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드라마든 주인공의 연기와 캐릭터가 시청률과 인기에 많은 영향을 미치지만, 그에 못지 않게 주연만큼 빛나는 감초 연기자가 주인공보다 더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을 때도 있습니다. 요즘 이준기의 <일지매>에 이어 정일우의 <돌아온 일지매>(일명 돌지매)가 무주공산인 수목드라마에서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준기와 정일우의 연기 포스를 비교하는 것은 연기 경력이나 캐릭터 면에서 이준기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는 일일지 모릅니다. 연기 짬밥만 봐도 정일우는 이준기의 상대가 안됩니다.

물론 <돌지매>의 정일우 또한 나름대로 원작만화에 충실한 캐릭터로 열연하고 있고, 책녀 등장과 중성적 이미지의 일지매로 또 다른 재미를 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일지매>와 <돌지매>의 감초 연기자 이문식과 박철민은 주인공 못지 않게 큰 인기를 끈 배우들입니다. 이들 명품 조연때문에 주인공 캐릭터가 더욱 빛났고, 이것이 인기를 끄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일지매>의 이문식은 몸을 던져서 자신의 쇠돌이 캐릭터를 살린 감초 전문 배우입니다. 그는 포도청에 끌려가 고문을 받을 때 생이빨을 뽑는 고문을 당하는 연기를 할때 실제로 이를 뽑아 놀라게 했습니다. 비록 배우지 못한 천민 신세였지만 따뜻한 부정을 가진 쇠돌이역으로 많은 시청자들을 울린 캐릭터입니다. 아무리 연기를 위해서라지만 진짜로 생이를 뽑을 정도로 이문식은 연기에 열정을 가졌고, 이러한 열정이 <일지매> 신드롬의 큰 기여를 한 것은 아무도 부인하지 못합니다.

극중 쇠돌이는 일지매(이준기)가 자기 아들인 것을 알고 일지매 변장을 하고 관군과 싸우다 일부러 붙잡혀, 모진 고문을 당하고 끝내 아내 단이(김성령)와 용이를 감싸 안으며 눈을 감습니다. 쇠돌이의 죽음은 아들 용이를 위험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해 벌인 아버지의 살신성인이었습니다. 용이아버지가 죽을 때 많은 시청자들이 살려주라고 게시판에 글을 썼던 것은 이문식의 감초 연기를 더 이상 못보게 되는 것을 아쉬워 했기 때문입니다. 그만큼 이문식의 연기는 많은사랑을 받았습니다.

요즘 한창 방영되고 있는 <돌지매>에서도 제 2의 이문식으로 감초 연기를 톡톡히 하고 있는 박철민의 코믹연기가 화제입니다. 청나라 첩자로 옆걸음을 걸으며, 뛰어난 무술실력과 현란한 애드리브로 초반 <돌지매> 인기에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박철민은 드라마 출연때마다 자기가 맡은 배역의 특성을 잘 살려내는 배우입니다. 지난해 '뉴하트' 방송때 그가 남긴 유행어 "뒤질랜드"가 아직도 회자될 정도로 그는 비록 작은 조연이지만, 이 역할을 주연만큼 빛나게 하는 배우입니다. 통상 조연은 주연에 가려져 빛을 보기기 어려운데, 박철민은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주연만큼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화제가 되고 있는 '옆걸음질'도 박철민이 직접 개발해 황인뢰PD와 스텝들을 배꼽잡게한 코믹 액션입니다. 어찌보면 중국인 첩자라는 나쁜 역할이지만 그는 이 역할을 <돌지매>에서 가장 재미있는 캐릭터로 마들어낸 인물입니다. 박철민은 드라마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데 뛰어난 능력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지매를 보면서 시청자들은 이준기와 정일우의 연기를 많이 비교합니다. 물론 주인공들이기 때문에 이들이 펼치는 연기에 따라 같은 일지매라도 느낌은 다르게 나타납니다. 이런 것은 주인공 연기자들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준기의 일지매는 순수 창작물이었고, 정일우의 돌지매는 고우영화백의 만화를 원작으로 하기 때문에 단순 비교하기는 곤란합니다. 또한 <돌지매>는 박철민 등 조연급 연기자의 뛰어난 활약외에도 성우 김상현을 책녀로 출연시키는 등 전편 일지매와 색다른 차이가 많습니다.

