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비는 정말 월드스타일까요, 아니면 거품일까요? 비에게 '월드스타'란 호칭을 붙여준 것은 언론입니다. 우리 나라 연예인이 세계적으로 유명해지면 국위선양도 하고 월드 투어를 통해 달러도 벌어들이니 나쁠 것이 없어요. 그런데 비가 과연 '월드스타'란 호칭을 사용할 만큼 세계적으로 인기가 있나요? 이 물음에 '네, 그렇다'고 자신있게 대답할 사람들은 아마도 비 팬들 뿐일 겁니다. 왜 그럴까요?

이번주 '강심장'에서 비가 게스트로 나와 헐리우드 영화를 찍던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면서 'MTV 무비어워즈(MTV Movie Awards)'의 후보에 올랐다고 자랑스럽게 밝혔습니다. 오늘 뉴스를 보니 후보들 가운데 비가 최종 5인에 선정됐다고 합니다.
비는 안젤리나 졸리, 채닝 테이텀, 크리스 파인, 그리고 샘 워싱턴과 함께 '가장 화끈한 액션스타' 최종 후보 5인에 선정된 것입니다. 비가 MTV 최종 후보 5인에 선정됐으니 '월드스타'인가요? 사실 비 팬들에 의한 거품 인기라고 생각합니다. 최종 5인은 '엠티비닷컴(MTV.com)'이 온라인 투표로 결정한 것인데, 팬들의 투표가 결정적인 영향을 발휘했을 것입니다.


비는 얼마 전 타임지에서 발표한 '영향력 있는 인물 100'에서 4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온라인 투표의 결과일 뿐, 최종 결과에는 빠졌습니다. 온라인 투표에서 국내외 비팬들이 몰표를 던져준 결과 5위에 랭크된 것입니다. 김연아는 온라인 투표 3위를 차지한 후 최종 100인에 들어 수상식에 참여해 레드카펫을 밟았습니다. 전무후무한 성적으로 피겨 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한 김연아의 명성을 세계가 알아준 것입니다. 비 팬들은 아쉽겠지만 비가 최종 100인에서 누락된 것은 거품을 말해주는 현실입니다. 비가 국내에서는 월드스타라고 불리지만, 그 월드스타 호칭은 비 팬들만의 호칭일 수 있습니다.

MTV 최종 후보 5인에 선정됐으니 최종후보 선정을 위한 새로운 온라인 투표를 진행합니다. 5월 12일부터 6월 5일까지 진행되는데, 최종 투표결과는 6월 6일 시상식장에서 발표됩니다. 이에 따라 비 팬카페에서는 'MTV 추천방법'을 상세히 설명하며 추천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최종 후보 선정과정에서 온라인 투표점수가 반영되기 때문입니다. 우리 나라 연예인이 최종 후보에 오르고 수상자로 결정되면 좋은 일입니다. 그러나 팬들의 투표로 후보에 오른 것을 두고 월드스타 흉내를 내는 것은 이제 그만두어야 합니다. 이병헌도
'최고의 격투신(Best Fight)' 부문에서 영화 '지. 아이. 조: 전쟁의 서막'으로 후보에 올랐지만 최종 후보에 들지도 못했습니다. 비 팬들만큼 온라인 투표 지원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비가 2006년 한 차례 '타임 100인'에 선정됐지만, 그 이후 '5년 연속 후보'에 오른 것도 모두 온라인 투표 결과였습니다. IP가 다른 곳에서는 무제한 투표가 가능한 온라인 투표 속성상 팬들의 투표는 절대적입니다. 우리 나라를 예로 들면 '타임 100인'에 비와 김연아가 후보에 올랐다는 것을 언론을 통해 알았지, 어디서 투표하고 그 투표결과가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관심이 없습니다. 타임지에서도 이런 점을 감안해 온라인투표는 참고만 할 뿐 수상자 결정에 절대적인 요소로 삼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 MTV 최종 후보 5인도 온라인 투표 결과로 이뤄진 것입니다. 최종 수상자 결정을 앞두고 주최측에서 비를 어떻게 평가할지 모르지만 팬들이 온라인으로 몰표를 주는 것은 비에게 좋지만은 않을 것입니다. 비의 최종 후보 5인 선정이 팬들의 온라인 지원이라는 것을 안다면 최종 심사 과정에서 비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온라인 투표란 말 그대로 일반인들에게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된 서비스 차원일 뿐입니다. 비 팬들은 그냥 마음으로만 성원해도 되는 거 아닌가요?


