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만이 확 달라졌습니다. 사극 <선덕여왕>에서 일식을 두고 덕만(이요원)과 미실(고현정)의 한판 승부가 펼쳐져 덕만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한마디로 삼국지 조조를 뺨치는 술책이 빛났습니다. 덕만의 승리는 천신황녀 미실을 꺾었다는 단순한 의미보다 신라를 차지하기 위해 자신 외에는 아무도 믿지 않으면서  얻어낸 치밀한 지략 승리였습니다. 자신 곁에서 충성을 맹세한 유신랑(엄태웅)은 물론 죽을 고비에서 덕만을 살려준 비담(김남길)까지 완벽하게 속여서 얻은 승리입니다. 이는 미실이 사람을 꿰뚫어보는 통찰력을 역 이용한 것으로서 덕만의 지략이 한 수 위임을 보여주었습니다.

과학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겠다고 월천대사를 설득해 일식 날짜를 알아낸 덕만은 이를 자신만 알고 아무에게도 알려주지 않습니다. 그리고 미실을 속이기 위한 치밀한 전략을 하나 하나 수행해 나갑니다. 그 전략은 바로 쌍생이 흉조가 아닌 길조임을 상징적으로 만들어 내 미실을 곤경에 빠뜨리게 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덕만은 미실을 속이기 위해 자기를 돕는 유신랑과 비담까지 속여야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덕만은 ‘어출쌍생 성골남진’이란 예언의 다음 문구가 적힌 비석이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아내 유신, 알천랑(이승효), 죽방(이문식), 고도(류담)의 도움을 받아 쌍생의 하나가 하늘로 올라가면 다른 하나가 나라를 이롭게 할 것이라는 문구를 새긴 비석을 만듭니다. 얼굴에 변장을 한 비담이 나정 앞에서 제를 드리자 갑자기 땅이 진동하며 비석이 솟아올랐고, 그 비석에는 200년전 사라진 비문의 반쪽, 즉 ‘어출쌍생이면 성골남진’의 뒤에 오는 문구가 쓰여 있었습니다. 이는 덕만이 미실을 속이기 위해 지어낸 것으로 “개양 하나가 하늘로 올라가면 일식이 일어나고, 개양자가 다시 서야 계림의 하늘이 밝아진다”는 내용입니다.

덕만은 비담에게 ‘일식은 없다. 그러나 일식이 있게 미실이 믿도록 말하라’는 미션을 부여합니다.
비담은 ‘일식이 일어난다’고 적힌 월천대사의 글을 미실에게 전하지만 미실은 이를 허패(가짜 속임수)로 알게됩니다. 하늘에게 물어 미실은 비담의 거짓을 간파해 일식이 없다고 예언했지만 일식은 일어났습니다. 천신황녀 미실이 곤경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덕만은 쌍생은 불길한 것이 아니라, 새로운 세상을 열기위한 하나의 과정이란 사실을 암시하는 기막힌 술책으로 미실을 불안에 빠지게 합니다.


덕만은 자신을 사랑했던 유신랑을 이용합니다. 거짓말을 하지 못하는 유신랑에게 미실을 만나게 해 정광력이 있다고 믿게 만들려했지만 미실은 덕만의 술수를 알아냅니다. 유신랑을  만난 미실은 “일식은 일어나지 않는다. 덕만의 일은 실패했다”고 큰 소리 치지만 덕만의 꾀에 이미 속아 넘어가고 있었습니다.
미실은 덕만공주가 유신랑에게 눈을 피하지 말라는 명을 듣고 온 것 까지 다 알아냈지만 이것 또한 덕만의 한 수 위 전략이라는 것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습니다. 비담은 어떻게든 혼자 살아나라는 덕만의 말에 탈출을 하려다 다시 붙잡히는데, ‘일식이 일어난다’고 한 비담이 도망가는 것을 보고 미실은 ‘일식은 없다’고 확신하게 됩니다. 그래서 비담은 결국 화형에 처할 운명에 처하게 됩니다.

