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 번의 살육 광풍이 몰아쳤습니다. 그것도 추노꾼 왕손이(김지석)와 최장군(한정수)이 죽었다는 것이 조금 충격적입니다. 지난번 백호(데니안), 윤지(윤지민), 큰놈이(조재완), 만복이(김종석), 궁녀 장필순(사현진)이 한꺼번에 줄초상 당할 때도 제작진의 스토리 전개 방식에 불만이 있었는데, 어제 14회에서 황철웅이 왕손이, 최장군을 한꺼번에 죽이는 것을 보니 스토리 전개 수준은 이미 ‘막장’ 수준입니다. 황철웅은 싸이코패스 기질이 있어서 그런지 하루에 한 명이라도 죽이지 않으면 가시가 돋는 걸까요?

연이은 줄초상에 <추노> 드라마를 막장이라고까지 합니다. 왕손이와 최장군은 죽을 때 죽더라도 화끈하게 죽어야 합니다. 그런데 송태하(오지호)와 언년이(이다해), 이대길(장혁)과 설화(김하은)의 멜로가 나오다가 왕손이가 죽고, 또 멜로신 나오다가 갑자기 불꽃이 쏟아지는 가운데 최장군마저 황철웅에게 허무하게 칼을 맞는 것은 왕손이, 최장군을 욕되게 죽이는 것입니다. 제작진은 시청자들을 황당하게 만드는 재주 하나는 아주 비상합니다. 그런데 이 황당함이 바로 낚시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즉, 최장군과 왕손이는 죽지 않았다는 겁니다. 제작진이 시청자들에게 던진 대형 미끼라는 거죠.


<추노>는 ‘선덕여왕’으로부터 시청자 낚는 기술 하나만큼은 확실히 배운 듯 합니다. 13회 엔딩신에서 이대길과 언년이가 저자 거리에서 부딪히는 장면이 나왔는데, 14회에서 대길이가 10년을 찾아 헤매던 언년이와 만나는 모습을 기대했는데, 떡밥이었습니다. 워낙 떡밥에 길들여져서 어제 대길과 언년이가 만날 거라는 예상은 솔직히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언년이만 대길이를 알아보고, 대길이는 언년이 환상을 본 듯 주변을 기웃거리다가 설화가 끼어들어 ‘별 일’이 없었습니다. 또 제작진에게 속은 것입니다. 그렇다면 최장군과 왕손이도 죽은 것처럼 하고 실제로는 죽지 않았을 가능성이 큽니다.

최장군과 왕손이가 죽는다면 제작진은 또 한번의 비난 화살을 각오해야 합니다. 황철웅은 왕손이를 죽이지 않았습니다. 그의 무술신공으로 왕손이를 기절시켜 죽은 것처럼 위장한 것입니다. 그리고 왕손이가 가지고 다니던 불꽃을 쏘아올려 대길패를 유인합니다. 최장군이 불꽃을 보고 황철웅에게 먼저 달려갔지만 배에 칼을 맞고도 무적의 칼솜씨를 보인 황철웅과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입니다. 최장군의 무술도 뛰어나지만 황철웅을 능가하지 못해 칼 몇 번 맞다가 정신을 잃게 됩니다.


어제 14회 엔딩신이 이대길이 황철웅이 있는 곳으로 전력질주 하는 모습인데, 막상 도착해보니 이미 최장군과 왕손이는 싸늘하게 죽어 있는 것으로 오해를 할 듯 합니다. 그리고 황철웅이 남긴 서찰을 송태하가 쓴 것으로 오해하면서 다시 이대길은 송태하를 쫓게 되겠죠. 언년이에 대한 사랑 때문에 무려 5,000냥(왕손이와 최장군에게는 500냥이라고 했지만)이 걸린 송태하마저 잡지 않고 돌아선 이대길은 동료가 죽었다고 생각해 이성을 잃게 됩니다. 황철웅의 낚시 서찰에 이대길도 제대로 빠진 겁니다.

15회 예고편에서 최장군이 하고 다녔던 비녀를 대길이가 머리에 꽃는 모습이 나옵니다. 그리고 대길이는 언년이를 찾기 위해 갖고 다녔던 그림을 불에 태웁니다. 이는 언년이에 대한 모든 것을 다 잊어버리고 송태하를 잡기 위한 마음의 정리입니다. 비록 추노꾼이었지만 이대길은 언년이에 대한 사랑보다 왕손이와 최장군의 복수가 더 중요했던 것입니다. 황철웅으로서는 어차피 송태하를 잡아야 하는데, 이대길과 송태하의 대결로 몰아 중간에서 힘 안들이고 목적을 달성하려는 비상한 머리를 쓴 것입니다.