비의 '월드스타'라는 호칭에는 거품이 끼어 있습니다. 요즘 비가 '초심을 잃었다', '건방지다' 등의 평가를 받는 것도 '월드스타'의 거품 때문입니다. 이런 거품은 빨리 걷어내야 합니다. 비가 어려운 환경을 딛고 성공한 것은 인정하지만, 데뷔때의 순수성은 보이지 않습니다. 비는 광팬들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일반 팬들의 사랑과 성원을 받기 위해서는 빨리 거품을 걷어내고 초심으로 돌아와야 합니다. 비가 진정한 '월드스타' 소리를 듣기 위해서는 '초심'과 '겸손'이 가장 필요한 덕목이 아닐까요?

추천은 무료, 한방 쿡 부탁드립니다!! 카푸리 글이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ㅉㅉㅉ 2010.05.13 15: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걸 보고 이뭐병이라고 하는구나.ㅋㅋㅋㅋ
    무슨 개구라를 쳐도 이런 구라를...ㅉㅉㅉㅈ
    당신 머릿속의 거품이나 먼저 걷어내쇼.
    팬들의 온라인 투표 덕이래.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완전 웃겨.
    팬들 온라인 투표덕이면 비가 투표상으론 계속 5위권이었으니,
    5년 연속 100인에 선정돼야 맞지, 근데 왜 2006년 한번 밖에 선정되지 못했을까..
    이상하다.그죠.안그래요?ㅋㅋㅋㅋ

    게다가 본문 안에서 자기도 온라인투표결과랑 실제 결과는 달랐다고 적어놓고서
    또 비가 된건 팬들 온라인 덕이란 말도 안되는 소릴 적어놨네.ㅋㅋㅋㅋ
    자기가 무슨 말하는지도 몰라.ㅋㅋㅋㅋ 그냥 욕하고 싶고 시선끌고 싶어서
    사실도 제대로 모르면서 써갈겨놨네.ㅉㅉㅉ

    타임지랑 MMA를 그리 만만하게 보시다니 쳐 웃고 갑니다.
    ㅋㅋㅋㅋㅋㅋㅋ

  2. 비 팬들의 인터넷 몰표로 선정된다는 얘긴 틀린 말같네요
    팬심으로 세계의 100인이나 뮤직어워드 최종 후보에 오를수 있다면 빅뱅,투피엠.소녀시대 등등의 아이돌 그룹이 올라야 하는거겠죠. 타임지나 엠티비 후보는 그 해
    정말 핫하고 영향력있는 연예인만이 오를수 있는 권위의 주관사들입니다.
    비의 팬이 아니더라도 장한일을 해낸 젋은 한국의 스타를 깎아내릴 필요는 없을듯하네요^^

  3. 온라인 투표 2010.05.13 15:4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온라인 투표....를 꽤 만만하게 보시네요.^^
    저는 비 팬도 아니고 그냥 지나가던 한 사람인데요.

    온라인 투표의 중요성을 떠나서 우선 한국 배우가 저기 후보에 들어갔다는거 부터가 대단한 겁니다. 그만큼 비가 피나는 노력을 했다는 뜻이구요. 그것부터가 칭찬해줘야 할 일입니다. 비의 월드스타란 말에 거품을 논하기전에요.

    그리고 거기에서 또 최종후보 5인에 들었습니다. 물론 대부분 온라인 상의 팬들의 힘이었겠지만 그것이 오로지 한국팬의 위력으로 달성했을까요? 비는 아시아 상에서도 꽤 많은 인기를 몰고 다닙니다. 분명 아시아팬들의 투표도 큰 몫을 했을것란 말입니다. 그러니 온라인 투표라고 해서 그냥 한국팬들이 광클해서 됐겠거니...하시면 안된다는 거에요.

