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한식을 맞아 선친의 묘소가 있는  공원묘지를 다녀오기 위해 아침 일찍 출발했습니다.
 
이른 아침이라 그리 차는 많이 밀리지 않았습니다. 공원묘지로 들어서는 입구는 좁은 편도 1차선인데, 중앙선도 없습니다. 점심때가 되면 공원묘지에 많은 사람들이 몰릴 것 같아 마음이 좀 급해졌습니다. 그래서 산소로 향하는 좁은 길을 좀 빨리 빠져나가려는데, 앞에 있는 운전자가 차를 중앙 쪽으로 몰며 서행을 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추월하려고 해봤지만 앞차가 중앙쪽으로 운전을 해서 추월할 공간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저는 헤트라이트를 번쩍 번쩍 비추며 신호를 보냈습니다.

차를 우측으로 빼어줄 것을 요구하는 신호입니다. 그런데 앞에 가고 있는 운전자는 제 뜻도 모른 채 계속 서행을 합니다. 가만히 보니 핸드폰을 통화하며 운전하고 있습니다. 저는 화가 좀 나서 크락션을 울렸습니다. 그래도 무슨 통화가 그리 재미있는지 제 크락션 소리도 못들은 채 계속 서행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앞 운전자가 서행을 하는 사이 제 뒤로는 많은 차들이 밀려 있습니다.

앞 운전자는 5분여를 통화하더니 그제서야 속도를 내기 시작합니다. 제가 앞차 옆으로 차를 바짝 대고 왜 그렇게 서행하느냐며 조수석 문을 내리고 뭐라 하니 앞 차 운전자는 기분 나쁘다는 듯 대꾸도 안합니다. 보아하니 젊은 사람인데, 저는 순간 화가 나서 그 차 앞으로 제 차를 세웠습니다. 그리고 차에서 내려 그 운전자에게 “좁은 길에서 중앙쪽으로 차를 대고 운전하면 어떡합니까?” 하고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이 운전자도 내리더니 “내가 서행하는데 뭐가 잘못되었습니까? 왜 아침부터 기분 나쁘게 이러십니까?” 하며 한치 양보도 없고 잘못도 없다며 오히려 눈을 크게 부릅뜨고 덤빕니다. 옆에서 제 아내는 아무것도 아닌 것을 가지고 왜 그러느냐며 그냥 빨리 가자며 제 손을 잡아 끕니다.

저는 도저히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 그 젊은이(한 33~34살 정도)에게 다시 말했습니다. “길 혼자 전세낸 것도 아닌데, 바쁜 사람들 길을 막고 그럽니까? 그리고 운전중에 휴대폰 통화는 불법 아닙니까?” 제가 휴대폰 통화하는 것을 분명히 봤는데, 이 사람 적반하장입니다. “아니 누가 휴대폰을 통화합니까? 전 휴대폰 통화한 일 없습니다.” 기가 막혔습니다. 이제 저와 그 젊은이는 금방이라고 주먹이 날아올 것 같은 일촉즉발입니다.  뒤에서는 차 빨리 빼라며 난리입니다. ‘빵빵~’ 소리가 계속 요란하게 울립니다.

저는 이런 사람고 대화해봐야 더 이상 대화가 어렵다고 생각했습니다. 대화도 대화가 되는 사람과 해야지 이런 몰지각하고 교양 없는 사람과 말씨름 해봐야 저만 피곤하겠다는 생각에서 그냥 차에 올라탔습니다. 그랬더니 그 젊은 운전자가 저보다 앞서서 횡하니 차를 몰고 가버립니다. 그 운전자의 뒷 모습을 보니 마치 저에게 “앞으로 신경쓰지 말고 너나 잘해세요~”라고 말하는 듯 했습니다.

한식을 맞아 부모님 묘소에 성묘 가면서 기분이 엉망이 되었습니다. 한식날은 많은 사람들이 공원묘지로 성묘를 오기 때문에 서로 서로 조금씩 양보하며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한데, 남이야 어찌됐든 나만 편하면 된다는 이기주의 때문에 해마다 한식날은 공원묘지가 북새통을 이루고 있습니다. 어제처럼 운전중 핸드폰을 통화하면서 뒷 차의 주행을 방해하는 것은 교통흐름 방해입니다.

자기가 어떤 잘못을 저질렀는지도 모른 채 적반하장식으로 덤벼드는 세태에 아내는 뭐하러 싸움하려 하느냐며 오히려 저를 나무랍니다. 요즘 젊은 사람들은 잘못 훈계하다가는 봉변을 당한다며 그냥 모른 채 하고 넘어가라는 아내의 말을 들으니 씁쓸합니다. 이러니 세상이 이상하게 돌아가는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잘못을 하고도 잘못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으면 많을수록 우리 사회는 편법이 난무하는 세상이 될 것입니다. 나이가 들다보니 어제같은 일에도 이젠 쉽게 ‘그냥 넘어가자’고 생각하며 회피해 버립니다.

