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브아걸의 가인이 파격적인 화보를 찍었습니다. 사진을 보니 채찍을 들고 놰쇄적인 눈빛으로 어디선가 많이 본듯한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 핫팬츠만 입은 것처럼 느껴지는 보디수트에 레슬링 선수들이 매고 나오는 듯한 밸트까지 매고 나왔는데, 겉으로 봐서는 격투기때 사용하는 채찍으로 보일지 모르지만 복장과 표정을 볼 때는 성인 비디오에 나오는 애로 배우 같습니다.

가인은 '우결'에서 가상 남편으로 나오는 2AM의 조권을 의식해 야한 옷을 입을 때마다 조권의 반응이 어떤지 궁금하다고 했고, 이번에도 역시 "남편 조권이 보면 뭐라고 할지 모르겠다"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조권의 반응이 재미있어서 그런가요? 패션화보를 이렇게까지 야하게 찍는 이유는 뭘까요?

남자 연예인들이 식스펙 등 '복근' 자랑을 하는 시대라면 여자 연예인들은 '노출'로 대중들의 시선과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그래서 여자 연예인들은 너도 나도 벗습니다. 여자 연예인들의 노출 경쟁을 바라보는 남성팬들의 눈은 즐겁지만 노출 경쟁이 심할 수록 그 수위는 점점 높아지게 됩니다. 물론 가인이 이번에 찍은 패션화보 사진은 방송에는 나오지 않겠지만 인터넷을 통해 이미 급속도로 퍼지고 있습니다. 즉 방송에 나오는 그 이상으로 파급력이 대단합니다.

가인은 이미 3집 '아브라카다브라' 뮤직비디오때 노출로 한번 제동이 걸린바 있습니다. 가인과 남자 배우가 성행위를 연상케하는 파격적인 장면이 들어있었는데, 이 장면들이 논란이 됐습니다. 남자 배우가 가인의 다리를 감싸 안아 올리고, 스타킹을 찢는 듯한 장면이 들어 있습니다. 또한 채찍과 수갑 등을 이용한 가학적인 행위, 살인까지 묘사되는 등 걸그룹 맴버로서는 납득이 안가는 장면들 때문에 문제가 된 바 있습니다. 당시 소속사 측은 한 남자를 두고 두 여자, 즉 가인과 나르샤가 갈등하는 장면을 다뤘기 때문에 베드신은 자연스런 장면이라고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아이돌 그룹의 평균 연령이 20대 안팎이고 MV를 보는 세대가 청소년임을 감안할 때 지나친 선정성은 자제돼야 마땅합니다.

지난해 G드레곤이 청소년 콘서트에서 보인 침대 퍼포먼스 선정성과 유해매체물 노출  문제로 검찰의 조사를 받았습니다. '침대 퍼포먼스'도 무혐의 처분을 받았는데, 이는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입니다. 당시 콘서트후 G드레곤의 콘서트는 그 음란성과 선정성 문제로 여론의 질타를 받았습니다. 보건복지부가 G드레곤을 수사의뢰했던 것도 바로 선정성 때문입니다. 그런데 G드레곤은 최근 검찰로부터 무혐의 판정을 받았고, 공연제작자만 처벌을 받는 것으로 일단락됐습니다.

공연음란죄란 말 그대로 퇴폐 음란행위를 공공장소에서 연출했을 때 적용되는 법입니다. 수많은 청소년들이 보는 앞에서 낯 뜨거운 침대퍼포먼스를 벌인 것은 누가봐도 도를 넘은 행위였습니다. G드레곤의 공연은 12세 이상 관람가였습니다. 그런데 침대퍼포먼스는 '19금' 등급을 매겨도 될만큼 침대에 쇠사슬로 묶인 여자 댄서와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행위를 선보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것이 공연음란죄가 적용되지 않는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가인의 선정적 화보는 자의든 타의든 인터넷에 이미 노출됐습니다. 글쓴이가 쿨하지 못해서 그런지 가인의 이번 패션 화보는 선정적으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패션 화보란 그 잡지를 보는 사람들에게 패션 트렌드를 제공해주기 위함인데, 가인의 사진을 보면 '플레이보이' 잡지를 보는 듯 합니다. 가인이 찍은 화보 컨셉이 '찬란한 반란'이라는데, 걸그룹 가수로서는 적절치 않은 사진입니다. 가인의 선정적 화보는 '우결'의 풋풋한 아담커플 이미지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요즘 연예계 트렌드가 '노출'이라서 그런지 갈수록 그 정도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채찍을 들고 패션 화보를 찍는다는 것은 무슨 컨셉인지 모르겠습니다. 도발적이고 야하다 못해 성인 잡지를 연상케 하는 가인의 화보를 보고 그 패션잡지 독자들이 오히려 불쾌할 수 있습니다. 가인은 지금까지 브아걸과 '우결' 등에서 쌓아온 참신한 이미지를 망가뜨리는 노출 경쟁이 연예인으로서의 수명을 오히려 단축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노출'을 한다고 해서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추천은 무료, 한방 쿡 부탁드립니다!! 카푸리 글이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게 선정적이 아니면,뭐가 선정적이나요?
    참, 댓글에 말도안되는 논리가 많네요 ㅋㅋ