    그리고 글쓴이님의 말처럼 이 투표는 거의 온라인투표라고 말씀하셨으니 최종후보에 들지 못한 브래드 피트나 탐 크루즈등의 진짜 월드 스타인데 이런 투표에 표를 던져줄 광팬도 없다는 얘기가 되네요.

    여튼간 비의 월드스타란 닉네임은 아직 그에게 과분한 호칭이고 거품이 들어있는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월드스타란 닉네임은 비가 직접 만든게 아니라 언론에서 지어낸 것이며, 비 또한 수차례 방송에서 비가 자신에게는 과분한 닉네임이며, 그 닉네임에 걸맞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그리고 진짜 월드스타는 이름 앞에 닉네임이 붙지 않는 거라고 말하고 다닌 것도 사실입니다.

    요즘들어 비가 그냥 방송에서 장난반 진담반 말하고 다닌 것들이 자꾸 기사회되고 오해를 사게되서 비팬이 아닌 저로서도 좀 짜증나고 답답한 지경입니다. 제대로 방송 보지도 않고 기사만 보고 마치 그냥 덮어놓고 비를 폄하하려고 하는 글들이 참 많은거 같아요.

    결론적으로 비가 과분한 닉네임을 듣고 있고, 거품이 없는 건 아니지만. 비가 계속 노력하고 열심히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그 닉네임이 사실이 될 날이 그리 멀지는 않았다는 생각이 들어요.

  4. ㅋㅋㅋㅋ 웃기내요.
    타임100후보는 그쪽에서 선정해주는거에요.. 투표로 선정되는게 아니라.
    사실도 아닌걸 사실인양 글을 쓰시내.
    5년내내 뽑히지 못한게 거품이아니라 5년내내 후보에 선정된게 더 대단한겁니다.

    투표로 타임100이 됐다면서 뒤에는 투표로는 될수없다라?
    자기가 무슨말을 쓰는줄도 모르고 글을 쓰시는군요

    • 후후 2010.05.13 18:58  수정/삭제 댓글주소

      그쵸.ㅋㅋㅋ우와님 저도 넘 웃기넹.이 블로거님은 완죤 또라이거나 미쳤거나..김연아가 뽑힌건 세계적으로 유명한거고..그럼 2006년에 비가 뽑힌건.,,,,,,,,,그만큼 김연아만큼...대단한거라 뽑힌거야 알겠니 ...연예인은 한번 뽑히면 사실 두번 선정되는건 많이 힘들다고 하는데도 5년연속 후보로도 넣어주니 비가 더욱 대단하죠,,누군 후보만 되도 영광인 현실에.,..

  5. 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ㄴ

  6. 븅신새키 2010.05.13 18:5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건 뭐 나 무식하다 광고하는것도 아니고.,..븅신아 후보에 선정되야 투표도 하고 말고 할거아냐.....그리고 투표로 다 되는것도 아니고,.선정단 심사가 남았어요,.,,,이사람아....엠티비가 무슨 동네 이름이냐..아놔 뭐 말이 되야 글을쓰지.....그리고 엠티비가 왜 핫한지 알아..구닥다리 권위나 따지지 않고 가장 트렌디하고 지금의 인기를 반영하는 시상식이라 뜨거운거야 알겠니........또 하나.김연아 타임지 선정되서 알겠지..타임지 영향력 100인에 선정되는거이 어떤건지.2006년도 그해 아시아의 비의 인기는 대단햇어 알간..? 비 신드롬이었다구..한국에서나 죽어라 열폭종자들이 까대지..사업하는 사람들 아시아에가서 로비할때 비얘기부터 시작했다는 말도 못들어봤니??? 욘사마 일본에서 아무리 지랄을 떨고 신 대접을 해줘도..동방신기가 아무리 일본에서 대단한 성적을 내도 들수 없는곳이 타임지야 알것니..? 동방신기 그 어마어마한 팬들이 아무리 투표를 하고 싶어도 후보조차 될수없는 곳이 타임지라고 .,,,,,,,,,,,,,,,2006년에 한번 선정되어서 힘든데도 비가 5년 후보에 오르는것은 뭘 의미하는지 너같은 무식한게 알라몰라..모르면 가만히나 있어 그럼 중간이나 가니까..

