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이 국적도 없는 기념일 발렌타이데이입니다. 저는 기성세대라, 그런지 중고등학교때 이런 기념일을 모르고 자랐는데, 몇년전부터 딸이 친구들에게 초콜릿과 편지를 받아오는 것을 보고 알게되었습니다. 솔직히 이런 기념일이 젊은 세대들에게는 ‘러브 이벤트’로 아름다운 추억을 남길지 모르지만, 기성세대 눈에는 초콜릿 회사만 장사 시켜 주는 것 같아 씁쓸합니다. 딸은 1년 먹을 초콜릿을 이날 하루에 다 받는 것 같고, 받은 것을 다 먹지 못해 버리는 것도 많습니다.

작년에 중학교에 다니는 딸이 발렌타이데이에 선물포장 꾸러미 몇 개와 편지를 받아왔습니다. 친구들이 준 초콜릿과 편지들입니다. 그런데 선물한 친구는 여자들이 대부분이지만, 얼핏 보기에 남자 친구에게 받은 초콜릿과 편지도 많았습니다. 중학생이라 친구들간에 편지를 주고 받는 것이 무슨 문제냐? 하겠지만, 딸을 키우는 부모 입장은 그래도 신경이 많이 쓰입니다. 요즘 한창 인기를 끌고 있는 '꽃보다 남자'를 보면 부모들이 딸을 안심하고 키울 수 없습니다.


최근 막장 드라마라고 하는 ‘꽃남’을 딸이 시청하길래 옆에서 같이 보니, 차마 눈 뜨고 보기 힘든 장면도 많이 나옵니다. '왕따'와 학생 신분에 맞지 않는 키스신 등이 눈쌀을 찌뿌리게 하지만 저희 딸과 같은 10대들에게는 대박드라마로 인기가 많은가봅니다. ‘꽃남’드라마의 인기와 신드롬은 드라마로 끝나지 않고, F4가 입은 교복과 악세사리 등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F4의 짝퉁 교복까지 인터넷상에서 버젓이 팔리고 있습니다. ‘꽃남’이 10대들에게 판타지를 심어주는 것이 아니라 어줍잖은 F4패션 따라하기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내일 발렌타이데이를 앞두고도 기업들은 ‘꽃남’을 이용합니다. ‘꽃남’을 주제로 한 초콜릿을 만들어 원가의 2~3배 비싸게 팔아 10대들의 주머니를 털고 있는 것입니다.

작년에도 그랬고 올해도 딸은 초콜릿과 편지를 받아올 것입니다. 아마 우리 딸에게 초콜릿을 줄 친구들은 부모님께 용돈을 받아 초콜릿을 사는데 다 쓸 것입니다. 물론 우리 딸도 한달 뒤 화이트데이(3월 14일)가 되면 받은 만큼 돌려줄 것입니다. 그 때가 되면 이제 제 지갑에서 초콜릿값을 지불해줘야 합니다. 도대체 발렌타이데이가 언제부터,  왜 시작되었는지 모르지만 분명한 것은 10대들이 기념일 의미도 모른채 무분별하게 초콜릿 주고받기를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500원 미만의 초콜릿 한두개씩 교환하는 것이 아니라 요즘엔 거의 1만원 이상 단위로 포장되어 있습니다. 제과업체에서는 발렌타이데이날을 위해 잘 소비되지 않던 초콜릿 제품들을 모아 예쁜 박스와 포장지로 그럴싸하게 만들어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런 특수는 3월 14일에도 계속될 것이며, 매년 연례행사처럼 반복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념일을 소중히 여기는 10들이 이런 것을 알리가 없습니다.

발렌타이데이는 로마시대 사제였던 발렌타인의 순교일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축제에서 유래되었는데, 남녀간의 사랑을 표현하는 날로 발전되었습니다. 친구나 연인간에 작은 선물이나 편지를 주고 받는 날이 어느새 초콜릿업체만 배불려주는 날로 변질되었습니다. 발렌타이데이에 여자가 남자에게 초콜릿을 선물하는 관행이 처음 생긴 것은 1950년말 일본입니다. 모리나가제과에서 ‘초콜릿을 선물하면서 고백하라!’는 말을 끼워넣어 초콜릿 장사를 시작하면서 국적없는 기념일이 생긴 것입니다.


발렌타이데이의 아류인 화이트데이(3월 14일) 역시 모리나가제과가 발렌타이데이에 초콜릿이 많이 팔리자, 한달 뒤 똑같은 날짜에 반대로 남자들이 여자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날로 억지로 만든 기념일입니다. 우리나라는 가까운 일본 문화의 유입이 많은데, 그중에는 이처럼 국적도, 족보도 없는 문화 유입도 많습니다. 본받고 배워야할 문화라면 일본 것이라고 무조건 터부시할 필요는 없지만 발렌타이데이 같은 기념일은 백해무익한 문화라고 생각합니다. 왜 매년 2, 3월이면 제과업체를 돈 벌어주는 초콜릿돌리기를 해야 하는지요? 몇 년 전에는 발렌타이데이를 겨냥해 제과업체에서 파는 초콜릿 선물 상자 속에 잘 팔리지 않는 재고 상품을 넣어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경기도 좋지 않아 가뜩이나 얇아진 부모들의 지갑에서 몇만원씩 무의미한 발렌타이데이, 화이트데이 명목으로 제과업체만 배부르게 한다는 것이 너무 씁쓸합니다. 그래서 작년에 딸이 가져올 초콜릿을 입에 넣어도 단맛이 나지 않았습니다. 올해도 딸이 받아올 초콜릿 맛은 아마 쓸 것 같습니다.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쓴이 2009.02.13 08: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물런 업체의 상술이 가장 큰 문제이긴 합니다만, 사람들이 작은것에도 소중히 여기지않고 비싸고 고급스러운게 더 좋은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문제가 있습니다.

