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소녀시대 제시키의 불고기 발언이 때 아닌 논란이 되었다. 일본 NHK '뮤직재팬'에 출연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뭐냐?'는 질문에 제시카가 '야키니쿠'라고 답변한 것이 문제가 된 것이다. 논란의 요지는 '야키니쿠'는 불에 구운 고기로 한국의 불고기란 뜻인데, 불고기를 일본 요리로 만든 발언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야키니쿠'는 국물없이 숯불에 구워먹는 일본식 요리고, 우리나라 불고기는 국물에 자작하게 끓여먹는 거다. 사실 제시카의 발언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 이에 대해 야후 재팬에는 제시카가 '야키니쿠' 발언으로 한국에서 비난을 받고 있다는 기사까지 게재됐었는데, 평소 소시 기사가 뜨면 악플이 많았는데 악플보다 오히려 한국 네티즌들을 욕하며 '소시'를 옹호하는 댓글들이 많았다.

이 뉴스를 보고 느낀 점은 한 마디로 기사같지도 않은 글을 써서 일부러 논란을 만들었다는 느낌이다. 한국의 걸그룹이 일본에 진출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마당에 이 무슨 생트집 기사인지 모르겠다. 일본에서 활동중인 우리나라 연예들이 방송이나 인터뷰를 통해서 구설수에 오른 경우는 많았다. 그러나 이번에 제시카의 발언은 논란거리가 되지 못한다. 일본 MC의 질문은 '일본 음식' 중 좋아하는 음식을 물었고, 이에 제시카가 '불고기'라고 대답하는 것도 이상하지 않은가?


'야키니쿠'를 사전에서 찾아보니 어원에 한일 강점기에 재일교포에 의해 불고기에서 파생된음식이라고 돼 있다. 제시카는 일본 음식 전문가도 아니다. '야키니쿠'의 원조와 유래까지 알 지 못한다. 일반인들조차 야키니쿠가 어디서 유래됐는지 모르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야키니쿠'는 불고기에서 파생된 음식이기 때문에 불고기를 좋아하는 제시카가 일본의 비슷한 음식 '야키니쿠'를 얘기한 것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제시카의 '야키니쿠' 발언을 기무치, 다케시마 운운하며 매국노 발언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정말 생트집도 이런 생트집이 따로 없다. 한국에서 활동중인 외국인들이 방송에 나올 때는 모든 행동과 말을 한국식으로 요구한다. 우리나라 연예인들이 일본에서 활동할 때 일본식 언어를 썼다고 하루 아침에 비난을 받으니 참 어처구니가 없다. 만약 제시카가 '불고기'라고 했다면 일본에서 또 난리가 났을 것이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제시카가 개념도 없이 일본에서 활동한다고 비판했을 것 아닌가?


일본은 김치를 기무치로 마치 자기네 음식처럼 홍보하고 있다. 이런 일본의 간교함 때문에 불고기마저 일본음식으로 인식되는 것을 경계한 나머지 제시카의 '야키니쿠' 발언에 과민 반응을 일으킨 것이다. 다른 나라에 비해 일본은 우리와 악감정이 많아 특히 말조심을 해야한다. JYJ김재중이 기무치 발언으로 비난을 받았고, 조혜련도 '기미가요'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만약 제시카가 조금 생각이 있었더라면 논란이 될 '야키니쿠'보다 평범한 일본 음식 이름을 얘기했다면 아쉬움은 있다. 제시카에게 쏟아진 비난은 제시카가 몰라서 한 말실수 일지 모른다. 그러나 비난과 비판은 다르다.

흔히 김치전쟁이라 불리는 일본의 기무치 논란은 일본이 파렴치하게 국제사회에 공인까지 받으려 했다. 이런 일 때문에 한국스타들의 일본 발언들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이다. 이는 연예인이라고 해도 한국을 대표하는 톱 연예인이기 때문에 말과 행동 하나에 조심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래서 최지우, 정우성, 빅뱅의 태양, 조혜련 등 많은 연예인들이 구설수에 올랐다. 문제는 비판과 비난을 하는 자세다. 제시카가 앞으로 오해를 살만한 발언을 하지 않도록 건전한 비판은 괜찮지만 제시카가 의도적으로 불고기를 일본음식이라고 했다 하는 것은 비판이 아닌 억지 비난이다.


제시카의 '뮤직재팬' 방송을 보더라도 제시카가 고의적으로 불고기를 '야키니쿠'라고 하면서 일본음식이라고 한 것은 절대로 아니다. 제시카를 통해 처음으로 '야키니쿠'에 대해 알게된 사람도 많을 것이다. 소녀시대가 이번주 '홋'으로 국내 무대에 복귀한다고 하니 일부 언론과 네티즌들이 더 난리를 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제시카의 일본활동 성공을 위한 건전한 비판은 하되 비난을 하지 말아야 한다. 지난 20일 선보인 두번째 싱글 '지(ee)'가 일본 오리콘 주간 차트 2위를 기록하는 등 아시아 여성 그룹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두며 승승장구 하고 있는데, 비난보다는 격려가 필요한 때다.

이번 제시카의 '야키니쿠' 발언으로 국내 복귀를 앞두고 액땜 한 번 크게 한 것 같다. 분명한 것은 제시카가 의도적으로 한 발언이 아니기 때문에 더 이상 무분별한 비난은 삼가해야 한다. 제시카 발언으로 우리 음식문화에 대해 다시 한번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면 불고기, 비빔밥, 막걸리, 김치 등에 대해 세계화 전략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는 게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카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