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1박2일'을 보면 강호동 공백을 전혀 느낄 수가 없다. 강호동이 하차를 선언한 후 제작진은 6개월후 종영을 예고했지만 시청자들은 폐지 결정을 취소하고 방송을 계속하라고 아우성이다. 어디 '1박2일' 뿐인가. '강심장'도 이승기가 단독MC 체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고 '스타킹'은 붐과 이특 체제로 가고 있다. 강호동 프로중 '무릎팍도사'만 폐지된 후 다른 토크쇼를 준비하고 있는 모양이다. MBC가 '무릎팍'을 폐지한 이유는 강호동만한 MC가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런데 '1박2일' 등 다른 프로도 강호동 이미지가 강했지만 공백은 오래가지 않았다.

그렇다면 MBC는 '무릎팍도사'를 폐지한 게 실수가 아닐까? '무릎팍도사'는 토크쇼의 새로운 장을 연 명품 예능이었다. '무릎팍도사'란 말이 보통명사화될 정도로 브랜드 가치도 있었다. MBC는 강호동이 하차한 후 그를 대체할 만한 MC가 없다고 했지만, 주병진 등 강호동을 대체할 MC는 얼마든지 있다. 주병진이 라디오를 통해 복귀하려 할 때 윤도현을 석연치 않게 하차시킨 MBC의 자충수는 주병진 토크쇼마저 물건너 가게 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왜 MBC는 강호동 아니면 '무릎팍도사'가 안된다고 봤을까? MBC는 '1박2일' 등 타방송사에서 강호동이 빠진 후 시청률이 어떻게 나타나는지를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강호동 은퇴 후폭풍은 예상만큼 크지 않았다. 즉, '강호동 아니면 안된다'는 방송계의 고정관념이 깨진 것이다. 시청자들은 강호동의 진행방식에 길들여져 있었지만, 새로운 MC들에게 거는 신선한 기대도 컸다. '1박2일'의 맏형역을 하던 강호동 대신 막내 이승기가 메인이 되어 진행을 한다고 누가 상상이나 했겠는가? 그런데 이승기가 신통방통하게 강호동 빈자리를 잘 메우고 있다.

연예계에서 영원한 자리는 없다. 달도 차면 기울듯이 때가 되면 MC자리는 내려올 수 있다. 강호동은 세금 구설수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했지만, 어찌보면 내려올 때 내려왔다. '1박2일', '무릎팍도사'가 강호동의 사적인 프로그램이 아닌 한 언제든지 다른 MC가 대신할 수 있다. MBC는 '무릎팍도사'를 서둘러 폐지하기 전에 다른 MC로 대체하는 방법을 먼저 모색했어야 했다. 만약 주병진에게 '무릎팍'을 맡겼더라도 그의 자존심 때문에 진행을 잘했으리라고 본다. 이는 강호동 없이도 프로그램은 계속될 수 있다는 것을 '1박2일'과 '강심장'에서 이미 잘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왜 MBC는 강호동 없이는 아무 것도 안된다고 생각했는지 모르겠다.


방송사에서 예능 프로를 신설, 폐지하고 MC를 교체하는 건 주로 봄, 가을 개편때다. 이때는 시청률이 낮은 프로그램을 우선적으로 정리 대상으로 삼는다. 지난주 종영된 '무릎팍도사'의 경우는 수요일밤 심야 토크쇼의 강자였다. 5년간 200여명의 각계 각층 명사들을 초청하여 그들의 굴곡진 삶의 애환을 털어놓던 인기 토크쇼였다. 시골의사 박경철이 '무릎팍' 최종회 인터뷰에서 '무릎팍도사' 폐지를 아쉬워한 건 강호동 하차보다 '무릎팍' 프로에 대한 애착때문이다. 그렇다면 강호동이 아닌 다른 MC가 이 프로를 진행해도 무리가 없다는 말이 아니겠는가.

MBC가 강호동이 아니면 '무릎팍도사'를 진행할 사람이 없다고 한 건 아무리 봐도 성급했다. '1박2일' 제작진은 당장 폐지하는 것보다 시간을 두고 생각해보겠다는 심사에서 6개월 후 종영을 예고했다. 나영석PD가 폐지가 예고된 상황에서도 줄곧 시즌2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종영이 최선이 아니란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또한 시청자들에게 각인된 '1박2일' 프로에 대한 브랜드 가치를 쉽게 버리지 않겠다는 의중도 있다고 보는데, 바람직한 생각이라고 본다.


MBC로선 '무릎팍도사' 대신에 당장 이를 대체할 토크쇼를 제작해야 하는데, 주병진 이름을 건 토크쇼가 만들어질 거란 언론보도가 있었지만 아직 결정된 건 없다. 주병진이 복귀한다고 했을 때 사람들은 '무릎팍도사' MC로 생각을 많이 했다. 강호동 색깔이 강한  '무릎팍도사' 프로지만 주병진이 맡으면 주병진만의 프로가 나올 거란 기대를 했기 때문이다. 주병진은 강호동에 비해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겪은 MC기 때문에 강호동 그 이상의 토크쇼도 기대할 수 있다.