  3. 아브라 할때는 2010.04.24 12: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상의 탈의 후 여성상위 , 엎드려서 후위배 퍼포먼스도 햇었는데요 저정도는 약과죠..

  4. ㄴㅇㅁㄹㄴ 2010.04.24 13:0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모자이크는 왜해놨냐 정신병자색기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ㄴㅇㅁㄹㄴ 2010.04.24 13:2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티퀴돋네 ㄷㄷ

  6. 그냥화보인데요뭐...가인이는 다양한방법으로 활동하고있는데 말이지나치네요..아무리 개인블로그라지만..

  7. 음 요새 컨셉이기도 하고 저렇게 찍지 않으면 안팔리기도 하죠 그런데 딱히 심해보이지는 않은데요

  8. 음 요새 컨셉이기도 하고 저렇게 찍지 않으면 안팔리기도 하죠 그런데 딱히 심해보이지는 않은데요

  9. 문제는 2010.04.24 15: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생각이 올드하냐 아니냐가 아니고,
    언론매체를 통해 공중에대한 표현수위로서 적정한가이죠.

    사실 저정도는 실제 에로,포르노물에 나오는 직접적인 표현과는 많은 차이가 있고,
    그런관점에서는 야하다고 보여질수도 없죠.

    개인적으론.
    음란이란 성적수치심을 유발하는 어떤 행위를 말하는것일텐데,
    글쓴이가 문제제기한것이 그렇게 부당하다고 보이지는 않습니다.
    뭐 단순히 몸의 상품화란 담론을 떠나서라도
    아이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치는 대중가수들의 노출수위나 표현은 청소년의 건강을 생각할때 자제될 필요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아래 어떤 형태의 영리목적 표현도 다 허용될수 있는건 아닐테니까요. 공개적 영역이라면 신중한 태도도 표현주체에게 요구된다는 것이죠.

  10. 나오늘부터 티아라박멸한다ㅋㅋ 2010.04.24 15: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티퀴새키들ㅋㅋㅋㅋㅋ

  11. 이런 어이없는글은 뭐지 2010.04.25 04:1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이가 없군요.. 화보는 구독 연령층을 고려한 수위에서 진행됩니다. 작가들은 독특한 패션을 추구하면서 찍구요. 저는 가인양이 전문 모델급으로 굉장히 소화를 잘한 멋진 화보라고 생각했는데요. 저 화보속에서는 우결속의 귀여운 가인양의 모습은 안보이고 전문 모델에서 볼수있는 포스가 느껴지더군요. 굉장히 멋졌습니다.
    블로거 님은 화보에 대해서 이해를 잘 못하시는듯.
    이런글 보니 기분나쁘네요.
    함부로 엮어서 음란성이라는 말을 들먹이며
    쓰는것 아님니다.
    쓸려면 제대로된 비판을 하시기 바랍니다.
    굉장히 기분나쁘네요.

