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장동건과 결혼해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배우 고소영의 CF 몸값이 천정부지라고 한다. 보통 CF하면 드라마나 영화가 빅히트 해 그 인기를 기반으로 하는 경우가 많은데, 고소영은 지금 활동을 거의 하지 않고 있다. 고소영은 1992년 데뷔 후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며 23편의 작품을 찍었는데, 2007년 '푸른 물고기' 그녀의 연기는 전혀 볼 수 없다. 김희애, 김남주 등 다른 여배우들은 결혼 후에도 계속 활동을 하는데 고소영은 오로지 CF만 찍고 있다. 이러다 CF 전문배우가 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고소영은 출산 이후 5개의 CF를 찍었는데, 광고 숫자보다 더 놀랐던 게 그녀의 몸값이다. CF 한 편 찍는데 특A급 1년 계약에 무려 7억원에 계약했다고 한다. 배우가 결혼하면 아무래도 인기가 떨어져 CF 몸값도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고소영은 CF 5개 몸값이 35억원이다. 이 뉴스에 고소영 안티들은 해당광고 회사 불매운동이라도 해야한다며 비난까지 해댄다. 그러나 기업 입장에서 고소영에 대한 이미지를 생각하지 않고 그냥 모델로 쓸리는 없다. 광고주는 철저한 시장조사와 소비자의 CF모델 선호도까지 보고 계약을 한다. 그렇다면 왜 고소영의 CF 몸값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을까?


속도위반으로 결혼(2010년 5월) 5개월 만에 출산한 고소영은 육아 때문에 활동을 하지 않고 있지만, 늘 대중적 관심의 중심에 있다. 결혼 전 이런 저런 루머도 많았고, 만인의 연인 장동건의 아내가 됐다는 것도 핫 이슈지만 결혼 후 보이는 신데렐라 모습은 여전하다. 고소영이 입는 옷과 빽, 악세사리 등은 여성들의 패션 관심 대상이 된다. 지난해 고소영이 출산 후 유모차를 끌고 나온 사진도 뜨거운 논쟁거리가 됐다. 이른 바 '고소영 유모차'가 큰 관심을 받으며 고소영은 미시주부들에게 동경의 대상이 되고 있다.  그래서 고소영은 젊은 주부들에게 '까도맘(까다롭고 도도한 신세대맘)으로까지 불리고 있다. 즉, 그녀의 패션이나 쓰는 물건 하나 하나가 모두 신세대 주부들의 욕구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신기하게도 언론은 결혼 후에도 고소영이 사는 모습과 함께 그녀가 아이를 위해 어떤 물건을 쓰는지까지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스타의 일거수 일투족이 연예 언론의 관심사기도 하지만, 고소영에 대한 기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건 아직 그녀에 대한 신비로운 이미지가 여전하다는 반증이라고 본다. 이것은 그녀가 2007년 이후 방송이나 스크린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고소영 입장에선 출산 후 전업주부로 살 뿐인데, 그녀의 일상생활 자체가 드라마나 영화처럼 보여지는 것이다. 언론을 통해 고소영은 섹시 배우에서 한 남자의 아내로서 주부들에게 최고의 CF모델로 변신하고 있다.


여기엔 남편 장동건도 크게 한 몫을 하고 있다. 장동건-고소영이 한국의 브란젤리나 커플인지 아닌지는 모르나 언론에서는 브란젤리나 커플이라고까지 부르고 있다. 이들 부부가 사는 모습은 대중들에게 한 편의 드라마처럼 보여진다. 고소영은 굳이 드라마나 영화에 나올 필요가 없는 것이다. 대한민국 톱스타 부부중 장동건-고소영은 대중의 주목을 받기에 충분하기 때문에 늘 화제의 중심에 있기 때문이다. 일반 대중들 입장에선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꿈일수도 있기 때문에 늘 그들의 화제를 쫓는 것이다.

고소영이 200만원이 넘는 해외 브랜드 유모차를 끌고다니고 일반 기저귀보다 3배 이상 비싼 기저귀를 사용하는 것을 보고 시기하는 사람도 있고, 비난하는 사람도 있다. 고소영 유모차 기사는 살기 팍팍한 사람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줬기 때문에 좋게 보일 수 만은 없다. 그렇다고 능력이 되는데 고소영에게 일반인처럼 똑같이 값싼 귀저귀를 사용하라고 강요할 순 없다. 누구나 능력만 된다면 자신의 아이에게 좋은 것을 먹이고 입히고 싶은게 부모의 마음이기 때문이기 때문에 비난받을 이유는 없다고 본다.