그러나 <돌지매> 주연 정일우가 액션 연기와 내면 연기 등이 아직 부족한 상태에서 박철민의 코믹 애드리브 연기는 정일우의 부족한 연기를 메꾸어줄 수 있는 중요한 연기입니다. 그래서 박철민의 애드리브 연기에 정일우의 어설픈 연기가 감춰지기도 합니다. 또한 이번주 4회에서도 정일우의 액션 연기는 짜고 치는 고스톱 냄새가 날 정도로 엉성 그 자체입니다. 빠른 몸놀림과 화려한 발차기 등으로 큰 인상을 남긴 이준기의 일지매와 비교되기도 합니다. 그런데 왕횡보로 나오는 박철민의 연기 포스는 오히려 정일우를 능가할 정도입니다. 조연 박철민이 주연을 액션으로 뒷받침해주고 있습니다.

이준기가 정일우로 다시 돌아왔듯이, 지금 이문식의 감초연기가 박철민에게 이어져 <돌아온 일지매>는 색다른 재미를 주며 수목드라마의 정상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그동안 <베바>, <뉴하트> 등 박철민이 출연한 드라마는 불패신화를 이어왔다고 하는데, <돌지매>도 불패신화를 이어갈까요?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글 2009.01.29 09:5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드라마에 주인공의 역활이 크지만

    역시 조연들의 맛깔스런 연기가 있어야지 재미더라구요

    두분다 극중 캐릭터에 걸맞는 연기로 늘 즐거움을 줘요 ㅋㅋㅋ

    잘 읽었습니다 ^^

  2. 돌지매 2009.01.29 10:2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고우영화백의 만화를 재미있게 읽었던 사람으로서 한층 더 기대가 되기도 했고, 내심 SBS일지매에게 뒤지지는 말았으면, 하는 바람도 있습니다. ^^
    그런데 제가 드라마를 아직 못 봤는데, 왕횡보의 옆걸음은 만화 원작에도 있던 것이 아닌가요? 그런데 박철민이 직접 개발했다 하시니... 혹시 동작을 재미있게 재연한 것인지요? 빨리 영상을 찾아봐야겠네요. ^^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3.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4. 원조일지매 2009.01.29 13:2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다른말은 안하겠습니다...
    이문식씨.. 박철민씨 ... 최고입니다... 이문식님은 생치아까지 뽑아 가면서 열연을 하셨습니다... 박철민씨도 부족한것을 마니 채우고 계시져.... 이준기씨 이문식씨 너무나도 열심히 하셧습니다..최고입니다..... 박철민님 열심하십시요^^

  5. 박철민쌤은 2009.01.29 13:5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ㅋㅋㅋ 뒤질랜드도 너무 웃겼지만
    베토벤 바이러스때 불광동 돈텔파파가 짱이었죠.....ㅋㅋㅋ
    캬바레 출신..ㅋㅋㅋㅋ 항상 웃음을 주시고 좋은 연기 선보이시는 분이라
    존경합니다.
    정말 볼때마다 감칠맛나는 연기를 선보이는 세계적 조연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듯싶네요.

  6. 두 드라마 조연진은 최고지요

    단 문제는 주연들이 어떻게 잘 어울리는가 관건이지.
    .
    SBS일지매는 이 부분에서 성공했고 MBC일지매는 아직 의문점이 들지요.

  7. 우와웅 2009.01.29 19:4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두분은 누가 최고라 할것없이 두분다 진짜 연기도 잘하시고
    열정도 많으시고~ 저는 두분다 너무너무 좋아요 >ㅁ<
    두분이 빠지면 팥없는 찐빵?ㅋㅋㅋ

  8. 어디서 봤나했지 2009.01.30 01: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불멸의 이순신에서도 나왔더랬죠. ㅎㅎㅎ

  9. 누리꾼 2009.02.25 13:5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돌지매 님아 -_- 스브스쪽에서도 내심 마봉춘돌지매보다 시청률높길 내심기대하고있었거든요. 원작을 살리든 새롭게 창작을하든 소중한 시나리오들입니다.

    그건그렇고

    박철민씨같은 훌륭한조연이라도 있어서 다행입니다.

    책녀가 말아먹은 시청률 왕횡보가 살리고있죠...



    근데... 정일우의 연기력을 박철민씨가 메꾸어주고있다는건 잘못된 부분인것같네요
    박철민씨 연기는 만인이 인정합니다.
    그치만, 정일우도 발전하고있는 사람으로써 초판에 연기경력도 얼마없이 주연을 꿰어찬다는게 얼마나 무모한일인지 아십니까?
    그런 위험성을 안고 가다보면 기어코 넘어지게 되어있습니다
    연기력은 누구를메꾸어주고 그런게 아닙니다.


    시청자들눈에는 그게 보이고 보이기때문에 다른곳으로 눈길을돌리는겁니다


    그거보고 새로운 도전에 적응하지못했다느니하는건 적반하장이죠
    어느곳에나 도전은있지만 그것이 무모한것인지 용기인건지는 선견지명에 따른겁니다

    마봉춘이나 돌지매 광빠들은 좀 보십시다

    남탓좀 그만하고 좀 봐보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