    즉, "상술+사람들의 생각"이 되어서 이런 결과가 나온것...(바보상자님이라도.... 자식들에게 이런건 좋지 않다고 꼭 가르치시길 바래요... 물런 저도 자식을 낳으면 그렇게 강조할거지만...)

  2. 그나마 발렌타인데이로 인해 장사 잘되어서 돈 버신분들도있고 간접적으로 장사잘되신 분들이 있으니 ... 괜찮은 것 같기도 합니다. ^^
    추운 경기에 조금이나마 경기가 활성화가 되었으면 하네요..화이팅.!!

  3. 즐거운 게임되시고 짜릿한 클릭맛을 느껴보시라고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그리고 추가로 실제금액에10%보너스가 더 추가 적용됩니다

    고래 상어 수시 출몰하는 지역입니다^^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무료머니 지급 30,000원 지급입니다

    무료머니는 운영자에 문의 부탁드립니다

    http://seastory2.xy.to

    즐거운 게임되시고 짜릿한 클릭맛을 느껴보시라고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그리고 추가로 실제금액에10%보너스가 더 추가 적용됩니다

    고래 상어 수시 출몰하는 지역입니다^^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무료머니 지급 30,000원 지급입니다

    무료머니는 운영자에 문의 부탁드립니다

    http://seastory2.xy.to

  4. 구희성 2009.02.19 18:0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발렌타인 데이의 정식 명칭은 St. Valentine's Day입니다.
    필자 께서도 언급하셨지만, 국적 불명의 기념일이 아닌 역사적 사실에 기인한 서양의 기념일입니다.

    양력 2월 14일. 3세기경 원정하는 병사의 결혼을 금지한 로마 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에 반대한 사제 발렌타인이 처형된 270년 2월 14일의 기념일과 이 날부터 새들이 발정(發情)을 시작한다고 하는 서양의 속설이 결합한 풍습이라고 한다.

    처음에는 어버이와 자녀가 사랑의 교훈과 감사를 적은 카드를 교환하던 풍습이, 20세기에는 남녀가 사랑을 고백하고 선물을 주고받는 날이 되었다.

    한국에서는 젊은이들 사이에서 특히 여성이 남성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날로서 초콜릿을 주기도 한다.

    네이버 백과사전엔 이렇게 나와 있군요.

    보통 남녀 사이가 가까워져 사귀거나 결혼을 할 땐
    남자가 먼저 고백하는 것이 보통이죠?
    최근 우리나라는 여자가 먼저 고백하는 경우도 상당히 있긴 하지만,
    예전엔 거의 남자가 고백을 합니다.

    하지만, 서양에선 서로의 마음을 이미 알고 있고
    혹 여자가 먼저 알아차렸다 하더라도 남자가 먼저 고백하는 것이
    서로에 대한 예의입니다.

    일종의 의식같은 것이죠.

    하지만, 예외로 여자의 고백이 허용되는 날이 있었으니
    그 날이 바로 발렌타인데이입니다.

    여자가 먼저 고백할 수 있다는 것이 와전 되어 일본과 우리나라에만
    여자가 고백하는 날이 되어버린 것이죠.

    3월 14일부턴 정말 국적 불명이죠...

    빼빼로 데이는 좀 다른걸로 알고 있습니다.

    11월 11일날 부산의 어떤 여중에서 시작된 이벤트가
    전국적으로 확산되었다고 알고있습니다.

  5. 상술이라고도 생각할 수 있겠지만, 그런 기념일 하나 없이 세상을 산다면 삶이 얼마나 팍팍할까요 :3..
    지나치게 과열된 감도 보이지만 말로 전하기엔 힘든 사랑한다, 고맙다라는 말을 건네받는 초콜릿 하나에서 느낄수 있다면 그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6. 럭셔리 2009.02.19 22: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발렌타인 데이는 여자가 남자에게 초코렛을 선물하며 마음을 고백하는 날이고,
    화이트 데이는 남자가 여자에게 사탕을 선물하며 마음을 고백하는 날로 압니다.
    글쓰신 분 따님께서 아들이 아닌 이상 발렌타인 데이에 초코렛을 받아오고 화이트 데이때 선물받은 만큼 주진 않을 듯 싶은데요. ^^;
    어쨌거나 제과회사들의 상술에 어린친구들의 과도한 지출로 이어지는 것은 보기 좋지는 않군요.

  7. 지나가던행인 2009.02.23 15:5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럭셔리님 잘못된 상식을 가지고 계시네요
    원래 발렌타인데이는 서양에서 생긴 날입니다.
    이 날은 여자가 남자에게 주는것이아니라
    서로 좋아하는 사람이있으면 여자건 남자건 주고싶으면 주는 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