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천하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요즘 가요계는 걸그룹이 대세입니다. 걸그룹 이름을 다 기억하기 힘들만큼  많습니다. 소녀시대, 원더걸스, 2NE1, 브라운아이드걸스, 카라, 애프터스쿨, 포미닛 등 정말 많습니다. 이렇게 치열한 걸그룹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비쥬얼'이 강조되는 것은 어쩔 수없는 일인가 봅니다. 따분하게 무대에서 노래만 부르고 내려가는 가수들은 더 이상 설 자리가 없습니다.

하긴 요즘은 30대 이상 세대들도 걸그룹을 좋아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귀엽고 깜찍한 소녀들이 무대에서 춤을 추며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좋아하지 않을수 없습니다. 요즘은 이렇게 눈과 귀가 모두 즐거워야 가요계에서 살아남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물론 진정한 뮤지션들이 무대에서 노래 부를 기회가 점점 줄어들고, 가요계가 마치 걸그룹 경연장 같다는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치열한 걸그룹 경쟁속에 프리티걸 카라(박규리, 니콜, 한승연, 구하라, 강지영)가 컴백했습니다. 카라는 지난 2일 <인기가요>에서 두번째 정규앨범 '레볼루션' 타이틀곡 '워너(Wanna)', '미스터'로 화려하게 복귀했습니다. 이번 무대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역시 엉덩이춤입니다.
처음 볼 때는 그냥 가벼운 율동으로 생각했는데, 한번 보고, 두번 보고 자꾸만 보고 싶을 정도로 은근히 중독성이 강합니다.


카라 복귀후 인터넷에서는 엉덩이춤 UCC가 기하급수적으로 퍼지고 있습니다. '미스터'에 맞춰 추는 엉덩이춤은 빠른 비트음에 맞춰 엉덩이를 좌우로 실룩실룩대며 흔들어주는 춤인데, 깜찍 발랄한 카라의 매력을 가장 잘 보여준 춤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첫번째 정규앨범에서는 귀엽고 소녀같은 이미지를 보여주었는데, 이번 두번째 앨범에서는 성숙하고 섹시한 이미지를 많이 강조한 느낌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카라는 훨씬 더 강해보였습니다. 물론 'Wanna' 가사의 중독성도 만만치 않습니다.

얼마전 <무한도전> '듀엣가요제'에서 애프터스쿨과 정준하가 부른 '영계백숙'은 반복되는 후렴 부분이 따라부르기 쉬운 맬로디였고, 시기적으로 삼계탕을 많이 찾을 때라 '영계백숙, 오오오~~~' 신드롬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지금까지 소녀시대의 '지'나 원더걸스의 '텔미' 역시 후렴구 반복과 소녀들의 안무가 맞아떨어져 큰 반응을 불러왔습니다. 최근 소녀시대는 핫팬츠 차림에 각선미춤, 제기차기춤 등 허벅지를 강조한 춤으로 남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고 있는데, 이번에는 다소 코믹하면서도 섹시미가 넘치는 카라의 엉덩이춤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데 이어 가정과 사무실까지 침범하고 있습니다.


무료한 오후 시간에 후배 직원이 카라의 엉덩이춤을 추며 썰렁한 사무실 분위기를 일신시키는가 하면 가정에서는 유치원에 다니는 꼬마들까지 엉덩이춤을 따라한다고 작은 엉덩이를 씰룩댑니다. 카라의 엉덩이춤이 유행하고 있는 것은 최근 특정 신체부위를 강조한 춤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걸그룹의 트렌드중 가장 강렬하기 때문입니다. 캐릭터나 이미지 걸그룹 시대는 지났습니다. 소녀시대(티파니)와 애프터스쿨(유이)이 강조한 허벅지에 이어 이번에는 엉덩이춤으로 한 여름을 강타하고 있습니다. 이제 걸그룹으로 인기를 얻기 위해서는 특정 신체부위 하나는 반드시 특출난 장점이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유행에 가장 빠르게 변하는 것이 가요계입니다. 트렌드가 변했는데, 낡은 옷 그래로 입고 나온다면 가뜩이나 위축된 가요시장은 침체를 가속화시킬 것입니다. 그나마 걸그룹이 가요계 침체 가속화를 막아주는 기둥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걸그룹이 누리고 있는 인기가 거품이라는 지적도 만만치 않지만 걸그룹 뿐만 아니라 일반 뮤지션들도 인기의 부침은 항상 있기 마련입니다.