비담이 화형에 처해지는 날은 월천대사가 예언한 일식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월천대사는 하루 정도의 오차는 있겠지만 보름날이나 그 다음날 일식이 일어난다고 했는데, 미실은 다행히 보름날 비담을 죽이지 않고 그 다음날 화형에 처하는데 일식이 일어나 비담은 극적으로 살아나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보름에 일식이 일어난다는 월천대사의 예언은 과학적으로는 틀립니다. 일식이 일어나려면 태양, 달, 지구 순으로 일직선상에 있어야 하는데 이런 날은 그믐이거나 초하룻날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식이 일어나는 날, 덕만은 알천랑과 유신랑에게 “두 분께 미안합니다”하고 ‘일식이 일어난다’는 사실을 속여왔음을 밝힙니다. 그제서야 유신랑과 알천랑은 덕만이 미실을 속이기 위해 자신들은 물론 비담까지 완벽하게 속였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천신황녀 미실을 속이기 위해서 덕만으로서는 어쩔 수 없이 유신랑과 비담까지 속여야 했습니다. 이는 덕만공주가 미실의 속까지 훤히 꿰뚫어본 것입니다.

어제 덕만공주는 미실보다 한 차원 높은 지략으로 손에 땀을 쥐게 했고, 마지막에 반전의 묘미까지 있었습니다. ‘일식은 없다’는 것을 미실이 믿게 만들기 위해 비담과 유신랑을 이용했지만 일식날 ‘일식은 일어난다’며 유신랑과 비담, 알천랑에게 공개한 것은 최고의 반전이었습니다. 이는 지금까지 미실에 눌려지내던 덕만이 이제 신라의 공주로서 앞으로 미실과 대적해 그녀를 꺾어가는 서전에 불과했습니다.

사극 전개는 지루하고 느리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매회마다 빠른 전개와 결말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는 <선덕여왕>은 이제 덕만과 미실의 한치 양보 없는 치열한 지략 싸움으로 접어들었습니다. 덕만공주와 미실 두 여자가 펼치는 지략싸움이 치열할수록 시청자들은 손에 땀을 쥐게 될 것입니다.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느 정도 예상은 했습니다... 보다가 한 20분 전?ㅋㅋ
    내용도 잼있고 배우 연기도 좋고 인기를 얻을 수 밖에 없는거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2. 어제 너무 재미있었어요...

    미실이 똑똑하긴 하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극적인 반전이...

    관련 소설 트랙백 걸고 갑니다.

  3. 그런데 예상은 했지만, 그 예상마저 뒤엎는 전개랄까요? 작가의 고심의 흔적이 역력했습니다.

  4. 저는 반전이 있을꺼라는 예상을 했습니다. ^^ ㅎㅎㅎ
    예상한것과 딱 맞아떨어지니 약간은 허무하던데요..

  5. 예상이야 많이 한듯해요. 저두 예고편에 이미 인지했응께로 벌려논게 있어가 일식을 해야 공주로 직방할수 있으니까. 더러 못한분들도 있고, 설득에 첨성대 갖다붙이는 것 비담의도망 등 예상까지의 세밀함이 짜임새가 있고, 뒤업기 반전 놀이 작가들 재미 붙었는데요이거.

  6. 비담이 화형당하러 갈즈음해서 에이설마~ 하는 예상은 했었지만
    그렇게 통쾌하게 일식이 일어날줄을 또몰랐네요 ㅋㅋ
    미실도 미실이지만 덕만의 지략에 소름이 돋을정도였어요 -
    아무튼 선덕여왕 보면 볼수록 매력있는 드라마 같네요

  7. 맛스타 2009.08.26 11:2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느정도 예상은 하고있었는데, 유신이 미실을 만날때쯤엔 일식이 일어날거라는 확신이 들더군요... 단지 어제 방송분은 비담 화형장면쯤에서 끊을줄 알았는데 일식까지 보여주네요...ㅋㅋ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26 11: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예상은 하고 봐서 일식이 일어날 것이라는 건 알았지만 심리전이 아주 뛰어났던 28회였어요. 어제 정말 재미있었지요. ^^

  9. 제가 보기로는 보름날이 아니라 오늘로 부터 보름후 오시라고 들었어요..ㅋㅋㅋ 정말 선덕여왕 재밌네요~~

  10. 저도 화형 직전까지 하고 끊을 줄 알았지요. 그럼 궁금해서 어떻게 일주일을 기다리나 하고 미리 걱정하고 있었는데 일식까지 보여주어 속을 시원하게 뚫어주니 너무 고맙더군요. 무조건 긴장하게만 만들게 아니라 시청자를 위해서 그런 서비스는 해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1. 예상충분가능 2009.08.27 00:5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근데 내가 어제 보니까 미실이 조조고 덕만이 제갈량 같던데
    예전에 조조가 화용도에서 추격당했을때 공명은 아직 멀었다 이러케 자만하다가 결국 계속 털리고 ㅋㅋㅋ 딱 그 장면 떠오르드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