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의 중계권료를 지불한 SBS의 남아공 월드컵 단독중계는 CF시청률이 무려 50%에 육박할 정도로 외견상 성공한 듯이 보입니다. SBS 단독중계는 방송3사 공동중계에 비해 전파낭비를 없앴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면도 있으나 수준 낮은 중계방송으로 인해 욕하면서 보는 중계방송이 됐습니다. 즉, 국민들이 수준높은 중계방송을 선택해서 볼 수 있는 권리를 봉쇄했다는 비난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공동중계를 하더라도 시청자들은 방송사를 선택해서 볼 수 있었는데, SBS가 이를 막아버렸으니 좋으나 싫으나 SBS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SBS로서는 싫으면 보지 말라고 뱃짱 부리는 격입니다.

그런데 예능 프로 '남자의 자격'에서 남아공 월드컵 영상을 사용한 것과 관련해 SBS가 '피파규정 위반'이라며 KBS에 공문을 발송하고, 답변 내용에 따라 남아공에 파견 나온 KBS의 취재권까지 박탈할 수도 있다고 한 것과 관련해 파문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SBS측 주장은 월드컵 영상은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뉴스보도용 2분 외에 오락프로그램에서 사용할 수 없는데 KBS가 이를 어겼다는 것입니다. SBS가 주장하는  KBS 피파규정 위반은 국민들의 분노를 사게 만들었지만 규정은 엄연히 규정입니다. KBS는 이미 결정된 SBS의 단독중계에 '남자의 자격'이 정면으로 맞서는 듯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규정 위반은 분명하지만 SBS로서는 월드컵이 국민을 위한 것이 아나라 SBS의 돈벌이를 위한 지나친 처사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SBS가 국민들의 시청권을 볼모로 너무 상업적으로 치우친 중계방송을 하는 것에 불만이 많습니다. KBS측은 SBS가 '태극기 휘날리며'에서 KBS의 국가대표 평가전 단독중계 화면을 사용한 전례가 있기 때문에 '뉴스외 사용 불가' 문구를 담은 SBS측 월드컵 경기 장면 합의서에 거부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KBS는 SBS에서 다시 보낸 합의서에는 '뉴스외 사용 불가'라는 문구가 삭제됐는데 문제제기를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법대로 해서 KBS의 규정위반이 맞다해도 국민적 축제인 월드컵에서 같은 방송사끼리 법의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국민감정상 너무한 처사라 하는데도 SBS가 '남자의 자격' 제작진이 월드컵 영상 사용을 문제삼는 것은 '남자의 자격' 죽이기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남자의 자격'은 동시간대 '패떴2'와의 시청률 경쟁에서 압도적으로 앞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유재석이 빠진 '패떴2'는 폐지설이 나돌 만큼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이경규의 '남격'은 20%대 내외로 잘 나가고 있습니다. 한 때 '패떴'이 16주 연속 주말 예능에서 1위를 질주하는 것과 대조적입니다.


그러지 않아도 미운털이 박힌 '남자의 자격'인데, 월드컵 영상을 무단으로 사용한 것에 대해 SBS는 단단히 벼르고 있는지 모릅니다. '남격'으로서는 생방송도 아니고 이미 끝난 경기 화면을 사용한 것인데 무슨 문제가 되겠나고 하지만 단독중계권을 가진 SBS가 대응 수준을 높고 고민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대응이 상당한 수준의 제제라고 하니 SBS와 KBS가 큰 갈등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월드컵을 두고 자칫 방송사간 큰 싸움이 일어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남자의 자격'에서 월드컵 영상을 무단으로 사용한 것은 분명 계약 위반입니다. 그러나 방송3사 공동중계 합의를 깨고 SBS가 거액의 중계권료를 지불하고 단독중계 계약을 따낸 것도 국민들의 눈총을 받을 일입니다. 방송3사 공동중계가 꼭 전파 낭비 입장에서 생각할 일은 아닌 듯 합니다. SBS의 수준 낮은 중계방송을 보니 KBS의 서기철아나운서와 이용수 해설위원의 중계방송이 더 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흔히 월드컵을 지구촌 축제라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물론 국민적 축제입니다. 이런 국민적 축제를 SBS는 그들만의 잔치,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시키고 말았습니다. 공 하나로 국민들을 하나로 엮을 수 있는 기회를 단독중계로 인해 오히려 파열음이 나게 하고 있습니다. KBS나 MBC에 비해 SBS는 월드컵과 같은 대형 스포츠 중계경험이 떨어집니다. 자본주의 논리에 의해 단독중계권을 따냈지만 이런 행위가 결코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SBS는 몰랐을까요? 돈이면 다 되는 건가요?