2007년 첫번째 정규 앨범 <The First Bloooooming>의 'Breat It'로 데뷔 이후 두번째 앨범 'Wanna', '미스터'로 복귀한 카라는 가장 빠르게 기존의 걸그룹 판도를 뒤흔들고 있습니다. 올 상반기 '지' 열풍을 일으켰던 소녀시대는 2NE1 등장에 잠시 주춤하는가 했는데, 2NE1은 카라의 엉덩이춤으로 주춤하고 있습니다. 카라가 2집 복귀후 빠르게 대중들의 시선과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역시 '엉덩이춤' 때문입니다. 그러나 카라의 엉덩이춤에 대한 평가는 극과 극입니다. '귀엽고 깜찍하다'부터 신체부위중 가장 민감한 엉덩이를 내놓고 추는 춤이라 '보기 민망한 수준'이라는 반응 등 각양각색입니다.

그러나 카라의 엉덩이춤을 몇번 보면 자신도 모르게 엉덩이를 흔들고 싶은 충동을 느낍니다. 보는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카라의 엉덩이춤은 기분이 좋을 때나 나쁠 때나 가볍게 한번 흔들며 출 수 있는 아주 쉬운 춤입니다. 아마 쉽게 따라할 수 있기 때문에 은근히 더 중독성이 있나 봅니다. 불볕더위에 짜증 날때나 기분이 우울할 때는 카라의 엉덩이 춤으로 기분전환하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거보니까 좀..
    카라 맘에들면때는 그렇게이뻤는데

  3. wanna도 좋고 미스터도 좋고 .... 요즘 차에서 집에서 맨날 듣는데.... 미스터는 컴백무대에서 짧게 보여줘서 아쉽네요.... 고화질 동영상을 다운받아 맨날 듣는데 아쉽네요. 빨리 완곡을 방송에서 볼 수 있기를...

  4. 어느날오후 2009.08.05 20:3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ㅇㅇ 엉덩이춤 중독성 강함~

  5. 그렇군요. 여자애들이 아무것도 모르면서 이상한 가사 예를들어 국민 가요라는 어머나 같은 노래도 따지고 보면 이상한 가사예요. 그런 노래를 간드러지게 부르거나 섹시 댄스를 하면 어른들이 잘한다고 박수치고 자기네끼리 장기 자랑하고...어린 아이돌 가수들은 특히 어린 애들 한테 영향을 끼친다는거죠. 카라같은 애들이 자기가 하고 싶어서 하는것도 아니고 시키니까 하는건데 대놓고 노리는 춤이죠. 섹시에 카리스마가 있으려면 마돈나 정도의 위치는 되어야죠. 엄정화 정도라도...남자애들이 소시 춤 따라하는것은 귀엽지만 소녀 가수들의 성상품화가 당연시 되어가는듯 해 찝찝해요. 박진영은 여성 해방 어쩌구 하며 엉덩이 쓰다듬고 나오더니 여자들 위해 섹시 남자 가수나 많이 만들어 낼것이지 원걸 아가들에게 가슴 흔들게 하구 팔구십년대 컨셉으로 아저씨들 노리고 말이죠.

  6. 이번컨셉 2009.08.05 21: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솔직히 이번 카라가 들고나온 컨셉 다른분들은 섹시컨셉이라고 보시나요? 저는 아무리 봐도 섹시로는 안보이는데 말이죠. 카라나 기획사도 좀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준다고 했지 섹시라는 말은 언론에서 만든 말 같네요. 사실 카라가 섹시를 내세워도 그냥 제눈엔 귀여울 뿐 ^^;; 전 이전 1집의 느낌이 되살아나 더 좋더라구요. 이번 정규 2집 대박한번 났으면 좋겠네요.

  7. 저도 그 엉덩이춤 너무 귀엽더군요,
    저는 이 미스터라는 곡을 타이틀곡으로 밀고 나왔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들 섹시를 컨셉으로 잡고 나오는 걸그룹 사이에서 이 곡은 굉장히 파워풀한 느낌이 강해고, 노골적인 후크송의 느낌은 없었기에 이곡이 더 좋았네요.
    지금 타이틀 곡은 한번들어도 후렴구가 질리는 느낌이 듭니다.;
    이 엉덩이 춤이 인기라면 이 곡을 빨리 가져나왔으면 좋겠네요.

  8. breat it이 아니라 break it인데... 이게 뭐니..

