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공효진은 본인이 들으면 기분 나쁠지 몰라도 김태희나 이영혜, 전지현 등 당대 최고 여배우처럼 예쁜 얼굴도 아니다. 그런데 드라마 속에서는 다른 그 어떤 여배우들보다 사랑스럽다. 아니 귀엽다고 해야 맞을 듯 하다. 미스코리아처럼 예쁜 여자들은 금새 질리는데 예쁘진 않지만 귀엽고 애교많은 여자는 오래 봐도 질리지 않는다는 남자들의 여성관 때문인지 요즘 공효진 그녀만이 가진 매력에 남자들이 푹 빠지고 있다. 포스팅 제목 그대로 드라마 '최고의 사랑'에서 공효진만이 가진 매력은 무엇일까?

'최고사'에서 공효진은 걸그룹 '국보소녀'로 잘 나가다 맴버들간 불화로 지금은 비호감으로 낙인 찍힌 여주인공 구애정이다. 이름 그대로 대중들에게 애정을 구걸할 정도다. 게다가 비호감이다 보니 방송 출연 기회가 없어 지방행사를 전전하며 근근히 살아가는 처절한 생계형 연예인이다. 그런데 10년간의 무명생활 끝에 그녀 앞에 백마탄 왕자가 두 명씩이나 나타났으니 호박이 덩쿨째 굴러온 격이다. 극중 공효진이 독고진(차승원)과 윤필주(윤계상) 두 남자사이에서 오락가락하며 벌이는 애정행각이 밉지 않다.


구애정이 벌이는 애정행각에는 어느 남자가 더 좋고 나쁘냐를 따지지 않는다. 그저 바람 부는대로 물 흐르는대로 흘러가도록 놔둔다. 강세리(유인나)처럼 명목상으론 독고진과 열애중이면서 윤필주를 잡기 위해 욕심을 부리지 않는다. 강세리의 시기와 욕심때문에 구애정 캐릭터가 더 돋보이는지 모른다. 그런데 실제 공효진의 연기를 보면 욕심을 부리지 않고 자연스럽게 하기 때문에 사랑스러운지 모른다.

단적인 예로 10회(2일) 방송에서 독고진을 잊기 위해 '좋은 봄날 정말 정말 예쁜 꽃구경 시켜줘서 고마워요'라고 말하며 자연스럽게 목이 메이는 연기는 시청자, 특히 남자들의 가슴을 저미는 진국 연기였다. 굳이 힘을 주어 대사를 하지 않고 나지막한 목소리로 했는데, 그 대사가 닭살스럽고 러블리하다. 힘 주고 목청 높이고 눈 까뒤집는다고 연기를 잘하는 게 아니란 걸 공효진이 보여주고 있다.

공효진은 극중에서 독고진을 사랑하고 있지만 차마 독고진이 내미는 손을 덥석 잡지 못하는 것처럼 연기에 있어서도 욕심을 부리지 않기 때문에 얼굴 표정이나 감정선이 너무 자연스럽게 나타난다. 이를 바라보는 시청자들 역시 공효진이 웃으면 빙그레 따라웃고, 마음 아파하면 같이 아파하고, 울어버리면 같이 슬퍼한다. 그녀가 캐릭터에 몰입하는 동안 시청자들은 감정이입을 하게 되는 것이다.


그녀의 연기는 '파스타' 서유경때도 그랬다. 주방보조 서유경이 까칠 버럭 셰프 최현욱(이선균)을 만나 온갖 구박을 받으면서도 결국에는 최셰프의 사랑을 받게된다. '파스타'에서도 '최고사' 윤필주처럼 사장 김산(알렉스) 사이에서 오락가락하며 줄타기 연애를 했다. 파스타 요리를 배우며 주방의 전설이 되겠다는 공효진만의 털털하고 맛있는 연기는 보면 볼 수록 빠져들게 만들며 러블리 공효진을 만들었다.

'파스타'는 공효진의 연기 이미지를 완전히 바꿔놓은 드라마다. 공효진은 '미스 홍당무'에서 비호감 삽질녀로 나올때만 해도 귀엽고 사랑스러운 것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줄 았다. 한 마디로 '멜로와는 어울리지 않는 배우'고, 얼굴도 눈에 확 들어오지 않는 지극히 평범한(?) 배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건 오산이었다. 얼굴이 예쁘다고 멜로 배우를 하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게 아니란 것을 그녀가 보여주고 있다. 이는 예쁜 여자가 귀여움을 떨면 금방 질리는 버터맛 파스타같지만 공효진의 귀여운 연기는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곰삭은 묵은지와도 같다. 여배우들의 성형이 대세다 보니 연기를 해도 어색하게 보이는데, 공효진 연기는 무공해 연기라 할 수 있다. '파스타'나 '최고사'에서 이런 공효진만의 연기 매력이 잘 드러나고, 최셰프와 독고진이 그녀의 매력에 푹 빠지니 남성들 가슴이 설레지 않을 수 없다.


공효진은 상대 남자 배우가 누구라도 잘 어울리는 배우다. 바꾸어 말하면 그녀는 상대 배우를 돋보이게 하는 연기자다. '파스타'에서 이선균과도 븅세커플로 달달함을 보여주더니 '최고사'에서 차승원과도 어울리고, 윤계상과도 잘 어울린다. 시청자들은 구애정-독고진, 구애정-윤필주 라인을 두고 팽팽하게 지지세가 맞서고 있다. 극중 캐릭터 자체가 불쌍하고 연민을 불러 일으키지만 회를 거듭하면서 공효진 특유의 살인 애교로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신데렐라로 거듭나니 애교의 달인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여배우에게 애교란 무기와도 같다. 아니 어쩌면 필요 충분조건인지 모른다. 그러나 그 애교가 불편하게 느껴지는 배우들도 많다. 공효진의 애교는 불편하지도 않고 보고 또 봐도 질리지 않는다. 이는 오버하지 않고 연기인지 아닌지 모를 정도로 너무 자연스럽게 애교가 나오기 때문이다. 독고진 차승헌의 코믹연기와 공효진의 곰삭은 애교연기가 합해져 '최고의 사랑'을 '최고의 드라마'로 만들고 있다.


☞ 추천은 무료, 한방 쿡 부탁드립니다!! 카푸리 글이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카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