  12. 쩝..윗분과 동감입니다. 2010.04.25 06:0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난 가인팬도 아니고 브아걸 팬도 아니지만...
    연예인들이 벗어 잭끼는 일이 어디 하루이틀인가 ...
    이글은 글쓴이님의 지극히 주관적인 생각을 담아놓은 일기같으네요 -_-ㅋ
    화보 ?! 그딴건 모르겠고...뭘 저정도 가지고 그러시나 ㅋ
    글쓴이 님도 남자분이시면서..가인이 선정적이라면서..왜 청소년 걱정을 해주세요?
    요즘 청소년들 볼거다보고 할꺼다하는세상인데 가인화보고 코피터질일 없습니다. ㅋ
    옷이라도 벗어야 가인도 먹고 살아야죠..벗을만 하니깐 벗은거 아니겠슴까~
    그리고 가인 이미지 어쩌구 저쩌구 하시는데..섹시이미지든 무슨이미지든 한 이미지로 계속가면 고인똥물됩니다..연예인들은 계속 어떤 이미지로든 변해야 신선한 느낌을 주고 하는거 아님까 ..? ㅋ...

  13. 쩝..윗분과 동감입니다. 2010.04.25 06: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아참 한마디더 !
    님 범생이시죠 ?

  14. 티퀴박멸ㄲㄲ

  15. 술집여자 같다 화장도 그렇고 꼬라지도

  16. 기준도 없고, 시류에 편승한 감상문 2010.04.26 10: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일부 연예부 기자들의 잘못된 분류를 그대로 사용하여 이런 글까지 나오다니...

    언제부터 브아걸이 아이돌그룹이었는지? 브아걸은 걸그룹은 맞다고 할 수 있지만, 아이돌은 아니라는 것이 정석.

    멤버 중 3명이 30살이고, 1명도 24살인 여성그룹에게 들이대는 잣대로는 완전 부적합하다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그리고, 저 정도 화보에 대해 이런 글을 쓰는 것을 보면, 그저 평상복이나 입어야할 듯?

    그렇다면, 아브라카다브라의 무대의상은 어떻게 보시는지?

    앞/뒤도 없고, 철학도 없고...

  17. 아무개 2010.04.26 11:0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 글이 더 선정적인듯.
    선정적인 제목에 광고로 도배된 블로그에...딱 조회수 올리는 글 만들려고 노력한 흔적이 돋보이는듯.
    남 선정성 어쩌기 전에 선정적인 글쓴이부터 욕먹어야 할듯.

  18. 이런 패션화보 나 앨범 컨셉을보고 선정적이니 뭐니로 보는
    글쓴분이 더 선정적이지 않나여...ㅋㅋㅋ
    아브라 3집의 컨셉이 그런거엿구요
    저 패션화보는 W잡지 로서 찌근거구여..ㅋㅋㅋ
    다른 패션화보 보세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인이 언제 방송에서 벗고다녔습니까?ㅋㅋㅋ

  19. 저건 패션화보입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글쓴이님.....변태임?ㅋㅋㅋㅋㅋㅋ
    뭘그렇게 심각하게 보심...

  20. 작성자 꺼져 2010.04.27 13:1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브라운아이드걸스.이 그룹 제대로된
    노래 들어밧나요?ㅋㅋ
    브아걸은 아이돌이아닙니다.
    정당한 실력을 갖추고있는
    그룹입니닼ㅋㅋ
    그런것도뭐르면서 뭐?선정성?
    작성자가 더 저질이다....

  21. 금강산도식후경 2010.05.03 13:2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음~ 글쎄요...
    너무 한 부분만 꼬집어 그것을 확대해석한 감이 없잖아 있는 것 같습니다.
    일단 화보는 엄연히 패션 책자 구매층을 위해서 찍은 것이고, 저것이 크게 노출 된 것은 인터넷 기사 때문인데, 가장 큰 문제는 청소년이 접할 수 있는 포털에 사진과 함께 기사를 노출시킨 언론사가 문제지요.
    안 그래도 요즘 인터넷 언론사들의 과열 경쟁으로 자극적인 기사가 하루에도 수십 건씩 터지지 않습니까.
    가인이 저런 콘셉트로 패션 화보를 찍은 것 자체는 별문제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패션 잡지를 보면 엄연히 몇 세 이상 구독이라는 문구가 있으니까요.
    선정성으로 따지면 일반 가정에서 밥먹을 시간대에 나오는 TV CF들이 더 큰 문제입니가.
    얼마 전 애들이랑 티비 보다가 모 음료 광고랑 자동차 광고 보고 식겁했습니다.
    그게 오히려 더 자극적인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