저작권 문제와 관련해 KBS '남자의 자격-남자, 월드컵을 가다'편은 현재 다시보기가 중단돼 있습니다. 예상외로 저작권 문제를 두고 KBS와 SBS간의 진통이 큰 듯 합니다. SBS는 이번 월드컵 단독중계권을 따내 상업적으로 성공했을지 몰라도 국민들의 외면을 받는 방송사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습니다. 이번에 '남자의 자격'에서 월드컵 영상을 무단 사용한 것과 관련해 KBS에 '무리한 대응'을 한다면 이는 동시간대 '패떴2'를 살리기 위한 얄팍한 술수라는 비난도 피하기 어렵습니다. 국민적 축제인 월드컵을 두도 양 방송사가 볼썽 사나운 모습을 보이기 보다 KBS와 SBS간에 좋은 합의가 있기 바랍니다.

추천은 무료, 한방 쿡 부탁드립니다!! 카푸리 글이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걸 두고 병림픽 이라 하나 봅니다

  2. 상업주의 극치를 단면적으로 보여준다고 할까요....
    정말 추잡스러운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ㅜㅜ

  3. 글쎄요. 2010.06.15 14:4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스포츠와 비니지스를 구분할 필요가 있습니다. 되려 KBS가 돈 한푼 안내고 월드컵 인기에 묻어가려는 행태가 욕을 먹어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남격이 인기 있고 더 재미있다고 해서 월드컵 화면을 무단으로 사용해서는 안되지요. 글 쓰실 때 좀더 생각하시고 쓰셨으면 합니다.

  4. 월드컵 2010.06.15 14:4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sbs가 정말 밉상의 대표지만
    kbs도 남자의 자격을 보니 얍삽함이 극에 달했더군요.
    두 방송다 뭐하자는 건지..
    특히나 kbs는 수신료 인상도 있고
    현 kbs사장이 올림픽이나 월드컵이 삼사방송
    다 중계하는 것은 전파낭비라고 열을 올리던데
    본인이 사장이 되고보니 마음이 달라지는지
    나에게는 kbs는 mb하수인에 불과하고
    sbs는 근본없는 방송국이라는 것 뿐

  5. sbs...
    점점.. 사회를 삭막하게 만드는 느낌.

  6. sbs는 대한민국이 지니까 돈벌곳 없나 하고 살피는 거고 ....
    kbs는 월드컵 중계못하는대 동정심 얻고 중계료 인상하는거고 ...
    mbc는 그냥 가난에 찌들어 사는거고 ....

    결국 케이블이네 ... ㅅㅂ...

  7. SBS단독중계 상술이나 KBS의 얍삽한 상술이나 그게 그거네요 단독중계 얘기가 언제부터 나왔는데 남자의자격에서 월드컵 프로젝트 준비한거부터가 KBS는 이런상황을 원했던거같네요 SBS단독중계 반감이 크니까 거기에 묻어서 무단으로 영상은 내보내고 시청률부터 따놓은 다음 여론으로 SBS몰아내기할려는 얍삽한 상술,, 솔작하 SBS나 KBS나 돈에만 급급해서 추잡한 중계권싸움하는거 둘다 시청자 우롱인거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