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즈방송은 예나 지금이나 꾸준하게 인기를 끄는 스테디셀러 방송입니다. 요즘도 1:100, 퀴즈원정대, 우리말 퀴즈, 장학퀴즈 등 퀴즈방송은 참 많습니다. 이렇듯 톡톡 튀는 개성과 재치, 그리고 지혜를 겨루는 퀴즈게임과는 달리 무한도전 맴버들이 만든 무도만의 특별한 퀴즈쇼가 펼쳐졌습니다.

이번주  <궁 밀리어네어> 퀴즈특집을 보면서 김태호PD의 머리가 참 비상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맴버들에게 일주일전에 ‘궁’ 특집을 촬영한다며 빗속에서 경복궁, 창경궁 등을 돌아 디니게 합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5대 ‘궁’투어를 하면서 각 궁에서 주어지는 미션을 완수해야만 맴버들은 다음 궁으로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5대 궁 촬영을 마치고 제작진은 맴버들을 스튜디오로 다시 불러들여 일주일전에 둘러보았던 궁과 관련된 퀴즈쇼를 촬영한 것입니다. 맴버들은 퀴즈쇼에 들어가서야 '그때 잘 봐둘껄...' 하지만 이미 때는 늦었습니다. 이제부터는 최대한 기억을 살려 문제를 풀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맴버들에게 사전에 정보를 주지 않은 채 5대 궁을 둘러보게 한 후 그 경험을 토대로 문제를 풀게 한 것입니다. ‘무도’ 맴버들은 이런 영문을 모른 채 퀴즈쇼를 시작합니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일주일전에 무심코 돌아다녔던 궁에 관한 문제입니다. 생각만 잘하면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들입니다.

맴버들은 김태호PD의 이런 계략(?)에 말려 퀴즈쇼에 참가했지만 열심히 문제를 풉니다. 총 12단계의 문제를 6명이 릴레이형식으로 맞추는 형식인데, 12단계 모두 통과하면 500만원의 상금을 타게 됩니다. 그러나 단 한명이라도 오답을 말할 경우 퀴즈는 그대로 끝나게 됩니다. 유재석이 사회를 보고 나머지 맴버 5명이 릴레이식으로 문제를 풉니다.

1번타자 정준하가 달랑 한 문제를 맞추고, 2번타자 박명수가 4문제를 맞추었습니다. 5단계까지 간 것입니다. 나머지 7문제를 맞춰야 500만원의 상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5단계후에는 난이도가 조금 높아졌습니다. 박명수는 4문제를 풀고 인터넷 찬스를 사용해서 정답을 맞추려는 순간 아쉽게 시간 관계상 다음주로 미뤄집니다. 스릴넘치는 맴버들의 퀴즈쇼를 통해우리가 잘 몰랐던 조선시대 역사는 물론 서울 시내안에 있는 5대 ‘궁’에 대해서도 공부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김태호PD는 버라이어티의 특성인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사전 촬영 컨셉도 알려주지 않은 채 기습적으로 촬영을 했습니다. 정해진 포맷에 따라 이번주 특집이 뭐라고 알려주고 촬영하는 것에 비해 생동감과 박진감이 있었습니다. 예능의 ’리얼(real)이란 이런 것이다‘라는 것을 샘플로 보여주는 듯 했습니다.

지난주 <1박2일>은 전남 나주편에서 퀴즈 복불복을 진행했습니다. 여기서 MC몽과 이수근이 그리스와 독일의 수도를 틀려 설정 논란이 있었습니다. 진짜 몰라서 틀렸느냐, 아니면 알고도 틀렸느냐 하는 문제는 결국 퀴즈문제를 푼 이수근과 MC몽만이 알겠지만, 제작진과 본인들은 절대 설정이 아니고 정말 몰라서, 아니 생각이 안나서 틀렸다는 것입니다. 문제 자체도 국가의 수도이름을 묻는 단순한 퀴즈여서 이에 대한 논란도 있었습니다. <1박2일> 복불복 퀴즈와 달리 <무한도전> 퀴즈 특집은 맴버들 아무도 예상하지 못할 정도로 깜짝 퀴즈쇼였습니다. 일부러 틀리고 할 여유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6명의 맴버 모두 최선을 다하며 우리 궁에 관한 역사문제를 풀어갑니다. 맴버들이 퀴즈를 풀어나가는 동안 시청자들은 재미와 함께 상식적인 역사공부도 하게 됩니다. 말 그대로 꿩먹고 알먹는 것 것입니다. 이것이 무한도전다운 연출이며, 김태호PD가 예능을 버라이어티 그 이상으로 풀어내는 능력입니다.