막상 '무릎팍'을 폐지하고 보니 MBC로선 '괜히 폐지했다'는 생각이 들 수 있다. 타 방송사의 '1박2일', '강심장' 등이 의외로 잘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무릎팍'같은 프로를 하나 만들어 시청자들에게 각인시키려면 적어도 3년 이상 걸린다고 본다. MBC는 3년내 '무릎팍'같은 명품 토크쇼를 만든다는 보장도 없다. 프로그램을 없애는 건 쉬워도 명품 예능으로 만들기는 쉽지 않다. MBC는 '1박2일', '강심장'을 보면서 '무릎팍' 폐지를 땅을 치고 후회할지 모른다.

☞ 이 글에 공감하셨다면 추천 한 번 부탁드립니다. 다른 사람이 더 많이 볼 수 있고, 글 쓰는 힘입니다.
    추천은 로그인 안해도 가능하며, 카푸리 글을 계속 보고 싶다면 정기구독+ (클릭) 해주시면 됩니다.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명씨 2011.10.18 09:2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물론 좀 성급했다는 생각도 들겠지만 어차피 무릎팍도사야 강호동의 캐릭터였는데 새로운 사회자가 맡는다면 그에 맞는 새로운 컨셉의 제목을 달아야하지 않을까요

  2. 역시 열혈 유재석팬답다는 말밖에는......

  3. 덱스터 2011.10.18 12:1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글이 횡설수설이네요
    1박2일은 강호동 혼자 이끈 프로가 아니니. 당연히 시청률에 지장이 없죠.. 하지만 무릎팍은 강호동과 게스트가 1대1로 이끌어가는 체제인데. 무릎팍도사라는 컨셉을 굳이 다른사람에게 똑같이 시도하는게 좋을까요?? 님말대로 자존심강한 주병진이 과연 도사옷을 입고 무릎팍을 외칠까요??? 주병진이 전혀다른 스타일의 토크쇼를 하면 모를까. 한참후배 코미디언의 컨셉을 그대로 따라할 사람이 아니죠. 무릎팍도사를 능가하는
    새로운 스타일의 예능을 기대합니다.

  4. 강호동에게 물러나라 한것도 팬이었고 빌미를 제공한것도 팬이엇다고 생각합니다

  5. 이젠 그만 2011.10.18 16:5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강호동과 강호동 관련 프로들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글들 쓰지 마시지요?
    모든걸 다 놓고 그냥 집에 칩거하고 있는 사람 그나마 맘이라도 잘 추스리도록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ㅉㅉㅉ

    강호동, 이젠 좀 놔줍시다! 국민 MC 하나 잃은것도 아쉬운데, 이젠 더 이상 TV에 나오지 않는 사람두고 뭘 또 이리저리 갖다 부친답니까?

    님이 좋아라하는 유재석에 관한 글이나 잔뜩 쓰시죠. 강호동 그만 놔두고...

  6. 볼쇼이 2011.10.18 21:4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흔히 하는 말이잖아요. 무릎팍 도사는 '강호동의, 강호동에 의한, 강호동을 위한 프로그램'이라고요. 그 말,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폐지하는 게 당연했습니다.

  7. 마루치 2011.10.19 07:5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글쓴이는 주병진 팬인가보다ㅋ강호동대안으로 주병진 얘기만 하고 있다ㅋ

  8. 고구마. 2011.10.19 10:4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강호동 빠지고 방송된 이 두편(2회촬영분)이 오히려 좋았다고 느낀건 저만인가요?
    저는 강호동이 좀 맘에 안드는 사람입니다만. 가끔 케이블에서 하는 재방송을 보다보면 지난 1년여 동안의 1박2일은 이게 지난주 방송인지. 지난해 방송인지 구분하기 힘들정도로 그 화면이 그 화면이고 최초 기획의도인 명소 소개는 정말 5분안에 끝나고. 해떨어지고 하는 복불복등등 지들끼리 노는영상이 방송시간의 70%를 차치하고 그러면 이건 그냥 스투디오에서하는 개그프로와 뭐가 다른거죠? 라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1박을 보면서 들던생각이 ... 나pd도 귀찮은가? 왜 새벽부터 연기자들 불러들여서 일찍 가면 될탠대 왜 안하는거지? 뭐 하나 촬영하는대 준비에 한두시간씩걸리는거 모르는거도 아닌대 왜? 9~10시에 연기자들 모이면 언제 거기가서 촬영할라고? 10시에 모이면 도착하면 2시 장비 셋팅하면 3~4시 그러면 이미 늦게가서 어두컴컴 조명 필요한시간, 왜 그런식으로 촬영하지? 요즘 정도면 오후 4시면 야외 촬영 하기 좋은시간대 지나고 조명이 필요 할탠대. 왜? 일찍 안가는거지? 이런 생각들을 했거든요.
    그러더니 지난 두편은 연기자들을 좀 들들 볶았는지 새벽같이모여 시작한듯 하더군요. 게다가 경주편은 아주~ 내용적으로도 풍성해서 맘에들었습니다. 그런 1박2일로 남아주었으면 하는맘이 들더군요. 예능이니 재미있고 웃기는 그런것도 필요하지만 좋은것을 보고 알게해주는것도 1박2일의 최초 취지였으니 그런것도 재미와 잘 어우러지게 유지 해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