그렇다고 고소영-장동건부부가 비난받을 일만 있는 건 아니다. CF로 거액을 버는 만큼 좋은 일도 하고 있다. 아이 엄마가 된 고소영은 미혼모와 신생아들을 도우라며 지난해말 1억원을 기부했다. 또한 기회있을 때마다 영아원을 방문해 미혼모가 낳은 아이들을 위해 봉사활동도 벌인다. 톱스타 고소영이 미혼모 아이를 안고 우유를 먹여주는 모습을 보고 대중들은 인간적인 모정까지 본 것이다.

최근 그녀의 CF를 보면 섹시 스타 이미지보다 깐깐하고 살림 잘하는 미시맘으로 나오고 있다. 하나 또는 둘만 낳아 잘 키우려는 주부들의 욕구를 고소영 이미지가 잘 표현해주고 있는 것이다. 기업에서 고소영에게 거액의 몸값을 주고 CF모델로 기용하는 것은 바로 이런 이미지 변화때문이 아닐까 싶다.


고소영은 CF 모델만 하고 있는데도 데뷔 이래 가장 바쁘다고 한다. 그녀는 지난달 펜카페를 통해 근황을 전했는데, '엄마가 되고 나니 너무 정신이 없어요. 데뷔 이래 최고로 바쁜 것 같네요. 집안 일 하랴, 일하랴, 아들 민준이 보고 신랑(장동건) 내조, 세상 엄마들은 정말 위대한 것 같아요.' 그녀의 편지를 보면 장동건과 아들 민준이 함께 출연하는 드라마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한다. 앞서 언급한 대로 고소영은 CF 모델만 해도 일상적인 가정생활을 통해 드라마 그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이런 모습은 일부러 보여주려고 하면 어색하고 비호감이 될 수 있는데, 고소영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다.

'까도맘'이라고까지 불리는 고소영은 장동건의 아내요, 아들 민준의 엄마로서 젊은 주부들이 가장 닮고 싶어하는 대상이다. 과거 확인되지 않을 루머를 믿는 사람들, 그리고 장동건과 결혼했다고 시샘하며 비난 하는 사람들을 빼고는 확 달라진 그녀 이미지를 나쁘게 보지 않는다. 기업에서 이런 사실을 간과할리가 없다. 고소영이 결혼 후에도 CF 몸값이 계속 치솟고 있는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다.


☞ 추천은 무료, 한방 쿡 부탁드립니다!! 카푸리 글이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빠삐빠삐 2011.07.09 10:1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고깝게 보이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어디 한 구석 예쁘게 보이지 않는 외모는 전적으로 제 취향이니 넘어가지만
    연예계 소문난 발연기 대표주자가 바로 고소영이죠.
    그 긴 경력동안 뭘 하고 살았을까 싶어서 참 한심하기 그지없구요,
    고소영이 출연해서 히트한 작품이라고는 제 기억으론 정우성에게 묻어 간 비트 뿐이네요.
    그렇게 허접하기 짝이 없는 필모그라피를 가지고 무기력하게 잊혀져 가던 배우가
    어느 날 한국 최고의 남자배우와 결혼한 후 너무도 티나게 cf를 찍어대기 시작하죠.
    재밌는 우연입니다.
    배우로서 내세울 거 하나 없는 사람이 저런 몸값에 스타대접 받는 게 아니꼬운 거에요.
    글에서처럼 단순히 씀씀이가 커서 박탈감 느끼는 게 아니구요.
    배우라는 타이틀을 가졌으면 그에 걸맞는 능력을 보여주고 그에 따라 평가받음이 마땅하다 생각합니다.
    그렇지 않은 이상 저는 계속 고소영씨가 아니꼬울 거 같네요.

  2. parisienne 2011.07.09 10:2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연기못하는거야 하루이틀도 아니고 고소영씨 덕분에 상품가격이 많이 올랐죠.미안하지만 고소영씨가 광고하는 상품은 의식적으로 구입안합니다.좀 더 비싸도 다른 물건을 사죠. 주위에 차도맘 워너비들이 많아서 당분간은 고소영씨를 cf에서 많이 보겠네요

  3. 고소영씨가 뭔가 도도 명품 강남 부유층 이런 이미지로 고유대명사가 된 느낌도 있고
    그리고 그 이미지를 광고주는 산다...솔직히 그런 이미지로는 고소영씨가 유일무이한 스타라는것도 인정하겠는데요..그래도 이건 너무 하잖아요..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하고 하루도 쉼없이 경쟁하면서 사는 일반 사람들이 보기에는 별 노력없이..물론 고소영씨는 그런 자기 이미지를 위해 노력하겠죠..쇼핑하고 화장품 고르고 피부샵가고..등등 일반인들에게 호사가 바로 고소영씨에겐 그나마 노력 힘듬이 되는 그런 상황이 위화감의 극을 보여주는거 같아 씁쓸하네요.