아내말대로 쓸데없이 남의 일에 참견 말고 살자하니 저도 이제 흔한 말로 ‘성질’ 다 죽었나 봅니다.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시미로 주둥이를 도려내시지? 2009.04.07 02:1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하마디해서 척 보면 좃만은 신발인지 아닌지 나오잔아여? 그러므로 개?? 끼라고 생각되면 기냥 사시미로 주둥이를 도려 내셔여? 길거리에ㅠ 페기물? 쓰레기 신발놈덜이 넘치는 나라이므로 얼릉 얼릉 청소좀 해야 됩니다.. 잉..아님 베레타 총으로 한방 아가미에다 선물하시던지..잉... 아으.. 신발덜...

  2. 글쎄요. 2009.04.07 08:1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글쎄요, 운전중 휴대폰 통화, 아주 잘못된 일입니다. 하지만 님이 차를 세워서 욕할 권리는 없다는 것이죠. 당신이 불편하셨다면서, 두차로 다른 차를 더 막아놓았다는 것에는 할말을 잃었네요. 정말 불편하셨다면, 크락숀으로 경고하는 것으로 족했고 그 젊은이 휴대폰통화는 불법임에 틀림없으나 서행자체가 욕먹을 것은 아니라는 것이죠. 속도제한이라는 것은 고속도로에서 최고-최저가 정해져있으나, 보통길에서 거의 정차수준이 아니라면 좁은길에서 서행자체가 욕먹을 짓은 아니라는 것이죠. 나이 운운하면서 젊은사람이라서 더 나쁘다는 것도 뉘앙스도 이해가 안되구요.

  3. 그나마 다행이시군요. 저는 교차로를 가로막고 있던 운전자가 있었는데, 즐겁게 운전하시죠라는 말을 하려고 창문을 내렸는데, 그냥 쌍소리를 해대더군요, 저는 정말 말 자체를 안했거든요. 창문만 내렸다는...
    욕을 하고 내빼던 그 인간과 자동차 추격씬을 벌였다는-_-;;;

  4. 김승태 2009.04.07 10: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교통의 흐름을 방해 하는 것 잘못된 것이죠. 그걸 옹호하는 사람은 비상식적이고 몰지각한 사람이라고 할 수 있죠. 옛말에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는 말이 있는데 위의 글 쓴 분 본인의 이야기라고 옹호하는 겁니까. 인생 그런 식으로 사는 것 아닙니다. 배려하지 않는 태도 정말 버려야 합니다.

  5. 신호지킴이 2009.04.07 15:4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신호를 지킨다고 욕을 먹은 적이 있습니다.

    시간상으로는 아침 8시 40분경이었고 전 2차선에서 정지신호를 받고 있었죠.
    아파트 입구고 학생들도 다니는 횡단보도라서 전 항상 사람이 없어도 신호를
    꼭 지킵니다. 물론 그때도 지나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그때 뒤에서 오던 1.5톤 화물차가 경적을 울리며 1차로로 차선을 바꾸더니
    쌍욕을 하며 저보고 왜 신호를 지키냐고 하더군요...;;

    정말 어이가 없어서 벙하고 있으니 자기 할 욕 다하고 그냥 가버리더군요.

    하............ 그냥 헛웃음 짓고 말았습니다.

    그냥 그러려니 하고 마음 푸시길.

  6. 핸드폰 통화한다고 운전을 제대로 못할 정도의 능력이면 분명 핸드폰 통화 하다가 논두렁에 쳐박히는 사고를 당할겁니다.
    화 푸세요...

    헌데 저런 싸가지는 누구에게 배웠을까요? 우리나라 어르신들 아닐까요?

  7. 살라딘 2009.04.12 03: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적반하장은 글쓰신분이신듯 ㅎㅎ
    길막는다고 뭐라하기 위해서 교통흐름자체를 통제해버리시다니..
    할말이 없네요.. ㅋㅋㅋㅋ
    사람 왜 때리냐고 혼내기 위해서 칼로 사람을 찌르는 격이군요 ㅎㅎ
    대한민국 어르신들 잘 배우고 갑니다

  8. 운전 중에 앞 차 사진 찍는 것은 괜찮은가요?
    현명하게 다툼을 말리던 부인 분께서 사진을 찍었을리는 만무하고..
    뒤에 차들 신경 안쓰고 멈춰서서 찍으셨나보죠?

    '사진 찍어서 블로그에 올려야겠다' 는 그 정신 대단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