  7. 김기동 2010.05.13 18:5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왜 내 리플은 지웠지 ? 하하

  8. 김도윤 2010.05.13 19: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너나 잘하세요!!

  9. 위에 다 비 팬인갑네. 비가 모 한게 있다고 월드스타 타령인지.
    까놓고 말해 영화 두 편 찍고 월드스타 드립하려면 적어도 흥행으로 뒷받침이 되던가 권위적인 상이라도 하나 정도 쥐어야 말이 되지... 둘 중에 어느 하나라도 제대로 했던가? 거품을 스스로 불려 덩치 크게 보이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는데, 제발 서로 눈속임은 하지 말자.

  10. 월드스타는없다 2010.05.14 14:0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물론 외국에서는 월드 스타라는 표현을 쓰지는 않죠. 영어에서 명사 2개가 연달아 나오는 건 피하는 경향이 있으니까요.

    2009년 말부터는 time등의 외국 주요 언론에서 비를 지칭할 때 international star라는 표현은 쓰더군요. world star와 international star가 단어는 다르지만 비슷한 뜻이지 않나요? 형용사+명사니까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international star라고 써야 씹히지 않는걸까나. 도대체 콩글리쉬인 월드스타라는 말을 외국에서 안 쓴다고 거품이라는 건 좀 이상하군요.

  11. 김기동 2010.05.14 16: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비에 관심도 닌자어쌔씬이 삼류라는거에도 동의하지만

    흥행이 안됐다라? 하하 아래 자료를 보고도 비흥행이란 소리가 나오나



    미국의 영화정보 사이트 ‘더 넘버스’에 따르면 3월17일 출시된 ‘닌자 어쌔신’ DVD는 4월11일 집계분까지 51만4683장이 판매돼 1008만4306달러(약 112억2383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로서 ‘닌자 어쌔신’은 극장 흥행과 DVD 수입을 합쳐 미국에서 4820만7189달러(약 536억5460만원)의 흥행수입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4000만 달러의 총제작비가 투입된 것을 감안하면, 미국에서의 매출만으로 손익분기점을 넘은 것이다.

    박스오피스 모조가 집계한 ‘닌자 어쌔신’의 전 세계 흥행 수입은 6159만252달러(685억4995만원)이며, 여기에 DVD수입과 일본, 프랑스 등 아직 집계되지 않은 영화의 흥행수입까지 합치면 총 매출액은 10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12. 헐리우드에서 망하는 영화는 거의 없어요
    막강한 2차판권이 있어서
    심하게 망한 영화의 대표인 워터월드도 2차판권으로 손실을 매우고 순익을 냈구요

  13. 문병선 2010.05.16 15:0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광고 봐라.
    무슨 놈의 블로그에 광고가 이렇게 드럽게 많이 붙어 있지?
    광고 붙이고 돈 벌려고 별 개소리를 다 늘어놓고 있네

  14. 일요일어느날 2010.05.30 13:2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한국의 스타가 미국의 MTV의 무비어워드 한 시상식 후보에 들었다는게 대단하게 생각드는부분인데 월드스타라는 닉네임이 맞냐 안맞냐가 중요한가요?? 글은 글쓴이의 인격이 드러나는 공간이기 때문에 인격수양을 많이 하라는 이외수 님의 말이 생각나는 하루네요.

  15. 진정한 월드스타로 박차를 가할때군여

  16. 왠 거품? 아시아 많은나라에서 얼마나 인기가 많은데-_-당신외국친구 없소?
    그리고 티비에서 재밌으라고 하는 말도 구분못하나 글쓴이는?
    정지훈처럼 겸손하고 열심히 노력하는 가수는 드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