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이 대종상 수상 문제로 불편한 심기를 잇따라 드러내고 있다. 당초 심은경은 대종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가 불참을 이유로 최종 명단에서 탈락했을때 그녀는 '씁쓸하다'며 트위터로 심경을 피력했다. 그런데 17일 시상식에서 심은경은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미국 유학중이라 영화제에 참석치 못했기 때문에 천우희가 대신 수상을 했다. '꿩 대신 닭'이라고 조연상을 받은 것도 감지덕지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다. 여우조연상을 받고도 '상을 받았다고 해서 기분이 풀리지도 않았고, 그냥 담담하다'고 했다. 그녀의 심경을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이제 신인배우인데, 좁은 영화계에서 자칫 괘씸죄로 피해를 입지 않을까 우려가 된다.

상이란 노력에 대한 정당한 댓가다. 받아서 기분이 좋지 않다면 분명 문제가 있다. 여기서 이미 언론에 나온 대종상 시상에 대한 공정성 문제를 따지고 싶진 않다. 심은경은 '써니'로 인기를 얻었지만 아직 가야할 길이 창창한 배우다. 다른 무명배우들에겐 대종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는 것만으로도 기쁜 일인데, 조연상을 받고도 계속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다면 주관이 뚜렷하다고 볼 수 있지만 영화계나 대중들에겐 상에 집착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도 있다.


그녀가 대종상 때문에 상처를 입은 것은 이미 세상이 다 안다. 상이란 받고도 욕을 먹는 경우가 있고, 받지 못하고도 받은 것과 다름 없는 경우도 있다. 심은경은 대종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가 최종 후보에서 탈락됐을 때 많은 사람들이 주연상 못지 않은 격려를 해줬다. 이는 그녀가 대종상 주최측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 이것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심은경은 여기까지만 심기를 드러냈어야 했다. 조연상을 받고도 계속 투덜거리는 모습은 마치 진짜 여우주연상을 받아야 하는데 받지 못해 억울해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녀를 동정하던 여론도 심은경이 조연상을 받고도 계속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니까 건방진 배우라며 비난하고 있다.

해마다 대종상 등 영화제가 열리지만 후보에서 빠졌다고 투덜거리는 모습은 배우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런 상황을 지혜롭게 대처하는 모습이 필요한데, 너무 감정이 앞서보인다. 여우주연상 후보였다가 불참 이유로 후보에서 뺐다고 기분 나쁜 건 백번 이해한다. 그러나 주최측은 후보 한명을 뺀다면 나이가 적은 심은경을 빼는 게 순리라고 생각할 수 있다. 시상식 불참 때문이 아니라 김하늘, 배종옥, 김혜수에 비해 어린 심은경을 뺐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이다. 선배배우를 빼고 자신을 넣지 않은 것에 대한 불만은 선배들에겐 불쾌할 수도 있다.


세상은 심은경이 생각한 대로만 굴러가진 않는다. 아직 어리기 때문에 '써니'를 통해 이룩해낸 성과가 대단해 보이겠지만, 상을 줄 것인지 아닌지는 그 평가는 다르게 나올 수 있다. 심은경은 이미 '써니'를 통해 배우로 인정받았기 때문에 상을 받고, 안받고는 사실 크게 중요치 않다고 본다. 그런데 계속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다면 주연상 후보 탈락보다 더 어려운 일을 겪을 수 있다. 그녀를 아끼는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자중해야 한다'고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번 대종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심은경이 이름을 올린 것은 득보다 실이 많을 것 같다. 처음 주연상 후보에 심은경 이름이 올랐을 때 솔직히 후보에 그칠 것이란 생각을 했다. 같이 후보에 오른 배우들을 보니 너무 쟁쟁하기 때문이다. 여우주연상 후보 경력이 배우에게 큰 도움이 되는지는 모르지만, 후보에서 빠졌다고 항의한 것이 배우로 성장하는데 장애가 될까 걱정이다.


만약 심은경이 처음부터 여우조연상 후보였다가 조연상을 받았다면 이렇게 투덜댔을까 싶다. 아마도 조연상도 감지덕지하고 받았을 것이다. 그런데 상이란 참 묘한가보다. 주연상후보에 올라서 그런지 조연상은 보이지도 않나보다. 심은경은 조연상을 받은 후 주연상을 받는게 순리라고 본다. 조연상도 김수미, 김지영 등 기라성같은 선배들을 제치고 받은 상이다. 조연상 받았다고 기분이 풀리지 않는다면, 김수미, 김지영 등 선배배우들은 뭐가 되겠는가. 또한 여우조연상 후보에 들었다가 상을 받지 못하고 심은경의 상을 대리수상한 천우희 기분도 헤아려야 한다.


심은경은 선배 류승범을 보고 배워야 한다. 만약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다면 류승범이 드러내야 하는데 새파랗게 어린 후배가 조연상을 받고도 투덜대니 주제넘어 보이기까지 한다. 평생 후보에 한번 오르지 못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무명 배우로 살아가는 사람들도 생각해야 한다. 심은경이 투덜거림은 여우주연상을 받은 김하늘에게도 그리 기분이 좋진 않을 것이다. 심은경은 모든 것을 훌훌 털고 더 이상 불편한 심기를 보이지 말고 자중해야 한다. 아직 어리다고 그녀의 치기어린 투덜거림을 계속 받아주기엔 좀 지나치다고 생각되기 때문이다.

☞ 이 글에 공감하셨다면 추천 한 번 부탁드립니다. 다른 사람이 더 많이 볼 수 있고, 글 쓰는 힘입니다.
    추천은 로그인 안해도 가능하며, 카푸리 글을 계속 보고 싶다면 정기구독+ (클릭) 해주시면 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카푸리