혹자는 지난번 줄초상 후 어제 최장군과 왕손이까지 죽은 줄 알고 ‘막장’ 드라마 운운하기도 하지만 제작진이 바보가 아닌 이상 주연급 두 명을 허무하게 하차시킬 일 있나요? 워낙에 제작진이 미끼를 자주 던져 이젠 왠만한 떡밥은 덥석 물지 않게 됐습니다. 사실 <추노>를 빠짐없이 본 사람들이라면 최장군과 왕손이가 죽지 않았다는 것을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습니다.


만약 최장군과 왕손이가 죽었다면 그 죽음이 너무 빨랐고, 극 전개와는 크게 관계없이 너무 황당하게 죽었다는 겁니다. 황철웅도 나름 비중 있는 역할이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왕손이와 최장군이 황철웅을 위한 불쏘시게 역할을 했다는 것이 황당한 겁니다. 또한 도망 노비 신분인 송태하와 언년이의 손발이 오그라드는 멜로 연기 뒤에 왕손이와 최장군의 허무한 죽음을 편집한 것은 이들을 두 번 죽인 것입니다.

최장군이 죽을 때는 뜬금없이 불꽃이 계속 터지는 가운데, 황철웅과의 무술신이 나왔는데 몇 번 싸워보지도 못하고 최장군은 황철웅의 칼을 맞고 고통스러워 합니다. 왕손이는 그래도 날쌘 다람쥐처럼 황철웅의 칼을 오랫동안 피하면서 나름 선전했는데, 최장군은 뭡니까? 그동안 최장군이 보여준 무술 실력은 만만치 않았는데, 송태하에게 가슴에 칼을 맞고 비틀거리던 황철웅에게 허무하게 죽는 것은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너무 졸렬한 전개입니다. 황철웅의 칼 솜씨가 아무리 뛰어나다 한들 악역의 손에 무참히 쓰러지는 왕손이, 최장군을 보고 기분 좋을 사람은 없습니다. 아래 사진이 15회 예고 끝장면인데, 대길이가 최장군이 쓰던 창을 들고 있어서 마치 최장군이 죽은 것처럼 오인할 수 있습니다.


제작진은 <추노> 방송 이후 최장군과 왕손이의 죽음을 가장 큰 떡밥으로 시청자들에게 던진 것입니다. 마치 죽은 것처럼 예고편 낚시 편집으로 내보내 시청자들이 일주일간 <추노>의 끈을 계속 이어가게 하려는 꼼수일 뿐입니다. 아무리 시청률을 위한 미끼라고 해도 별로 기분 좋은 미끼는 아니네요.

 추천은 무료, 한방 쿡 부탁드립니다!! 카푸리 글이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제가 봤을때는 진짜 죽은것 같아요...
    예고편에서 대길이가 꿈을 꾸며서 왕손과 최장군을 보는 꿈을 보여주었고요..
    예고편을 보니 대길이는 왕손과 최장군을 송태하가 죽인것으로 착각하는 것 같더라고요...아마 그래서 대길이가 송태하에게 원수를 갚으러 가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3. 그럼 왕손이와 최장군은 기절해있다는뜻?

  4. 아진짜 죽엇으면.....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5. 진짜 죽었을까요ㅠㅠㅠ...

    말씀대로 낚시였으면 좋겠네요...

    어쨌든 저는 시청자의 입장에서, 다음주가 너무 기다려져요ㅠ

  6. 생각대로 2010.02.19 09: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렇게 전개되지 않으면 너희들은 저주를 받으리라"

    라는 저주글 같이 보이네요 ㅋㅋ

  7. 진짜 낚시었으면 좋겠는데 ㅎ

  8. 드라마늘이기 2010.02.19 09: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제 추노 보면서 무지 실망했는데 같은 생각이시군요.
    아니 주연급 왕손이와 최장군이 죽느냐,사느냐 갈림길에서 엉뚱한 화면이 나오고
    추노 작가가 시청률이 좋으니 연장방영할려고 스토리 늘리나 봅니다.

  9. 제가 봐도 그냥 둘이 어디에 감금 되어 있지 않을까 싶네요
    별다른 장면없이 너무 훅 죽지는 않을 인물들인거 같아욤

  10. 정말 낚시겠죠?? 차라리 낚시였음 좋겠어요..
    셋이 같이 나와 재미가 더하는데..ㅠ

  11. 지나가던 2010.02.19 11:2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황철웅이가 했던 대사 중에 "너희들에게 물어볼 것이 많다" 라는 말이 있었는데

    이것으로 유추해 보면 죽이지 않은것 같기도 하네요.