  4. 고소영은 좋겠다 2011.07.09 14:0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연기 못해도 남편 잘 물어 퇴물 될뻔한 이미지가 고급 이미지로 바뀌고...
    솔직히 결혼 않하고 살았음 씨엡이나 나올수 있었겠어요?
    이러니 저러니해도 남편 왕 잘 물어 씨엡으로 엄청난 언플질이나 하는 주제에... 무슨 대단한양... 참..
    이러다 고소영 안티만 더 늘어난다는 사실 아나 몰라
    시엡 얼마 벌었다고 기사 내지마세요.. 장동건까지 이미지 망치는 길입니다.

  5. 고소영씨보다 훨씬 좋은일 많이하는 션, 정혜영부부에게 cf몰아 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다른분들 처럼 저역시 고소영씨가 광고하는 상품 안삽니다... 광고주들이 뭔가 착각하고계신듯..

  6. 아마도 글쓴이가 서울에 살아서 다른 지역의 시선은 잘 모르나 보죠.

    CF만 봐도 서울부자들한테 어필하는 상품CF밖에 없는데 말입니다.

    저같은 사람에게 고소영은 그저 금테로 두른 집에서 살면서

    우아하게 포도주를 마시며 넉넉한 생활을 하는 결혼한 여배우에요.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죠. 관심없습니다.

    전지현처럼 잊혀져 가는 배우인데, 사실상 장동건과 결혼해서

    관심이 쏠렸으니....세간에서 남자 잘 만났다는 얘기가 과언은 아니듯 하네요.

  7. 그냥 대단하다는 말밖에는 안나오는군요..

  8. 배우라고 하기엔 타이틀이 참... 그냥 이미지 관리로 앞으로 주욱 그렇게 수입을 벌겠다는 건 아니겠지만 말이죠... 요즘 열심히 노력하며 살아도 힘든 세상인데 말입니다. 이사람은 그냥 재벌이나 스폰서는 정말 인맥은 잘만난 사람 정도 외부에 노출 되는건 아주 전략적으로 잘한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결코 그걸 보고 대단한 사람이고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하진 않죠. 사람사는 거 뭐 별거 있다고는 생각지 않아요. 다만 외적으로 대단해 보이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거기에 대한 부작용을 항상 따라 다니는 거죠. 이젠 TV를 꺼버릴껍니다.

  9. 이런 우리 사회가 문제 있다는 확실한 증거입니다.
    노력하며 열심히 사는 사람들 힘 확 빼는 현상이지요.

  10. 세상참편하게 사는.. 2011.07.10 16: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고소영;;;전지현과 함께 참 세상편하게도 산다.ㅋㅋㅋ

  11. 고소영씨가 출현하는 광고에 자극받는 신세대 주부님들...
    그러지 좀 맙시다. 생각을 하라고 머리가 있는건데...-_-;;

  12. 신세대 엄마라... 40줄 넘어 첫 출산한 여자가..신세대..라
    나보다 세살이나 많은여자..그냥 이쁜애엄마일뿐..관심 밖에일..고액 몸값..관심없다..어차피 그들과 사는 세상은 내가 사는 세상과 다른걸 아니깐...허나..대중의관심...그 대중들..도대체..어디에 있는지...가십거리에 목마른..황색언론의..그냥 먹잇감으로밖에....고만해라 고소영 장동건 진짜 관심없다

  13. 신세대 엄마라... 40줄 넘어 첫 출산한 여자가..신세대..라
    나보다 세살이나 많은여자..그냥 이쁜애엄마일뿐..관심 밖에일..고액 몸값..관심없다..어차피 그들과 사는 세상은 내가 사는 세상과 다른걸 아니깐...허나..대중의관심...그 대중들..도대체..어디에 있는지...가십거리에 목마른..황색언론의..그냥 먹잇감으로밖에....고만해라 고소영 장동건 진짜 관심없다

  14. 신세대 엄마라... 40줄 넘어 첫 출산한 여자가..신세대..라
    나보다 세살이나 많은여자..그냥 이쁜애엄마일뿐..관심 밖에일..고액 몸값..관심없다..어차피 그들과 사는 세상은 내가 사는 세상과 다른걸 아니깐...허나..대중의관심...그 대중들..도대체..어디에 있는지...가십거리에 목마른..황색언론의..그냥 먹잇감으로밖에....고만해라 고소영 장동건 진짜 관심없다

  15. 신세대 엄마라... 40줄 넘어 첫 출산한 여자가..신세대..라
    나보다 세살이나 많은여자..그냥 이쁜애엄마일뿐..관심 밖에일..고액 몸값..관심없다..어차피 그들과 사는 세상은 내가 사는 세상과 다른걸 아니깐...허나..대중의관심...그 대중들..도대체..어디에 있는지...가십거리에 목마른..황색언론의..그냥 먹잇감으로밖에....고만해라 고소영 장동건 진짜 관심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