이번주 <궁 밀리어네어> 특집은 버라이어티 사상 최초로 우리 나라 5대궁 투어를 통해 예능의 기본요소인 재미는 물론 500년전으로 타임머신을 타고 역사공부를 하게한 훌륭한 연출이었습니다.

Posted by 카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태호 PD..
    천재가 아닌가 싶습니다..

  2. 불광불급 2009.06.07 00: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1박2일 나주편과의 비교는 무의미하다고 생각합니다.
    무한도전 궁은 밀리어네어 영화를 패러디한 말 그대로 퀴즈가 주가 된 내용이고
    1박2일 퀴즈는 5단계 복불복에서 거쳐가는 과정의 하나였지요.
    퀴즈 부분에서 세심한 연출과 멤버들의 적극적인 열의를 같은 잣대로 놓기엔 무리가 있다 여겨집니다.

  3. 무도를 보고 나서 슬럼독밀리어네어를 봤는데요 깜짝놀랐습니다.
    퀴즈쇼 중간중간 회상씬 넣어서 지난 촬영분이랑 연관시키는 부분
    문제나오는 자막 박스 스타일
    마지막에 결정적인 순간에 다음시간으로 넘기는 부분까지
    슬럼독 밀리어네어의 패러디더군요.
    저는 그냥 슬럼독의 퀴즈쇼 부분만 따온건줄 알았는데
    ㅋㅋ 역시 김피디는 좋은건 또 자기식으로 쓸 줄 압니다. 그게 좋아요

  4. 사실 1박2일은 요즘 와서 '리얼'여부를 두고 논란이 생길만한 꺼리들이
    자주 생기는거 같아요. 1박2일은 요즘 안보는 편이고..
    무도는 항상 챙겨보게 되네요ㅋ.ㅋ
    김태호PD의 담백한 자막에 길들여졌을지도 모르겠지만..

  5. 김태호 피디..정말 예능의 천재인것 같아요.
    궁 밀리어네어 특집 정말 연출이 대단했습니다 ㅎㅎ
    무한도전은 다른 예능처럼 정체되지 않고 점점 발전,진화해나간다는게 참 대단한 것 같아요.

  6. 패떳,1박2일,무한도전 3대 리얼프로그램을 두고 생각해보면 딴건 몰라도 가장 오랫동안 사랑받을 프로는 무한도전이라고 생각합니다. 시청자와 함께 나이먹어가고 싶다던 예전 멘트가 요즘와서 생각나네요.

    일주일에 3~4번 촬영하는 프로가 흔한게 아니겠죠 ㅎㅎ

  7. 비교는그렇지만 2009.06.07 16:3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비교는 그렇지만..
    무한도전이 레전드라는 사실.. 어제 편집구성보면서 확실히 느꼈음..^^

  8. 보통 재미없을 거라고 생각하는 소재로 이렇게 즐겁게 만들다니 김피디님 좀 짱인듯.

  9. 그래도~! 2009.06.11 10:3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두 프로그램마다 특성이 있는건데 굳이 비교할 필요가 있을까요~

    저도 무한도전 이번편을 참 재미있게 보고 참신하다고 생각했지만

    그렇다고 비교할만한 대상은 아닌거같네요...1박2일은 요즘에 보면

    일반인과 잘 소통하는 모습이 다른 방송과 색달라 보여서 전 좋던데..^^;;

  10. 독일 수도 그리수 수도를 몰랐다는게 말이되나? 2009.10.26 01:1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전 그방송을 못봐꼬 지나가다 이 포스팅을 보고 떠올라서 쓰네요.

    물론 이해한다는 사람들은 얘기할수도 있겠다.

    독일수도 그리스수도 갑자기 물으면 모를수도 있지않느냐?

    그게 가능할까? 난 대답을 못하려고 해도 못할수가 없다고 본다.

