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과 함께 2008년 <에덴의 동쪽>에 출연했던 이다해는 극 종반이던 40회차에서 하차했습니다. 종반으로 갈수록 송승헌과 러브라인을 형성할 것이라는 시높과는 달리 국자커플(송승헌-이연희) 중심으로 드라마가 전개되면서 이다해는 자신의 캐릭터 정체성에 회의를 품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배우가 자진해서 드라마가 끝나기전에 하차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당시 이다해는 시청자들로부터 '용기있는 행동이다'는 등 격려를 받았지만, MBC연기대상에서 '에덴' 출연자 모두 상을 탔음에도 불구하고 주연급으로 40회(총 56부작)나 출연한 그녀는 아무 상도 받지 못했습니다. 소위 MBC로부터 괘씸죄로 팽 당한 것입니다. 그래서 '에덴' 이후 이다해는 지난해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보냈습니다.

고진감래라고 했던가요? 힘든 시간을 보낸 이다해가 새해 들어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습니다. <선덕여왕>이 끝난후 주중 유일한 사극인 <추노>가 25%에 가까운 시청률을 보이며 대박 행진을 시작했습니다. 이는 물론 장혁, 오지호 등 남자들의 다이나믹한 액션과 노비 문제를 다룬 신선한 소재를 다룬 점 등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그중 이다해 연기에 대한 기대감도 크게 작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극중 이다해는 여종 언년이로 나옵니다. 이대길(장혁) 집안의 노비지만 귀한 외아들 이대길과 송태하(오지호) 사이에서 비련의 여주인공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습니다. 1회가 장혁을 위한 것이었다면 어제 2회는 이다해 방송이었습니다. 대길이와 언년이의 신분을 뛰어넘는 풋풋한 사랑이야기가 전개되었는데, <아이리스>에서 나왔던 이병헌-김태희의 '사탕키스'보다 더 애틋한 키스신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러나 대길이와 언년이의 사랑은 당시 시대상황을 볼 때 절대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었는지 모릅니다. 대길이 아버지가 혼사 얘기를 꺼내자, 대길이가 차마 언년이가 있다고 말하지 못한 것을 보면 양반댁 귀한 도령과 여종이 사랑한다는 것은 사대부 집안으로서는 치욕으로 여길만한 일이었습니다.

언년이 오라버니 큰놈이는 대길이 집에 불을 지르고 도망을 친 후 거간꾼으로 성공한 후 이름도 김성환으로 바꾸어 살아갑니다. 그리고 함께 살던 언년이를 일찍 상처한 호라비 최사과에게 시집보내지만 언년이는 대길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혼례를 치루던 첫날 밤에도 오직 대길이 생각뿐입니다. 이대로 첫날밤을 치루면 대길과의 사랑은 영영 끝나게되는 것입니다. 언년이는 남장을 하고 몰래 최사과 집을 빠져나왔습니다. 오라비 김성환이 이제 혼기도 차고 했으니 아들딸 낳아 잘 살아달라는 간절한 부탁도 언년이의 눈에는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추운 겨울 시린 손 녹이라고 조약돌을 데워주는 대길이 모습만 눈에 들어올 뿐입니다. 원치 않는 남자와 평생을 함께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대길이가 언년이를 사랑하다가 증오로 바뀌어 10년을 찾아 헤멘 것은 오라버니 큰놈이 때문이었습니다. 두 사람을 생이별 시킨 것입니다. 대길의 언년이에 대한 사랑은 지고지순한 진심이었습니다. 당시 양반들이 여종들을 성노리개감으로 여겼던 것과 달리 대길은 언년이를 여인으로 봤던 것입니다. 부엌에 있던 언년이에게 다가와 꽃신을 선물하는 대길이를 보니 이 꽃신이 헤어짐을 암시하는 복선이었습니다. 남자가 여자에게 선물을 할 때 피해야할 것이 바로 구두 선물입니다. 구두 선물을 사주면 헤어진다는 징크스 때문입니다. 대길이가 사준 꽃신 때문인지 몰라도 그 이후 두 사람은 비극적인 이별을 하고 말았습니다. 그 사랑의 종착역이 어디인지도 모른 채 두 사람은 서로 엇갈린 행보를 계속하며 앞으로 드라마가 전개될 것입니다. 물론 두 사람 사이에 송태하가 들어와 삼각관계를 이룰 것입니다.


어제 이다해는 <추노> 2회의 중심 인물로 나왔을 뿐만 아니라 예능 프로 <해피투게더3>에 장혁, 오지호와 함께 나와 예능감을 한껏 발휘했는데, 2010년이 그녀의 해가 될 것이라는 예감이 들었습니다. '해투3'에서 오지호의 구사한 사투리를 흉내내는 것을 보고 빵~ 터졌습니다. 조신하고 단아한 이미지를 갖고 있던 그녀가 예능 프로에서 남자 배우 사투리를 그럴싸하게 낸다는 것 자체가 신선했는데, 유재석과 출연자 모두 뒤로 나자빠질 정도로 이다해의 사투리 개인기는 큰 웃음과 재미를 주었습니다.

