을 흘린 것입니다. 욕심이 화근이 된 것입니다.


이하늬는 때 늦은 후회의 눈물을 흘리며 언론에 자신의 부정을 그대로 다 밝혔습니다. 이제라도 이선균에게 한 잘못을 진심으로 늬우치는 것입니다. 그 잘못을 이선균이 받아줄지, 받아주지 않을지 모르지만 이미 '붕셰커플'의 사랑은 익을 대로 익어 손님(시청자)들에게 나가기 직전 상황입니다.

공효진에 비해 이하늬의 연기가 부족하거나 어설퍼보이진 않습니다. 만약 공효진과 이하늬가 서로 배역을 바꾸어서 극중 서유경 역할을 이하늬가 했다면 어떨까요? 모르긴 몰라도 공효진 만큼 이하늬가 인기를 끌었을 것입니다. 이렇게 배우의 연기력과 인기의 차이는 극중 캐릭터에 좌지우지 되기도 합니다. 좋은 배역을 맡으면 연기력이 다소 부족한 배우라도 인기를 끌 수 있습니다. '지붕킥'에서 황정음이 인기를 끌 수 있었던 것은 그녀의 성격과 극중 캐릭터가 딱 맞아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이하늬는 <파스타>에서 주연배우로 출연했지만 알렉스와 함께 이선균과 공효진을 돋보이게 하는 조연배우의 한계를 갖고 있습니다. 이하늬가 아무리 연기를 잘해도 극중 오세영이란 캐릭터는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없는 배역입니다. 초보요리사 공효진에게 인삼파스타 대결에서 이태리에서 있었던 최현욱과의 요리대결 비화를 알게되어 이하늬는 스스로 라스페라를 떠납니다. 이하늬에 대해 동정을 보이는 시청자들도 있지만 <파스타>는 이미 공효진 드라마가 되었습니다. 이하늬로서는 공효진만큼 열심히 해도 조연 캐릭터의 한계를 벗기 어렵습니다. <파스타>에서 일도 사랑도 모두 얻지 못하는 것처럼 이하늬는 인기도, 연기력도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맡은 배역에 최선을 다해 연기하고 있는 이하늬에게 격려를 보내고 싶습니다.


 추천은 무료, 한방 쿡 부탁드립니다!! 카푸리 글이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하늬의 연기가 좀 안타깝긴해도
    현실성있는 장면들 속에 공감할 만한 요소들이 있어 크게 못 볼정도는 아닌거 같아요~ㅎㅎ
    그래도 쬐금 아쉽네요~^^

  2. 이하늬는 경력에 비해 표정과 목소리 연기가 안정되어
    세기(細技)만 조금 더 다듬는다면 훌륭한 배우로 성장할 수 있으리라 봅니다.

  3. 이하늬가 공효진 역할을 했어도 공효진 만큼 잘했을거라고 보이지는 않는데요... 흠.. 우선 이하늬 연기 경력이 공효진에 비해서는 너무 짧죠. 경력이 많다고 해서 연기를 잘하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공효진은 나름 많은 캐릭터를 소화해낸 개성있는 배우 중의 하나에요. 이하늬와 비교하기는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4. 오세영이 라스페라를 떠난 이유는 서유경에게 져서가 아니라
    (근데 두 요리에 대한 승부가 있었나요? ^^;)
    최현욱의 와인에 장난을 치지 않아도
    자신이 이길 수 있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아서죠.
    그 당시, 요리에 대한 신념이나 자신의 한계를 당당히 받아들였다면
    온전한 승리를 쟁취할 수 있었는데
    자신이 스스로 자신의 승리를 반쪽으로 만든 좌괴감이죠

    그 이후 최고란 대우를 오세영 자신만 인정하지 못하고 있었고
    최현욱에 대한 사랑도 있지만 그에게 인정받으면
    마음의 짐도 내려놓고 진정한 최고가 된다고 생각했는데 그것이 아니란걸 느낀게 아닐까요?

  5. 오세영이 라스페라를 떠난건..
    유경과의 대결에서 져서 자존심 상해 나간게 아니구여...
    그 대결로 인해 몇년전 진실을 알았기 때문이죠..
    정정당당하게 대결했어도 1등 했었을텐데..
    "자신을 믿지 못해서" 부정한 방법을 저지렀다는 사실...
    그것이 부끄러워 요리도 때려치려고 하고
    집에도 못 들어가고 있지요...

  6. 글쎄요.. 최근에 파스타 보셨나봐요. ..
    이하늬씨가 배역때문에 주목받지 못한다는 말씀이신데... 그건 아니죠^^
    다른 그 누가했다면 오히려 오세영역할도 나름의 매력과 공감을 끌 수
    있었을듯해요. 아직은 연기내공이 좀 필요하신듯..

  7. 공효진이 파스타전에 두각을 나타나지 않았다는것은 공감할수 가 없내요. 몇번이나 드라마에서 빛을 냈었는대.. 파스타전에는 아기가 에이즈 걸린 엄마 역하지 않앗나? 거기서도 2남자 있었던것로기역하는대..

  8. 파스타보면 그저 계속 배고파요 ㅠㅠㅠㅠㅠ

  9. 공효진이라는 배우에 대해서 너무 과소평가하시는 듯하네요.
    신인배우격인 이하늬씨와 안정되고 개성있는 연기를 꾸준히 해온 11년차의 공효진씨가 어떻게 비교를 하면 비슷비슷하다고 말씀하실수 있는지 이해가 잘 안되네요.이하늬씨가 배우로써의 화려한 이력을 가진 사람이라고 생각하시나본데요, 사실 이하늬씨의 여배우로써의 이력은 아직 내세울만한게 없는 신인배우격입니다. 배우는 공연을 하고 연기를 하는 사람인데, 그 이력으로서 미스코리아진이라든지,미스유니버스라는 이력은 배우로서 이력에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미모만이 배우로서의 이력이 아니기 때문이죠.
    그에 비해 공효진씨는 예전부터 여러 영화들과 드라마에서 개성있는 연기로서 인정받고 있는 배우고요. 나름대로 패션리더로서의 스타성도 가지고 있는 배우입니다.
    이하늬씨와 공효진씨가 비슷비슷한 조건의 배우라는 말에는 공감할수 없네요.

  10. 파스타 안보고 기사만 보고 글 썼죠..?
    드라마를 봤다면 이하늬가 공효진한테 져서가 아니라 자기 자신을 못믿어서 망친 거였다는 거, 대사로도 몇번씩이나 나왔는데 공효진한테 져서 자존심이 상한거라고 쓰시다니... 드라마 안보신 모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