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라이어티

1박2일 이승기-은지원, 두뇌싸움의 결정적 차이

by 카푸리 2011. 7. 18.
반응형
해피선데이 '1박2일'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른다. '나가수'가 맞짱을 뜨겠다며 덤볐지만 보기좋게 나가 떨어지고 말았다. 전북 고창에서 진행된 농활특집은 시끄럽지 않아도 성공한 특집 모델을 제시해줌은 물론 땀 흘리면서도 재미와 웃음을 뽑아낼 줄 아는 제작진의 능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200회 특집 2부의 백미는 저녁식사 복불복으로 진행된 퀴즈게임이었다. 여기서 '1박2일' 브레인 자리를 놓고 이승기와 은지원이 맞붙었는데, 결과는 이승기의 승이었다. 왜 이승기가 승리했을까? 그 결정적 차이가 무엇인가를 200회 특집을 통해 생각해봤는데, 이승기-은지원 두뇌싸움의 차이가 아닐까 싶다.

저녁식사 복불복 첫 대결은 사물퀴즈다. 사진 속에 나오는 물건을 보고 정확한 이름을 맞추는 게임인데, 우리가 흔히 쓰는 것이지만 이름을 잘 몰라 정답을 말하기가 쉽지 않다. 고창의 명물 풍천장어를 두고 하는 게임이니 호동팀과 지원팀의 대결이 불꽃을 튀긴다. 여기서 이승기는 실수를 연발하면서도 결정적인 순간에는 정답을 맞추는 천재 본능을 드러냈다. 포대기를 보고 '애엄마'라고 했는데, 사실 틀린 말은 아니다. 제작진이 포대기를 강조하지 않아 누구나 애엄마라는 말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포대기와 애엄마야 착각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젤을 보고 '미대'를 크게 외치는 이승기를 보고 '어? 이건 아닌데...'하는 생각이 들었다. 앞서 '애엄마'라는 말에 강호동이 이승기의 브레인 이미지가 깨질까봐 '이건 방송 안된다'며 이승기를 보호할 정도였는데, 애엄마보다 더 큰 실수였다. 이승기는 원래 허당이었으니 그럴 수 있다고 넘어갔는데, 허당 속의 천재성이 빛을 발한 건 '똬리'였다.

사물퀴즈 마지막 문제로 나온 또아리는 사실 신세대들이 알기 어려운 문제다. 옛날 할머니들이 물동이를 이고 다닐때 머리에 얹는 것인데, 지금은 사극에서나 가끔 보일 뿐이다. 또아리를 보고 맴버들이 전혀 감을 잡지 못하자, 나PD는 힌트로 뱀을 제시했다. 뱀이 또아리를 튼다는 것을 생각하라는 뜻이었다. 나PD의 힌트에 엄태웅은 '꽈리'라고 했고, 강호동은 '또아'라고 했다. 나PD가 정답에 근접했다고 하자, 이승기는 '꽈리'와 '또아'를 합쳐 '똬리(또아리)'를 생각해 맞췄으니 참 대단한 유추다.


이승기의 천재성은 창의력문제에서 그대로 드러냈다. 나무젓가락 6개를 이용해 길이와 크기가 같은 정삼각형 4개를 만들라는 것인데, 처음엔 은지원이 가장 먼저 알아낼 줄 알았다. 그런데 지원이 눈을 찌르면서 매직아이 하는 순간 '착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1차원적으로만 생각하던 다른 맴버들과 달리 이승기가 3차원적 사고를 한 끝에 정답을 맞추었으니, 허당이 아니라 명석한 두뇌를 가진 청년이다.

자, 그렇다면 은지원은 어떤가? 은지원은 영화제목을 맞추는 초성퀴즈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웰컴투동막골', '식스센스' 문제를 맞춰 풍천장어를 가져가더니, 장어를 먹으면서도 '공동경비구역JSA'를 맞추는 기염을 토했다. 은지원이 영화제목을 척척 맞추는 것을 보고 천재라고도 하지만 잔머리지수가 높다고 해야 맞지 않을까 싶다. 왜냐하면 정작 천재성을 보여야할 창의력퀴즈에서는 두뇌 회전이 빠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가장 먼저 정삼각형 4개를 만들었다며 나PD에게 제시했지만, 실패다. 그 이후 은지원의 두뇌는 더 이상 앞서가지 못했다. 잔머리의 한계를 드러낸 것이다.


숨바꼭질을 할 때도 은지원이 호동팀을 발견할 줄 알았다. 은지원이 옥상위로 올라가 베이스캠프를 내려다 볼 때는 음향팀 옆에 숨어있던 호동팀을 금방 찾을 것 같았는데 의외로 허당이었다. 베이스캠프 밖을 헤메다가 20여분을 다 허비하고 말았다. 엄태웅이 음향팀의 발연기를 보고 호동팀을 찾았는데, 숨바꼭질에서 은지원의 잔머리지수가 통하지 않았다. 열심히 찾아다닌 엄태웅이 더 돋보인 것이다.

그렇다면 이승기와 은지원 두뇌싸움의 결정적 차이는 무엇인가? 바로 명석함과 잔머리 차이라고 본다. 이승기는 은지원의 잔머리지수는 부족해도 머리는 진짜 좋은 것 같다. 그 바쁜 와중에서도 대학원 공부까지 하기 때문에 아는 것도 많겠지만(출석도 빠지지 않고 성적도 좋다고 함), 브레인 티를 내지 않고 가끔씩 허당짓을 하며 재미와 웃음을 만들어낼 줄 아니 좋아하지 않을 수가 없다. 숨바꼭질 미션에서 패해 고추 1,000개 따기를 할 때 엉덩이에 붙이고 다니는 의자에 앉다가 뒤로 벌러덩 넘어지는 것도 이승기만의 허당짓이다.
똑똑함과 허당 사이를 왔다 갔다 하면서 묘한 매력과 큰 재미를 선사한다.

이승기는 은지원이 갖고 있는 잔머리지수는 없다. 잔머리지수가 높은 것은 예능에선 필요할 지 몰라도 현실에서는 그리 좋은 이미지는 아니다. 앞잡이 이수근과 잔머리 은지원이 '1박2일'에서 때때로 대형사고를 치기도 하는데, 이승기는 잔머리나 앞잡이로 나서지 않는다. 착하고 바른 청년 이미지로 좌충우돌 하면서도 잔머리 굴리지 않고 열심히 한다. 그런데 머리까지 명석하니 좋아지 않을 수가 없다.

반응형

댓글28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