  9. 강지영은 언제 저렇게 큰거죠? 이젠 숙녀티가 팍팍 나네요..역쉬 카라의 얼굴 강지영짱~ ㅋㅋ

  10. 살랑살랑~ㅎㅎ

  11. 구하라 누나 진짜 예뻐요. 구하라 누나 여신

  12. 카라 이번 컨셉은 성숙이지, 섹시가 아닙니다. 그리고, 엉덩이춤 노래는 후크송이 아니지요. 텔미춤이나 소핫, 노바디춤은 안그랬나요? 카라가 이번에 대박입니다. 그건 대중의 관심도와 열풍에서 자연스럽게 느껴지는 거니까요. 그리고, 엉덩이춤이 아니라 미스터춤이랍니다.

  13. 동그리 2009.08.06 01: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소속사에서 사장이 결과물을 안보고 워너로 밀자고 했거나.
    미스터 보고도 감이 안왔거나...
    딱 봐도 원걸은 텔미, 소시는 지, 카라는 미스터 이렇게 만들어 버릴수 있는 폭발력을 가지고 있는데. 사실 Wanna는 팬들이 지원 사격해주는 감이 크다면. 미스터는 그야말로 대중들에게 어필할수 있는 노래죠.
    노래도 쏙쏙 박히고 안무도 잘 만들었고. 엉살춤이라는 특징도. 대박의 삼박자를 갖추고 있는데...
    그러니 SM, JYP, YG에게 게임이 안되지.
    저런거 보면 박진영이나 양현석은 앞을 내다볼수 있는 대단한 감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되는군요.

  14. 태클은 아닙니다만,, 첫번째 정규앨범에서는 귀엽고 깜찍한 모습을 보여줬던것에 비해, 이번엔 성숙함을 강조한것같다고 하셨는데,, 오히려 제가 보기엔 카라 첫 정규앨범 시절의 포스를 다시 느낄수 있어서, 꼭 1집당시와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제가 1집을 잘 기억 못하는것일까요; 별로 1집은 귀여움이나 깜찍함을 밀지는 않았던것으로 기억해요.

    하여튼 갠적으로, 김성희양 탈퇴 이후 한동안 카라는 관심 밖으로 멀어졌는데,, 허니 하면서 다시 카라가 눈에 들어오더니, 이번엔 확실히 제 시선을 확 붙잡네요 ㅎㅎ

    사실상 DSP를 먹여살리는건 카라와 ss501뿐인데,, 확실히 이번엔 제대로 뽑아내기 위해 카라에 많이 투자하는것같다는게 눈에 보이네요... 다만 옛 젝키와 핑클간에 있었던 그런 문제는 다시 발생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는..

  15. 이런 포스트는 이번 발효된 저작권법 위반에 걸리는 거지 않나요? 이젠 저작권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이라도 신고가 가능하도록 바꼈다는데..불안하지 않으신지.
    저도 그래서 지난 글들 모두 감춰뒀거든요. 걱정이 되서요.
    요즘은 글 쓰기 진짜 무서워요.^^;

  16. 솔직히 2009.08.06 07:3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카라 엉덩이춤보고 성욕을 유발한다는 말을 돌려서 주구장창 쓰신듯

  17. 각자가 한가씩의 특징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만 무한경쟁시대인 걸그룹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거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런점을 미루어 보아 이렇게 특징적이고 자극적인 춤으로
    카라가 하나의 개성을 만든거 같습니다.

    글 잘 보고 갑니다 ^^

  18. 카라 이번에 의상이

    예전 90년대 핑클이나 베이비복스의 의상을 떠올리게 하더군요~

    다른 그룹처럼 레깅스스타일이 아니어서 오히려 개성이 있어 보이기도 하고요

    모자는 벗어도 될것 같은데......^^;

  19. ㅎㅎㅎㅎ한승연짱

  20. 흐흐흐 2009.08.08 22:5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사실 카라의 저 복장은 완전 미국영화의 카센터 작업복이지 않나요? 셔츠에 묻은 검댕도 그런 이미지고요. 당장이라도 차밑에서 기어 나와서 뭐 어쩌라고 한마디 하고 치킨레이스라도 할 기세 ㅋㅋㅋ.

  21. ㅋㅋㅋㅋ 2009.08.09 12:0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ㅇㅖ쁘다! 귀엽다
    근데 가수가 노래는 안하고
    씰룩씰룩
    노래 진짜 맨날 무한반복이야ㅠㅠㅠㅠㅠㅠㅠㅠ
    하긴 노래하는 가수가 있어야 말이지...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