    낚시인지 아닌지는 다음주가 돼봐야 할듯...

    초반의 포스에 비해 조금 용두사미가 되려고 하는 감이 있는데

    마지막에 결말을 보고 납득 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12. 뜬금없는 태클을 걸자면...
    설화 (김시은) 이라고 하셨는데
    설화역을 맡은 배우는 김하은 씨 입니다.

  13. ㅠㅠㅠ 2010.02.19 12:1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0 ㅠ

    미끼가 너무 짜쯩나요 ㅠㅠ

  14. 글쎄 생각은 다 제각각이지만 등장인물들 죽인다고 이렇게까지 불만을 토로하는 건 좀 납득이 안가네요. 그거야 말로 작가 고유 영역인건데. 데니안이 아직까지 언년이 쫓아다니고 윤지민도 여태 쫓아다니고 궁녀도 안죽고 송태하일행이랑 같이 다니고 대길이가 언년이 오빠 만났는데도 그냥 살려두었다면... 너무 이상한 거 아닌가요?

  15. 네 몬스터님말에 2010.02.19 14: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위에 몬스터님말에 동의합니다.
    어디까지나 드라마내용은 작가에의해서 결정나는것입니다.
    그런데 요즘 한국드라마들을보면
    시청자들의 의해 드라마내용이 많이들 바뀌더군요.
    뭐 누구죽이지말라 누구살려라 이렇이렇게 해라 등등...
    시청자게시판에 난리를 치니 그 드라마제작자들이 무서워서
    내용들을 어쩔수없이 바꾸고있죠.
    시청자들은 그 드라마의 내용을 바꿀자격이 눈꼽만큼도없습니다.
    내용이마음에안들면 안보면되는것이고 괜찮으면 보는게 그만이지
    자기가 납득이안간다고 시청자게시판 등 이런곳에 항의를해버리니...참

  16. 낚시겠죠 2010.02.19 14: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제껏 추노에서 누군가가 죽을 때는 반드시 그 과정이 생생히 묘사됐습니다.

    칼 맞아 죽을 때는 칼을, 창 맞아 죽을 때는 창을, 독살 당할 때는 피뿜는 장면을

    여과없이 그대로 보여주면서 확실하게 죽음을 묘사했죠.

    그런데 왕손이는 튀는 핏방울만 보여줬지 어디에 칼 맞았는지도 모르게 넘어갔고

    최장군은 어깨쪽에 칼을 맞긴 했지만 그 칼날을 잡는 장면에서 끝났죠.

    그러니 죽었다고 할 수는 없고 뒤늦게 달려온 대길이가 아슬아슬하게 구할겁니다.

    그리고 미끼서찰에 낚인 대길이가 송태하 잡으러가고 할 일 없는 설화가 두 사람의 간호를 하겠죠.

  17. 오히려 2010.02.19 14: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오히려 왕손이와 최장군을 살리는게 더 막장같네요
    황철웅은 살인귀가 되어서 닥치는대로 죽이고 다니는데 왕손이와 최장군은 살려둔다?
    황철웅이 그 둘에게 인정을 베풀 이유가 없는데;;;;;
    최장군이 황철웅에게 지는것도 예전에 둘이 처음 싸울때 이미 황철웅이 최장군보다 한수위인것을 보여줬기때문에 그다지 이해하기 힘든부분도 아닌것같구요
    왕손이가 선전한건 그나마 도망다니면서 싸워서 그렇게 보인거지 최장군처럼 그냥 맞섰으면 왕손이도 오래 못버텼겠죠
    어쨌든 저는 왕손이와 최장군의 죽음이 아쉽지만 이제와서 그 둘이 살아있었다, 기절해있었다, 어디 갇혀있었다 이런게 더 막장같네요
    몬스터님 말처럼 작가 고유영역인데 시청자들의 의견에 좌지우지 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18. 이봐요 ..

    아무리 무술 신공 이라고 해도 혈점 일부로 안노린 이상

    기절 안됩니다 . 기절된다고 해도 피너무 많이 쏟았음.

    결론은 둘다 죽음

  19. 너무 단정지어서 얘기하시네요. 누굴 죽고 죽이고는 작가 고유의 영역이죠.
    예고낛시가 심한게 사실이긴 하지만 전개상 그 둘의 죽음이 이상할건 전혀 없습니다.
    어디까지나 주연은 타이틀에 나오는 다섯명 (대길, 태하, 혜원, 업복, 철웅)일 뿐입니다.

  20. 저번에 최장군이 갑옷 나누어준것 덕분에 살것 같은데.ㅜ

  21. 전 진짜 안 죽었어라고 빌고또빌고또빌고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