    특히 이수근과 엠시몽이란 멤버에다 독일과 그리스라는 나라를 문제로 낸다면.

    이수근 엠시몽 둘다 나보다 나이가 많다(난80년생) 그렇지만 모두

    80년대란 상황에 초등학교(기초교육)를 다녔을것이고 90년대에 모두 의무교육 (고등학교)까지 뗐을것이다.

    독일하면 동독 서독 설마 이말도 모르진 않을것이다. 설마 동독 서독을 모를까?

    그당시 학교를다니면 전세계에 분단국가(우리나라의 특수상황)는 단 2나라라는걸 배운다 바로 우리나라 남한 북한 독일 서독 동독이다.

    학교에서 안배워도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서독 동독 이 두단어는 알테니깐?

    그럼 겜 끝이다 서독 동독하면 내나이또래는 베를린 장벽이란 단어를 모르려고 해도 모를수가 없으니깐

    서독 동독 통일 한것은 너무나 유명하고 핫이슈고 큰일이었다.

    뉴스에서 빵빵 때려줬고 그 유명한 베를린 양쪽 사이드 주민들이 벽을 붕괴하고 벽을 타넘고 환호하는 그 장면을 연신때려줬고 아직도 눈에 선하다.
    (난 엠시몽보다 한살 어린 사람이고 이수근보다는 5살 어리다 나도 이해하는걸 그사람들이 이해를 못할깡?)

    서독 동독 베를린 장벽 베를린 장벽 붕괴. 베를린 베를린 베를린을 모른다고?
    (분단상황은 독일의 수도 베를린 이 도시만 분단된 아주 특수하고 유명한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그럼으로써 우리나라는 유일한 분단국가가 되었다 그럼으로 딴나라보다 우리에게 의미있는 사건이다. ㅡ.ㅡ

    그리스 아테네 완전 붙은 두단어 아닌가?

    자 아테네 아테네는 그리수 신화에 나오는 여신이름이고 아테네 나라얘기도 많고 모른다 치자.

    아테네 하면 절대 모를수없는게 뭐일깡? 80년대에 학교를 다녔던 사람이라면 우리나라의 가장 큰 두 이슈 공산주의 민주주의 반공 이런얘기(난좀덜했지만 나 도 심지어 반공포스터를 그려본적이있다. 엠시몽 특히 이수근은 더했겠지)

    우리나라에서 가장 중요한게 뭐냐고 하면 특히 그당시 데모(나도기억나는) 암튼, 민주주의다 특히 그당시

    배우기 싫어도 도시국가 아테네 민주주의 기원 정말 모를까?

    모르고싶어도 모를수없겠다.

    마지막으로 더한 근거는 4년마다 올리는 큰 축제라는 올림픽 하면 아~ 하고 떠오르지않을까?

    4년마다 올림픽하면 그 유명한 성화봉송 모를래야 모를수 없다.

    특히 성화봉송 하면 그리스 아테네에서(올림픽의근원지이므로) 성화불을 점화한다 그유명한 장면 하얀 토가같은거 입은 여자들이 반구를 이용해 태양열로 불을 점화하는 그 장면

    88올림픽때 성화봉송 을 겪은 그 둘이 모를까 92 96 2000 2004 2008 서울올림픽이후 이 문제낼때까지 5번의 올림픽이 있었다. 성화 불 점화할때마다 방송은 못나와도 뉴스에나오겠다

    작년 2008베이징 올림픽 무한도전의 앞선 예능에서의 올림픽 편성으로(정말 대단하다) 1박2일도 뭐 한걸로 기억한다. (솔직히 작년까진 1박2일 재밌게봤다) 여자축구도 했었고 양궁도 했었고.

    결론은 올림픽이 뭔지도 모르고(일반상식이하의) 올림픽 특집한것인가?

    (그리스의 아테네하면 철학 수학 특히 그리스 철학자는 윤리시간에 지겹게 배운다 아리스토 텔레스 소크라테스 안배워도 소크라테스는 알겠다 그리스의 철학자.

    그리스 아테네는 또한 유명한 관광지이다 ㅡ.ㅡ)

    독일의 베를린

    그리스의 아테네

    정말 모를리가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