누구보다 이다해는 경인년을 기다렸을지 모릅니다. <에덴의 동쪽>에서 하차한 후 지난 1년간 마음고생을 한 만큼 그녀는 새해가 되자마자, '에덴' 중도 하차에 대한 보상이라도 받는 듯 드라마와 예능에서 종횡무진하고 있습니다. 지난주는 '해투3'에서 카라의 엉덩이춤까지 추며 무엇이든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그녀의 열정 만큼 경인년은 그녀의 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연기력이 뛰어난 장혁, 오지호와 함께 2010년 그녀는 가장 기대되는 배우로 출발했습니다.
<추노>에서 언년이를 응원하는 이유는 연기력을 갖추고도 제 자리를 찾지 못한 이다해가 오랜만에 찾은 제 역할이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추노 재미있다고 하는데...
    저는 TV를 잘 안봐서~
    덕분에 잘 구경하고 갑니당

    • 너무 고맙게 잘 보았습니다.

      그리고...

      한국인은 꼭 알아야 하기에 실례하니

      너그럽게 봐주십시오.



      여러분, 충격적인 사실을 알려드립니다.
      조선왕조를 개국한 이성계가 중국인이란 사실이 밝혀져,
      현재 국사학계가 발칵 뒤집어 졌답니다.
      그런데 이 사실을 밝혀낸 곳이
      서울대 사학과가 아니라

      한 인터넷 카페라고 합니다.

      교수들이나 교사들도 그선배들에게 잘못 배운대로 가르쳐 온것이죠.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 입이 다물어지지 않네요.

      왜 이런 소식은 언론에 보도 안되죠?



      그래서, 지금까지 우리가 배운 국사,

      가짜라는 사실 아십니까,
      일제조선총독부가 만들것을

      해방후 친일파 사학자들이 이어받은것,


      위 제필명은 누르시면 바로 갑니다.



      이 명박의 친일 뉴라이트는

      김구선생을 테러리스트,

      일제시대는 한국근대화의 원천이라고 찬양합니다.



      그렇기에 중국서안에 대규모 고구려태왕릉/ 단군릉을
      놔두고도 국사책에는 없는거지요.(위 까페)

      그리고 아직도 거/북/선 실제모습 못 보신분 계십니까,
      역사사진방에 있어요.

      조선말기에 선교사가 전라도지방에서
      우연히 찍은 유일한 실제사진입니다.

  2. 신현균 2010.01.08 16:1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나도 응원합니다. 그리고 응원하는 사람이 많을 것 같습니다. 자자의 '버스 안에서'처럼, 그녀는 너무 매력있어, 그녀는, 화면에서만도 굉장히 지적이고, 세련되어 보입니다.

  3. 그런데 2010.01.08 16: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다 좋은데 몸종이라는 설정에도 너무 화장 곱게 풀메이크업한게 너무 눈에 띄었어요;; 옷은 누더기인데 얼굴은 대갓집 마마보다 깨끗하더군요. 주인공 첫사랑인만큼 땟국물에 튼살 덕지덕지는 아니더라도 그 또렷한 아이라인좀 어떻게 해 주면 안되었을지 ㅡㅡ 캐릭터를 망친다는 생각이 먼저 들더군요

  4. 대길의 판타지 2010.01.08 17:2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대길의 화가에게 하는 얘기를 들어 보면
    아직도 10년전의 언년이를 기억하고
    그 모습을 받아 들이려하지 않는 대길을 봅니다.
    손은 고생스런 종살이에 붉고 험하게 변해 있지만
    이상하게도 얼굴은 뽀얗고 예쁘게 나오더군요.
    대길에겐 아니 대길의 마음속에선 대길이 다시 언년이를
    만나지 않는 이상 계속 그런 모습으로 살고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가져 봅니다.

  5. 너무 응원합니다, 그녀의 팬인데 그 이상한 작가때문에 그 에덴의동쪽 초반에 비해 별로;;-_- 난생 처음 40회까지보고 저도 하차했습니다, 이다해씨 하차하면서

    조민기씨꺼라도 볼까 했지만 정말 내용도 산으로 가길래 하차했습니다,

    하지만 추노!!! 생방 본방 솨수 !!!! ^^ 다해언니 화이팅~~

  6. 다해윈 2010.01.10 12:4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잘됐으면 좋겠어요 ^^ 멋진모습 기대합니다.

  7. 언년이를 응원하기전에 자신의 가정이나 좀 응원하시지 그래요?

    아내랑 딸 그렇게 무시만 하지 마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